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이 검열보다 표현의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86 Date2016.12.20 16:47

박원순 시장이 서울도서관에서 '서울시민 문화권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서울도서관에서 ‘서울시민 문화권 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20일 서울시는 서울도서관에서 박원순 시장과 김정헌 문화·예술 명예시장,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시민 문화권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은 “시민이 문화의 주인이자 권리의 주체”라는 전문으로 시작되며, ‘문화권’에 대한 서울시민의 권리와 시의 의무를 명시한 4장 17개 조문으로 구성된다.

시는 이어 5대 과제를 제시했는데, 먼저 내년 2월 출범을 목표로 다양한 시민들이 참여하는 ‘문화시민도시위원회’를 구성해나갈 계획이다.

시민이 단순 관람자에서 창작활동 즐기는 생활예술인 되도록 예술인과 시민이 함께 사용하는 공유형 작업공간과 악기은행 등 문화공유 기반을 강화한다.

예술인의 일자리를 늘리고, 예술인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을 대폭 늘리는 등 예술인의 안정된 생활을 돕는다.

지역간 문화 격차를 없애기 위해 플랫폼창동61과 서울로 7017과 같은 지역 거점 시설을 확충하고, 기초문화재단을 지원한다.

한양도성 세계유산 등재를 비롯해 서울시 곳곳의 역사문화를 보존하고 2천년 역사도시 서울의 정체성을 확립한다.

선언식에는 생활예술과 청년예술 관련 시민 강연과 성미산 마을 예술창작소 ‘공간 릴라’ 활동 밴드의 공연 등이 펼쳐졌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민 문화권 선언은 검열이 아니라 표현 자유를, 부패한 문화사업이 아니라 시민이 주도하는 투명하고 자율적인 문화정책을 만들어가겠다는 약속”이라며 “특히 최근 발표한 서울 예술인 플랜, 문화시민도시 서울비전 2030과 더불어 각계각층 다양한 시민들과 서울시 협치를 통해 만들어진 결과물이라 의미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서울시민 문화권 선언문

문의 : 문화정책과 02-2133-2517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