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대-왕십리역 사이 ‘걷고 싶은 거리’로 재탄생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915 Date2017.07.17 15:40

한양대 주변 보행중심거리

한양대 주변 보행중심거리

서울 성동구 한양대 주변이 보행중심거리로 다시 태어났다. 보행중심거리는 성동구 마조로1길~마조로19길 일대에 조성됐으며, 거리 전체를 ‘zone 30(존 30)’ 즉, 차량 제한속도 30km/h 이하 구간으로 지정했다.

왕십리역 6번 출구 쪽 마조로19길은 3차로에서 2차로로 줄고, 보도 폭은 기존 1.3m∼2.6m에서 최대 5.3m까지 넓혔다. 이곳은 3개 차로에 차량과 이륜차(오토바이)가 뒤엉켜 주행하고, 이륜자동차가 가운데 안전지대나 보도에 불법주정차하여 보행자 안전저해요인이 많던 곳이다.

한양대 주변 보행중심거리 조성지

한양대 주변 보행중심거리 조성지

마조로 5길과 마조로2가길, 마조로3가길 일대는 보행자와 운전자가 인도와 차도를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도막포장’을 적용했다. 또 고보조명 10개소, LED 보안등과 방범용 CCTV 1개소를 설치하여 보행자들이 야간에도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했다.

우천 시 안전사고 위험이 높았던 마조로9길은 보행자를 위해 미끄럽지 않은 재질로 포장재를 교체했다.

이밖에도 왕십리역 멀티플렉스 벽면 등 총 16곳에 트릭아트를 설치하고 다양한 문화를 나누는 공간인 쌈지마당을 조성했다.

고홍석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지역중심 대표보행거리는 서울도심을 중심으로 시행되고 있는 ‘걷는 도시, 서울’ 만들기를 부도심, 지역주민들이 가깝게 피부로 느낄 수 있게 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중심 대표보행거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시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보행정책을 펼쳐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 서울시 보행정책과 02-2133-2417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