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사는 2000년이다…‘역사도시 서울’ 조성

내 손안에 서울

Visit3,047 Date2016.11.04 14:18

경복궁에서 고궁의 가을밤 정취를 느끼고 있는 시민들ⓒ뉴시스

경복궁에서 고궁의 가을밤 정취를 느끼고 있는 시민들

서울의 역사, 얼마나 알고 계세요? 서울의 역사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서울의 역사가 600년이라고 응답한 시민이 가장 많았(55.9%)는데요. 서울시는 2,000년 역사도시 서울의 정체성을 체계적으로 관리‧발전시켜 역사도시로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역사도시 서울 기본계획’을 11월 1일 발표했습니다. 역사 없는 민족에겐 미래가 없다고 하죠. 그만큼 서울의 역사문화자원을 체계적으로 발굴‧보존하는 이번 계획에 관심이 높은데요. 자세한 내용, 알려드릴게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은 고대 백제의 수도 한성, 고려의 남경(南京), 조선을 거쳐 현재까지 우리나라의 수도로, 2,000년이 넘는 유구한 역사도시지만 수많은 전쟁과 일제강점기, 산업화를 거치면서 역사문화자원이 많이 훼손됐고 2,000년 역사에 대한 시민 인식 역시 부족한 상황이다.

서울시는 더 늦기 전에 서울의 역사문화자원에 대한 미래 지향적 보존·관리·활용을 통해 ‘역사를 품고(과거), 누리고(현재), 만드는(미래) 서울’을 만들어간다는 목표로 ‘역사도시 서울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2017년부터 2021년까지 발굴·보존, 활용·향유, 연구·교육, 지역·세계 4대 분야 56개 과제에 총 7,404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역사도시 서울 기본계획’은 5년 단위로 수립되는 장기계획으로, 조례에 따라 지난 7월 구성된 ‘역사도시서울위원회’에서 최종 심의·확정했다.

서울 종로 종묘에서 거행된 2016 종묘대제 행사ⓒ뉴시스

서울 종로 종묘에서 거행된 2016 종묘대제 행사

첫째, 발굴·보존 분야는 역사문화자원을 개별적으로 보호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전체 도시계획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종합적·체계적 보존체계를 마련하는 것이 골자다.

개발사업에 앞서 대상지에 어떤 유적이 분포해 있는지 사전에 확인하는 ‘지표조사’를 개별 사업자가 대신 서울시가 예산을 투입해 일괄적으로 총괄 조사를 실시하는 ‘지표조사 공영제’를 실시한다. 현재 한양도성 밖 약 4km 이내에서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 이렇게 되면 갑작스런 유적 발굴로 인한 사업지연 가능성을 사전에 막고, 개인 사업자의 지표조사 비용 절감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2,000년 역사유산을 진정성 있게 발굴·보존하고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계획도 세웠다. 한강 이남 지역에 주로 분포한 풍납·몽촌토성, 석촌동·방이동 고분군 등 한성백제유적은 발굴 과정을 ‘현장박물관’으로 공개한다. 또 조선 최고관부인 ‘의정부터’, 조선의 폼페이 ‘공평지구’, 대한제국 황실영빈관 ‘대관정’은 발굴·정비하고, 3.1운동을 세계에 알린 앨버트 테일러의 저택 ‘딜쿠샤’는 원형을 복원한다.

문화재 보존을 위한 장기 프로젝트로 공공정책이나 민간사업이 역사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사전에 분석·평가하는 ‘역사문화영향평가제’ 도입과 여러 박물관·기관에 분산된 보존과학 기능을 통합, 보존과학 허브기관 역할을 수행할 ‘문화재 보존과학센터(가칭)’ 설립도 각각 추진한다.

아울러, 4대문안 각종 개발사업에서 지하유구 발굴시 처리방법·절차와 유구보존시 적절한 인센티브를 주는 등의 내용을 담은 ‘도심내 지하유구 재생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별도 발표할 예정이다.

둘째, 활용·향유 분야는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역사문화유산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인프라를 확충하고, 역사문화를 활용한 서울만의 볼거리·즐길거리를 발굴하는 것이 핵심이다.

