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량한 ‘노들섬’이 ‘노들마을’로 태어난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1,881 Date2016.06.22 15:28

40년간 도심 속 외딴 섬이었던 노들섬이 2018년 음악중심 복합문화기지로 새로 태어난다.

서울시는 지난 3개월간 공개경쟁방식으로 진행한 ‘노들꿈섬 공간·시설 조성 국제현상설계공모(3차)’를 진행하고 23개 국가 90개 팀, 최종 52개 작품 중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이에 앞서 지난 1, 2차 공모를 통해 노들꿈섬 아이디어를 접수 받고, ‘음악중심 복잡문화기지’ 구현을 위한 시설 및 공간구상을 구체화하는 3차 공모를 진행했다.

국내외 저명 건축가 및 조경가 7인은 ▲노들꿈섬의 운영전략을 담을 수 있는 그릇 ▲미래에 대응하는 유연성 ▲현재의 완성도에 주안점을 두고, 최종 당선작으로 <땅을 재구성한 노들마을>(Studio MMK, 한국)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1등: [땅을 재구성한 노들마을](Studio MMK, 한국)

1등: [땅을 재구성한 노들마을](Studio MMK, 한국)

1등 당선작인 <땅을 재구성한 노들마을>은 ‘가변성’과 ‘활용성’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선정됐다. 이어 노들섬을 작은 픽셀로 나눠 다양한 공간으로 재구성한 <노들 플랫폼>이 2등작으로, 철골프레임을 활용해 건축과 자연의 경계를 융합하는 기법을 선보인〈Seoul Green Dot>이 3등작으로 선정됐다.

2등: [노들 플랫폼](운생동 건축사사무소, 한국)

2등: [노들 플랫폼](운생동 건축사사무소, 한국)

3등: [Seoul Green Dot](Nicolas Moser 외, 싱가포르)

3등: [Seoul Green Dot](Nicolas Moser 외, 싱가포르)

1등 당선자에게는 약 19억 원 규모의 실시설계권이 주어지며, 앞서 실시한 2차 운영공모 당선자(밴드오브노들 팀)의 운영계획에 최적화하기 위해 2·3차 당선자간 협의·조정을 거쳐 7월 초 기본 및 실시설계를 위한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올 하반기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상반기 착공, 2018년 상반기까지 공사를 마무리하고 실내·외 공연장, 공연, 상점가(장터), 카페, 생태교육시설 등 다양한 시설이 산책로와 골목길로 연결되는 하나의 작은 마을 ‘노들마을’로 완성시키겠다고 밝혔다.

금번 ‘노들꿈섬 공간·시설 조성 국제현상설계공모’ 시상식은 7월 4일 오후 2시 시민청 지하2층 바스락홀에서 열리며, 당일부터 16일까지 약 2주간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 당선작을 비롯한 입상 작품들을 전시할 예정이다.

한편, 노들섬은 한강대교(양녕로) 동서방향을 확장하고 기존 지상부와 연결을 시도해 시민들의 접근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