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생활사박물관 착공… 2019년 개관

내 손안에 서울

Visit903 Date2017.11.01 12:04

시민생활사박물관 조감도

시민생활사박물관 조감도

#노원구에 거주하는 김인구 씨 는 주말이면 아이들과 함께 본인이 기증한 아버지의 유품이 전시된 박물관에 들러, 88 올림픽의 흔적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경기장 입장권과 월간소식지, 그리고 비디오 녹화 경기 영상을 보며 그 시절 얘기를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70~80년대 TV 만화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로봇 태권브이와 그랜다이저의 익숙한 주제가를 함께 따라 부른다.

김인구씨 이야기는 조만간 현실이 될 것으로 보인다. 노원구 태릉(공릉동) 舊 북부법조단지 내 근현대 이후의 소소한 시민들의 일상을 담은 생활사 박물관이 들어설 예정이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31일 시민생활사박물관 착공식을 개최하고 2019년 3월 개관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한다. 시민생활사박물관 건립은 많은 시민들이 보다 폭넓은 문화생활을 향유하고 박물관의 대중화에 기여하기 위해서 추진 중인 ‘박물관 도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가시적인 첫 성과물이다.

도시재생적 시각 접근, 역사적 가치 + 현대적 시설 결합

서울시는 최근 문화시설 신규부지 확보가 어려워짐에 따라 ‘시민생활사박물관’을 신축 대신 리모델링 방식으로 도시재생적 시각으로 접근한다. 옛 법원 및 검찰청 건물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는 한편 현대적 문화시설로서 변모시킨다는 계획.

또한 북부지원 및 북부지검 이전 후 주변상권의 침체와 유휴시설의 장기 방치에 따른 도시미관 저해 등의 문제를 해소함으로써,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새로운 동북권 지역의 랜드마크로 육성해나간다.

시민생활사박물관은 지하1층~지상5층에 이르는 연면적 6,919.8㎡의 규모로 근현대 이후 우리 이웃들의 삶의 흔적을 느낄 수 있도록 평범한 사람들의 일상 생활사를 전시한다. 또한, 법조건물의 특성을 살려 구치감 및 법정공간을 어린이 체험 프로그램으로 제공하는 시민소통 공간이자 교육적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시민생활사박물관 착공식

시민생활사박물관 착공식

시민과 함께 31일 착공식 거행, 축제의 장으로

서울시는 이와 관련해 31일 오후 舊 북부법조단지 내 시민생활사박물관 건립부지 앞(공릉동 622)에서 시민생활사박물관 착공식을 개최했다.

착공식에는 김종욱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비롯하여 고용진 국회의원, 김성환 노원구청장, 지역소재 대학 총장, 서울시 구의원, 지역주민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유물기증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자발적 선행을 독려하고자, 실제 유물을 기증한 10명에게 기증증서를 수여했다. 이어 첫 삽을 뜨는 착공의식을 거행하고 본격적인 공사의 시작을 알렸다.

그밖에도 행사장 주변에 기증받은 소장유물을 전시하고, 참여주민들의 이름과 하고 싶은 말을 동판에 직접 새겨 넣는 네이밍 프린팅 행사, 포토존 행사 등을 진행했다.

서정협 문화본부장은 “시민생활사박물관은 도시재생방식을 접목하여 신축 일변도의 문화시설 건립에 대한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 의미 있는 사례로, 예정된 기간 내 안전하게 준공되어 지역주민, 나아가 서울의 명소로 발돋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의 : 박물관과 02-2133-4234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