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 어린이를 위한 옐로카펫 100곳 확대

내 손안에 서울

발행일 2015.12.30. 10:57

수정일 2015.12.30. 16:53

조회 1,664

옐로카펫

서울시가 올해 성북구와 중구 등 어린이보호구역 18곳에 설치한 옐로카펫을 내년에는 100곳으로 확대합니다.

옐로카펫(Yellow Carpet)이란 보행 어린이는 안전한 지역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운전자는 어린이보호구역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횡단보도 대기공간 벽면과 바닥을 노란색으로 표시한 구역을 말합니다.

옐로카펫은 내구성 좋은 알루미늄 스티커(그래픽노면표시제)로 만들어지며, 야간에도 보행자가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윗부분에 태양광 램프를 부착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는 2월까지 각 구별로 신청을 받아, 현장 조사를 거쳐 3월부터 설치하고, 매년 점진적으로 늘려 2018년까지 300개소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한편 시는 시범 설치지역을 분석해 1월 중 '옐로카펫 설치기준(안)'을 마련하고, 3월에는 효과 분석, 인지도 및 기능 개선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효과분석을 통해 ①옐로카펫 및 설치지점에 대한 인지도(어린이, 주민, 운전자) ②옐로카펫이 설치된 곳과 설치되지 않은 곳에서의 어린이 행동 비교 ③태양광 램프 작동 시 보행자와 운전자 인지도 비교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아울러 옐로카펫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초등학교, 운전면허시험장 등에서 기능과 취지를 홍보할 계획입니다.

신용목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어린이 보행 중 교통사고의 절반 이상이 초등학교 반경 300미터 안에서 일어났다"며 "어린이 이동이 많은 어린이보호구역을 중심으로 옐로카펫을 우선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매일 아침을 여는 서울 소식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 신청 내가 놓친 서울 소식이 있다면? - 뉴스레터 지난호 보러가기

#횡단보도 #어린이보호구역 #옐로카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