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강원, ‘평창올림픽’ 공동마케팅 추진

내 손안에 서울

Visit321 Date2016.12.06 16:09

오륜기ⓒnews1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이하 평창올림픽)’라는 국가적 행사를 해외관광객 유치의 절호의 기회로 삼기 위해 서울시, 경기도, 강원도가 손을 맞잡고 공동 관광마케팅을 대대적으로 펼친다.

공동 관광마케팅의 핵심은 평창올림픽을 위해 방한한 외국인들이 올림픽 행사뿐만 아니라 강원도와 인근 서울, 경기 지역까지 다녀가도록 유도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3개 시·도가 총 50억 원(서울시 30억 원, 경기도 10억 원, 강원도 10억 원)을 투자해 해외 TV광고, 온라인 홍보영상, 팸투어, 대형 이벤트 등 다방면으로 통합 마케팅을 전개한다. 내년에는 3개 시·도 단체장과 한류스타가 중국이나 일본, 동남아 등 해외 도시의 거리로 직접 나가 홍보하는 ‘해외 로드쇼’를 통해 적극적인 관광 세일즈도 펼친다.

이와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6일 오후 2시 15분 서울시청에서 만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 관광마케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 관광마케팅 업무협약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동 관광마케팅 업무협약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서울시가 주관 지자체가 되어 12월 중에 3개 시·도·실무협의체를 구성, 사업별 실행시기 및 방법과 시·도별 역할 분담 등 구체적 협의에 들어간다. 특히, 마케팅 효과를 높이기 위해 세부 사업은 전문기업에 맡기기로 하고 기업 선정에 대한 부분도 논의할 예정이다.

3개 시·도가 추진할 주요 마케팅 사업은 ①평창올림픽 성공기원 대형 이벤트 개최 ②해외 TV광고 제작·방영 ③온라인 관광 홍보영상 제작·확산 ④해외 매체 팸투어 ⑤해외 도시 로드쇼(길거리 홍보)다.

첫째, 대형 이벤트는 3개 시·도 공동주최로 평창올림픽 개최 G(Game)-1년(2017.2.9), G-200일(2017.7.24), G-100일(2017.11.1) 즈음에 맞춰 각 지역에서 릴레이로 열린다. 우선 G-1년을 맞아 올림픽 개최장소인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대규모 이벤트를 계획하고 있다.

둘째, 해외 TV광고는 한류스타가 출연해 평창올림픽과 더불어 각 지역의 겨울과 스포츠, 관광의 매력을 소개하는 콘셉트로 제작한다. 겨울과 동계스포츠에 흥미를 가질 동남아와 중동지역을 중심으로 방영할 예정이다.

셋째, 3개 시·도의 역사·문화와 결합해 가지각색의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담은 온라인 관광 홍보영상을 만든다. 파급력이 높은 유튜브, 바이두(중국 최대 검색 사이트) 등 SNS를 통해 ‘꼭 와보고 싶은 서울·경기·강원’을 전 세계에 널리 홍보한다.

넷째, 사전 답사 여행 성격의 팸투어는 해외 언론, 여행사 관계자를 비롯해 최근 중국 유통업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중국 ‘왕홍(중국에서 파워블로거를 의미)’ 등 세계 파워블로거를 대상으로 한다. 평창올림픽 G-행사, 지역 축제, 관광 성수기에 맞춰 초청해 3개 시·도의 연계 관광자원을 체험하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다섯째, 3개 시·도 단체장과 한류스타 등이 함께 한국 관광 주요 시장의 도시로 나가 거리에서 직접 현지인들을 만나 관광 세일즈를 펼치는 해외 도시 로드쇼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3개 시·도 공동 관광마케팅 협약은 서울시가 지리상 인접해 있는 2개도에 제안하면서 이루어졌다. 서로 상생 협력해 중복되는 마케팅 비용은 절감하고 시너지 효과는 높이자는 서울시의 의견을 경기도와 강원도가 흔쾌히 받아들이면서 성사된 것.

서울시는 공동 관광마케팅 제안 배경으로 ▲올림픽 대규모 관광 특수를 활용한 ‘2천만 서울관광시대’ 조기달성 ▲서울-지방 간 관광 콘텐츠 개발 협력으로 상생관계 구축 ▲스포츠관광 활성화를 들었다.

우선, 올림픽 관람을 위해 방한한 해외 관광객들의 서울 관광을 유도함으로써 시가 목표로 하는 ‘2018년 2천만 서울관광시대’ 달성 시기를 앞당기는 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의 인프라만으로는 2천만 관광객 수용에 한계가 있고 지방 역시 관광산업 활성화가 필요한 시점에서 서울-지방 간 협력을 통한 공동 관광 상품 개발이 필수적이다. 시는 3개 시·도의 특성을 살린 관광 콘텐츠로 외래 관광객이 지방으로 분산되는 효과는 물론, 지방 관광을 위한 체류기간도 늘어나는 등 상생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포츠 관광은 고부가․고품격 관광상품으로 전 세계에서 현재 주목 받고 있는 ‘특수목적 관광(Special Interest Tourism, SIT)’이다. 따라서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국내에서도 ‘스포츠관광’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 경기도, 강원도가 공동 관광마케팅을 펼쳐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의 지역관광까지 유도, 2천만 서울관광시대를 조기에 열고 서울-지방 간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