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년까지 ‘우리동네 키움센터’ 400개소 확대


– 집으로 찾아가는 ‘건강돌봄’ 10개구 확대


– 지난주 금요일, 생명을 살리는 사랑의 헌혈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