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날 대중교통 늘리고 무료 수송 지원

내 손안에 서울

Visit961 Date2016.11.09 14:44

수능교통

11월 17일은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있는 날이다. 서울시는 수능 당일 수험생의 교통 편의를 위해 등교시간대 지하철 증회 운행, 버스 배차간격 최소화, 비상수송차량지원 등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

2017학년도 대학 수학능력시험은 17일 오전 8시 40분~오후 5시 40분까지 치러지며 서울에서는 11개 지구, 204개 시험장에서 13만여 명의 수험생이 응시할 예정이다.

시는 우선 지하철 집중 배차시간을 평상시의 오전 7시~9시에서 오전 6시~10시로 2시간 연장해 이 시간 동안 지하철 운행을 총 28회 늘린다. 수험생의 이른 등교와 출근시간 조정으로 평소보다 늦게 출근하는 직장인들의 원활한 출근을 돕기 위한 조치이다.

승객 증가, 고장 지연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 예비차량도 15편을 대기시켜 긴급 상황 발생 시 즉시 투입키로 했다.

시내·마을버스 역시 오전 6시~8시 10분까지 최소 배차간격으로 운행하고, 오전 4시~12시까지 택시 부제를 해제해 1만 3,000여 대를 추가 운행토록 한다.

이와 함께 ‘수험생수송지원차량’ 안내문을 부착한 민·관용 차량 800여 대가 수험장 인근의 지하철역, 버스정류소, 주요 지점 등에 대기할 예정이다. 수험생이 승차를 요청하면 수험장까지 무료로 데려다 준다.

또한 시는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 수험생이 수험장까지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수능 당일 장애인 콜택시를 수험생에게 우선 배차하기로 했다. 장애인콜택시를 이용해 학교까지 이동을 원하는 수험생은 장애인콜택시 고객센터(1588-4388)를 통해 사전 예약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을 하지 않았더라도 시험 당일 수험생의 요청이 있으면 우선 배차할 계획이다.

콜택시 이용 대상은 1·2급 지체·뇌병변 및 휠체어 이용 수험생이며, 이들 수험생들이 시험을 치르고 난 뒤에도 집으로 편리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귀가 예약도 함께 받는다.

관공서 등 직장인 출근시간 1시간 늦춰

한편, 서울시는 등교시간대 교통 혼잡으로 인해 수험생이 제 시간에 시험장에 도착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시, 자치구, 공사 등의 시험 당일 출근시간을 평소보다 1시간 늦은 오전 10시로 조정한다.

등교시간대 교통 혼잡 대비, 자치구공무원, 민간단체 봉사자 등 3,000여 명이 이른 아침부터 경찰과 함께 수험장 주변이나 교통이동 주요지점에 배치되어 비상수송차량 탑승, 교통질서 유지 등 수험생의 신속한 이동과 안내를 도울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수험생이 정숙한 분위기에서 시험에 집중할 수 있도록 수험장 인근 공사장 소음 자제, 버스·택시 등 차량 경적 자제 등을 사전에 요청하였으며, 각 자치구가 시험장 주변을 순회하며 소음 관리에 만전을 기한다.

수능 시험 당일 시험장 주변 반경 200m 구간의 차량 진·출입과 주차가 금지될 뿐만 아니라 교통 혼잡 최소화를 위해서라도 수험생 가정에서 승용차 보다는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등하교 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수험생들은 시험 당일 당황하는 일이 없도록 예비 소집일에 대중교통을 이용해 수험장을 미리 방문하여 버스 노선이나 가까운 역사 출구, 도보 이동 경로 등을 사전에 파악할 필요가 있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