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대에 예술 ‘캠퍼스타운’…주거+창작공간 제공

내 손안에 서울

Visit3,331 Date2017.09.01 16:02

청년예술가들이 거주·창작활동을 펼칠 `레지던시 E동` 리모델링 전·후 모습

청년예술가들이 거주·창작활동을 펼칠 `레지던시 E동` 리모델링 전·후 모습

성북구 한성대 일대에 청년예술가들이 거주하면서 예술창작 활동도 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겼다. 1일 서울시는 한성대학교, 성북구와 협업해 2호 캠퍼스타운 ‘공간 공감’을 조성했다고 전했다.

캠퍼스타운은 대학의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 지역과 협력해 청년문제를 해결하는 사업이다. 1호 캠퍼스타운은 고려대 일대에 ‘창업’을 주제로 조성됐다.

시는 이번 사업에 리모델링 비용 전액을 투자했고, 운영비 등을 부담한다. 한성대는 건물 2개 동을 제공, 성북구는 예산집행과 입주자 선발 등 행정 지원을 맡는다.

‘공간 공감’은 기존 외국인 학생 기숙사로 운영됐던 한성대 소유 삼선학사 D동과 E동을 리모델링해 조성했다. 외벽은 이후 참여 예술가 작품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레지던시 D동(연면적 149.7㎡)은 건물 전체를, E동(연면적 230.2㎡)은 건물 중 일부만 사용하게 된다.

총 10개실에는 10명의 청년예술가들이 입주한다. 순수 회화부터 건축, 조각, 설치미술, 일러스트, 테크놀로지아트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선발됐다.

이들은 1년간 무상 입주하며 한양도성 인근 성곽마을에서 ‘예술마을 만들기’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시는 이들에게 매월 30만원씩 작품 활동비도 지원한다.

서울시와 한성대학교는 올해 5월 사업실행계획을 확정하고 청년창업가에게 한성대학교가 조성한 창업 공간을 제공하는 상상큐브를 5월에, 한양도성을 활용한 역사문화 해설사 양성프로그램을 6월에 개설해 공동 실시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성곽길 패션쇼와 선녀축제 등을 열 계획이다.

문의 : 캠퍼스타운조성단 02-2133-8426~7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