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가는 길이 무서울 때” 안심귀가 앱 출시

내 손안에 서울

Visit1,515 Date2016.11.02 15:31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 신청방법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 신청방법

늦은 밤 2인 1조로 구성된 스카우트가 집 앞까지 동행해 여성들의 안전한 귀가를 지원하는 ‘서울시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 서비스’. 앞으로는 앱을 이용해 몇 번의 클릭으로 신청하면 돼 이용이 보다 편리해진다.

기존에는 각 구청 상황실이나 120다산콜센터에 전화로 신청해야 해 전화연결 지연과 매번 본인정보를 알려주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서울시는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 앱’ 개발과 시범운영을 완료하고, 2일부터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은 구글플레이, 원스토어, 애플스토어(iOS)에서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를 검색해 내려받기하면 된다.

이용방법은 회원가입→로그인→원하는 자치구 또는 최근 이용장소 선택→배치장소 선택→요청 시간 설정 후→스카우트 신청 버튼을 누르면 된다.

이렇게 되면 요원에게 스카우트 신청을 알리는 푸시가 발송되고→요원이 출동 버튼을 누르면→신청자에게 ‘배정완료’를 알리는 푸시 발송과 함께 출동하는 요원의 프로필이 노출된다.

서울시는 이번 앱 개발로 클릭 몇 번으로 편리하게 신청과 취소가 가능하게 돼 이용자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앱 관리자페이지를 통해 기존에 자치구별로 수기대장으로 작성·관리하던 귀가지원 실적을 전산화해 실적관리의 합리성·효율성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
○ 운영시간 : 주 5일, 1일 3시간(22:00~익일01:00, 월요일은 22:00~24:00)
○ 이용절차 : 전화신청(이용 30분전,120 또는 자치구 상황실 ) 또는 앱(21:00~00:10)으로 신청

서울시는 2013년 전국 최초로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 서비스를 15개 자치구에서 시범운영하고, 2014년 25개 전 자치구로 확대했다. 2013년 3만여 건을 시작으로 2014년 10만 건, 2015년은 23만 건을 돌파했다.

여성안심귀가스카우트는 ‘안전 귀가지원’과 ‘취약지 순찰’을 담당한다. ‘안전 귀가지원’은 밤 10시~새벽 1시까지 늦은 시간 귀가하는 여성의 안전한 귀가를 돕는 일이다. 2인 1조로 구성된 스카우트가 안심귀가서비스를 이용하는 여성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경광봉으로 어두운 밤길을 밝히고 유사시를 대비해 호루라기를 휴대하고 집 앞까지 귀가동행 한다.

‘취약지 순찰’은 근무지 곳곳을 돌며 성범죄 발생취약지역 및 유흥업소 지역 주변 등을 집중 순찰하고, 자치구 경찰서와의 원스톱 연계를 통해 위급 상황 시 신고·대처한다.

문의 : 여성정책담당관 02-2133-5030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