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하나의 프로포즈 명소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582 Date2017.09.20 12:59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작품 전시 전경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작품 전시 전경

서울 새 명소로 떠오른 ‘서울로7017’에 유명 작가들의 미디어아트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대형 ‘미디어캔버스’가 개장한다. 시민 누구나 사랑하는 사람에게 영상으로 프로포즈를 신청할 수도 있다.

서울시는 만리동광장 앞 우리은행 중림동 지점 벽면에 가로 29m, 세로 7.7m 대형 미디어스크린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를 설치하고, 9월 21일부터 다양한 미디어아트 작품을 선보인다.

운영시간은 주중 오후6시 ~ 밤11시, 주말 오후5시 ~ 밤11시로, 서울로7017 야경을 더욱 빛내줄 것으로 기대된다. 미디어아트 작품 상영과 시민영상 작품 상영 및 시민참여 이벤트는 약 6:4 비중으로 표출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관람만 가능했던 기존 미디어파사드(건물 외벽에 콘텐츠 영상물을 투사하는 전시기법)와 달리 시민들의 실시간 참여를 통해 쌍방향 소통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차별된다.

시민 누구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신청하면, 영상·사진·텍스트 등을 통해 사랑하는 연인에게 프로포즈를 하거나(로맨틱 캔버스), ‘서울로7017’에서 내가 찍은 사진을 대형 화면으로 선보일 수 있다(방울방울캔버스).

이와 관련해 시는 실시간 시민 참여를 위한 채널로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라는 이름의 앱을 21일 출시한다. 앱스토어(아이폰)와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에서 ‘서울로캔버스(또는 서울로 미디어캔버스)’를 검색 후 내려 받을 수 있다.

한편,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개장과 함께 김기라·김형규, 김세진, SMSM, 신승백·김용훈, 정연두 등 전문작가 5인의 미디어아트 작품과 시민작가 8인의 영상작품이 석 달 동안 시민들을 맞는다. 전시는 9월21일~12월20일 약 3개월 간 진행되며, 이후 전시를 위한 전문작가와 시민 작품을 별도 모집할 예정이다. ‘서울로 미디어캔버스’ 개장식은 21일 저녁 6시 만리동광장에서 개최된다.

`서울로 미디어 캔버스` 위치 및 조감도

`서울로 미디어 캔버스` 위치 및 조감도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