생활유산(시민생활사박물관, 2018년), 민요(돈화문 민요박물관, 2019년), 공예(서울공예박물관, 2019년), 봉제업(봉제박물관, 2017년) 등 특화된 테마 박물관 13개소가 2020년까지 차례로 문을 연다. 음악·연극·무용·공예·놀이 같은 무형유산에 대한 연구·전시, 교육부터 제작지원·마케팅까지 종합·전담하는 ‘서울무형유산센터(가칭)’도 장기적으로 설립·추진할 예정이다.

거리를 행진하고 있는 2016 정조대왕 능행차 행렬ⓒ뉴시스

거리를 행진하고 있는 2016 정조대왕 능행차 행렬

창덕궁~수원화성까지 47.6km에 이르는 행렬 구간에 3069명의 인력, 말 408필이 동원, 220년 만에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 재현 행사’처럼 시민과 관광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역사문화 콘텐츠를 발굴·개발한다. 시는 조선시대 과거제, 종묘·사직대제 어가행렬 등을 재현하고 무형문화축제를 연 1회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역사를 향유하는 것을 넘어 역사문화자원을 첨단 ICT(정보통신기술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ies)와 융·복합해 4차 산업혁명의 이색 아이템을 발굴하고 전통공예를 공예문화산업과 연계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역사문화 활용으로 지속가능한 성장이 이뤄지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

셋째, 연구·교육 분야는 ‘2,000년 역사도시 서울’이라는 정체성을 찾기 위한 것으로, 이를 수행하는 전담·특화조직이자 싱크탱크로서 ‘서울역사연구원(가칭)’ 설립하고 연구원 내에 시민 역사문화 교육을 통합 관리하는 ‘역사문화교육정보센터’를 설치 추진한다.

‘서울역사연구원(가칭)’은 장기적으로 기존 ‘서울역사편찬원’에 역사연구 기능을 강화해 확대·개편하는 방식으로 설립될 예정이며, 서울의 역사 연구뿐만 아니라 연구 성과를 활용해 기록문화재 관리·활용(아카이브), 서울학 사전 발간 등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역사문화교육정보센터’는 각 기관별로 산발적으로 운영되는 시민 역사교육을 통합 관리하며, 공무원들의 역사문화 인지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역사문화 강좌를 운영하고, 일반 시민 대상 교육도 추진한다. 시는 아울러, 초·중·고등학생 대상 현장탐방 및 체험학습 확대를 위해 교육청과도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넷째, 지역·세계 분야는 국내 지자체와 유관기관은 물론 세계 역사도시와의 교류와 협력으로 역사도시 서울의 브랜드 가치를 확고히 하는 것에 방점이 찍혔다.

한성백제유적의 ‘백제역사유적지구’ 확장등재를 위해 부여, 공주 등 도시들과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성균관과 문묘 같은 유학교육기관의 세계화를 위해 중국 베이징, 베트남 하노이 등 인근 도시들과도 다자간 협의체를 구성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도시 세계유산이 소재한 전 세계 269개 도시 연합체인 세계유산도시기구(OWHⓒ) 가입을 추진해 세계적인 역사도시들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1일 ‘2,000년 역사도시 서울 선포식’ 개최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일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2,000년 역사도시 서울 선포식’을 개최했다. (☞ [라이브서울]2,000년 역사도시 서울 선포식 바로가기)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2,000년 역사도시 서울 선언문’을 낭독하고, 2,000년 역사도시 서울을 선포할 예정이다. 이어서, 시민 대표 5인이 역사도시 조성을 위한 시와 시민의 역할 등을 담은 ‘우리의 다짐’을 차례로 낭독했다.

시 관계자는 “2,000년 역사에 대한 시민 인지도를 보면 지금부터라도 서울의 역사문화자원을 제대로 발굴·보존·활용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알 수 있다”며 “교실이나 강의실에서 교과서로 배우는 교육 못지않게 현장에서 직접 살아있는 보고 느끼는 것이 중요한 만큼 이번 기본계획과 선포식을 통해 시민과 함께 서울을 세계적인 역사도시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역사문화재과 02-2133-2615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