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걸림돌’ 승강장안전문 광고판 떼어낸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2,972 Date2016.10.07 15:52

승강장안전문 대대적 개선

지난 5월, 구의역 고장 난 승강장안전문(스크린도어)을 수리하던 스무 살 청년이 열차에 치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서울메트로는 뼈를 깎는 반성과 재발 방지를 약속했으며, 서울시는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특권과 관행을 뿌리 뽑고, 지하철 안전 업무를 ‘직영’으로 전환하는 방침을 발표했습니다.
이번에 승강장안전문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의 일환으로 지하철 1~4호선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에 부착돼 있는 광고판이 철거되고, 출·퇴근 혼잡도가 높은 15개 역의 고정문도 선로 쪽에서 열 수 있는 비상문으로 교체됩니다. 안타깝고 기막힌 그날의 사건을 되새기며 생각합니다.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우선 가치입니다!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비상시 승객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올 10월말부터 승강장안전문에 부착돼 있는 광고판을 대폭 철거하고, 국토교통부 선정한 출·퇴근시 차내 혼잡도가 높은 고밀도 역사 15개 역의 고정문도 선로 쪽에서 열 수 있는 비상문으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구의역 등 승강장안전문 사고의 재발 방지를 위해 추진하는 안전대책의 일환이며, 이로 인해 승강장안전문에 대한 사회 일각의 우려와 시민들의 불안감을 크게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서울메트로는 설명했다.

서울메트로가 이번에 없애는 광고판은 1~4호선 승강장의 전체 광고판(1,666대, 민자 제외) 중 64.6%에 달하는 1,076대로, 안전 최우선 원칙에 따라 비상시 벽체 때문에 차내에서 선로쪽 탈출이 어려운 섬식 승강장부터 순차적으로 철거할 계획이다. 최근에 철거를 끝낸 5~8호선 1,093대를 포함할 경우, 서울지하철 1~8호선 전체 광고판 중 약 45%를 없애게 되는 것이다.

또한 고정문 개선 대상 15역은 국토교통부의 용역 결과를 반영한 출·퇴근시 차내 혼잡도가 높은 역으로 2호선 7역, 3호선 2역, 4호선 6역이다. 공사는 이에 앞서 지난 4월에 시범사업으로 3호선 독립문역과 홍제역을 개선 완료한 바 있다.

■ 대상역사 내역
구분 역수고밀도역사중밀도역사
15역10역5역
2호선7서울대입구, 봉천, 신림, 충정로서초, 방배, 낙성대
3호선2경복궁, 안국5역
4호선6길음, 한성대입구, 동대문,
동대문역사문화공원
성신여대입구, 혜화

승강장안전문 개선에 총 200억 원이상의 투자비가 소요됨에 따라 우선 개선이 시급한 15역은 이번에 사업자 부담으로 내년 4월말까지 완료하고, 나머지 역사(104역)는 공사의 재정부담을 감안, 국비·시비 지원과 연계하여 단계적으로 시행한다.

김태호 서울메트로 사장은 “무엇보다 시민 안전이 중요하므로 승강장안전문 개선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나, 광고판 철거 등으로 향후 광고수입 감소가 불가피할 뿐만 아니라 공사의 부족한 재정으로 막대한 투자비를 모두 감당할 수 없는 만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