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기” 간호사가 집으로 찾아갑니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797 Date2017.08.08 16:33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행사에 참여한 산모와 아기들 만난 박원순 서울시장(사진 가운데)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행사에 참여한 산모와 아기들 만난 박원순 서울시장(사진 가운데)

서울시는 출산가정에 방문간호사가 찾아가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이하 서울아기 사업)’을 확대한다.

시는 8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 산모, 방문간호사, 사회복지사를 초청해 서울아기 사업에 대한 의견 경청 자리를 가졌다. 향후 사업을 확대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이 날 행사장에는 참가자들을 위한 경험 공유 정보나눔터, 공동육아나눔터 등 체험·홍보부스를 함께 운영했다.

서울시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사업 일환으로 출산 가정을 찾아가는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사업 일환으로 출산 가정을 찾아가는 `서울아기 건강 첫걸음`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서울아기 사업은 지난 2013년 시가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최초로 시작했다. 영유아 전문 간호사가 임산부가 있는 가정이나 만 2세 이하 영유아를 키우는 가정을 직접 찾아가 ▲모유 수유 ▲아기 돌보기 ▲아기·엄마 건강 ▲산후 우울 등을 상담해주는 사업이다.

강동·강북·동작 3개 구에서 시작해 현재 20개구에서 실시되고 있다. 지금까지 2만5,000 출산 가구가 혜택을 받았다.

서울시는 8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아기 첫걸음 사업` 의견 경청 자리를 가졌다. 참가자들을 위해 마련한 체험 홍보부스

서울시는 8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아기 첫걸음 사업` 의견 경청 자리를 가졌다. 참가자들을 위해 마련한 체험 홍보부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사람들이 아이 낳기를 꺼리는 것은 아이 키우기 힘든 환경 때문”이라며 “정책적으로 출산을 장려하고자 한다면 국가가 아이 키우기 좋도록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서울시는 서울아기 사업과 더불어 매년 1,000억원 이상을 할애해 국공립어린이집 확대에 나서고 있다”며 “다른 지자체는 5%도 안 되는데, 서울시는 국공립어린이집 비율이 내년 30%가 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대산학협력단이 지난해 서울아기 사업에 참여한 5,54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보편방문 9.05점, 지속방문 9.24점이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