“우연히 마주한 공연, 힐링되네” 거리예술존 운영 시작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433 Date2018.04.12 15:41

서울로 7017 거리예술존

서울로 7017 거리예술존

오는 15일부터 서울 곳곳이 공연장으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주요 관광지, 공원, 시장, 지하철역 등 시내 160여개소에 ‘거리예술존’을 만들어 4월부터 11월까지 약 1,800회에 걸쳐 공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공개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올해 거리예술단 152팀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로 구성됐다.

감성을 자극하는 싱어송라이터와 재즈밴드, 성악, 클래식 기악 등 다양한 음악을 선보이는 밴드는 물론, 관객과 함께 마술쇼를 선보이는 ‘JT마술단’, ‘콧털매직 유랑단’, 화려한 퍼포먼스로 눈과 귀를 사로잡을 ‘블루노트 탭댄스’, ‘의장대 Wonder Place’, ‘갓동민’, ‘두바퀴’ 등 개성 넘치는 예술가들이 참여한다.

또 우리 가락을 연주하는 팀들의 특별한 무대도 만날 수 있다. 관객들이 전통음악을 보다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트로트, 드라마·영화 OST를 전통악기로 연주하는 ‘젓대소리2’부터 ‘예결밴드’, ‘달존’ 등이 신명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덕수궁 돌담길 거리예술존

덕수궁 돌담길 거리예술존

4월 공연 장소는 덕수궁 돌담길, 광화문 광장, 서울풍물시장 및 밤도깨비야시장이 열리는 DDP, 청계천, 문화비축기지 등이며, 점심시간이 시작되는 오전 12시부터 퇴근 무렵인 저녁 7시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매월 진행되는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거리예술존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홈페이지 내 ‘질문과 답변’을 통해 문의하거나 서울시 문화정책과(02-2133-2542)로 연락하면 된다.

서영관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올해도 <거리예술존>을 통해 재능 있는 거리공연가들이 다양한 장소에서 공연을 펼치고, 일상에 지친 시민들은 거리공연을 관람하며 잠깐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로 행복한 서울’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