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서울로7017’ 정원사입니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1,137 Date2017.04.06 15:53

플랜터박스에 식물을 식재하는 교육생들

플랜터박스에 식물을 식재하는 교육생들

5월 20일 서울역고가가 ‘서울로 7017’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문을 연다. 1,024m 길이의 공중보행로에는 645개 화분, 228종 2만 4,000여주의 다양한 식물들이 채워질 예정인데, 다음달부터 5명의 정원사가 이 일을 담당한다. 이들은 정원사 교육을 통해 재활을 준비 중인 노숙인 정원사들이다.

서울시는 재활 노숙인 정원사 5명을 이달 중 기간제근로자로 채용한다고 밝혔다. 이들 5명은 시가 작년 실시한 ‘노숙인 정원사 교육과정’에 참여한 총 12명(수료자 10명) 중 우수 수료자들로, 올 연말까지 서울로 7017 정원사로 일하게 된다.

‘노숙인 정원사 교육과정’은 작년 9월 21일부터 10월 말까지 6주간 용산가족공원에서 진행됐다. 정미나 가드너(건국대 글로벌농업개발협력센터)와 ㈔생명의숲국민운동이 진행을 맡았으며, 교육에 참여한 노숙인들은 철지난 여름꽃을 정리하는 일부터 직접 배양토와 비료를 섞고, 다양한 야생초화류를 활용해 자신들의 힘으로 가을정원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정원사는 노숙인 자활‧재활 프로그램 가운데  특히 재활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여러 외국 도시들에서도 노숙인 재활과 청소년 교화에 정원 프로그램을 활용하고 있다.

여름꽃이 진 자리에 새로운 정원 만들기

여름꽃이 진 자리에 새로운 정원을 만들고 있다

노숙인 정원사들은 ‘서울로 7017’이 개장과 동시에 전문 가드너들과 함께 나무와 야생화 관리에 나선다. 개장 초기에는 혼잡함을 감안해 환경관리 업무도 병행할 예정이다.

정원사로 활동하는 중에도 주 2회, 6시간가량 정원사 전문교육을 받는다. 정원사 분야는 오랜 기간 실무경험과 교육을 통해 전문성을 높여나가야 하는 만큼, 전문 가드너의 지속적인 교육이 필수적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안정적인 일자리만이 재활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만큼, 기간제근로가 끝나는 연말에 우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정규직(공무직) 전환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서울로 7017’ 개장 후 이용객 수 등이 안정화되는 올 가을경에 ‘노숙인 정원사 교육과정’을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서울로 7017’과 인접한 서울역 주변은 노숙인 밀집지역인 만큼, 작년 7월 서울지방경찰청, 노숙인시설협회와의 협업으로 노숙인 전담경찰관과 상담인력을 추가 배치해 노숙인 보호와 시민불편 해소를 동시 추진하고 있으며, 공사 단계별로 노숙인 순찰인력을 보강해 안전순찰을 강화하고 안전 취약지역을 집중 관리하고 있다.

문의 : 푸른도시국 조경과 02-2133-2019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