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역에서 보조 배터리 무료로 빌려가세요

내 손안에 서울

Visit6,644 Date2016.12.26 16:29

5~8호선 지하철역 무인 대여기에서 보조 배터리 무료 대여 서비스를 시작한다

5~8호선 지하철역에서 무인 대여기를 통해 보조 배터리 무료 대여 서비스를 시작한다

미처 휴대폰 배터리를 충전하지 못하고 집을 나섰다가 내내 마음 졸였던 경험, 누구나 한번쯤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 지하철역을 이용하면, 휴대폰 배터리가 얼마 남지 않았다 해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지하철 5~8호선에선 12월 26일부터 휴대용 충전기 대여서비스인 ‘해피스팟(Happy Spot)’ 서비스를 시작한다. 지하철역에서 무인 대여기를 이용해 보조 배터리를 무료로 대여받을 수 있다.

보조 배터리 무료 대여 방법도 간단하다.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인 ‘해피스팟’을 설치하고 회원 가입한 후, 5~8호선 152개 역에 설치된 157대의 무인 대여기에서 보조 배터리를 대여받으면 된다. 사용한 후에는 원하는 역 대여기 어디서나 반납이 가능하다. 사용은 3시간까지 무료로, 시간이 초과되면 반납지연료가 부과된다.

지하철역 보조 배터리 무료 대여 서비스 `해피스팟` 이용방법

지하철역 보조 배터리 무료 대여 서비스 `해피스팟` 이용방법

애플리케이션에서는 무료 사용 잔여시간, 과거 이용내역 등을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가 다른 호선에 있을 경우, 애플리케이션에서 대여·반납 가능역과 지하철역 내 대여기 위치를 검색해 가까운 역을 찾아 이용할 수도 있다. 또한 충전기 대여·반납 예약 서비스 및 양도 서비스도 제공한다.

해피스팟 앱에서 `지하철역 검색화면`(좌) 및 `대여기 위치 안내화면(개화산역)` 예시(우)

해피스팟 앱에서 `지하철역 검색화면`(좌) 및 `대여기 위치 안내화면(개화산역)` 예시(우)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시민들의 IT기기 사용이 날로 증가하는 데 발맞춰 지난 2월 휴대폰 보조배터리 전문 유통업체인 ㈜프리비솔루션과 사업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해피스팟’ 서비스를 준비해 왔다. 지금은 5~8호선 구간에서만 이용 가능하지만 시민 편의를 위해 다른 호선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해 추진할 예정이다.

해피스팟 보조 배터리 무인대여기

해피스팟 보조 배터리 무인대여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