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진짜 건축학개론을 만나는 방법 5가지

[영상] 진짜 건축학개론을 만나는 방법 5가지

공부와 데이트가 동시에~! 진짜 건축학개론을 만나는 방법 5가지 1. 연인과 함께 독특하고 재밌는 전시회가 보고 싶다면?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전시’ 프로그램 ○ 도시문제의 해결 방법을 찾아보고 미래도시에 대해 알아보는 전시회 ○ 실제 평양 아파트를 그대로 재현한 모델하우스 등 세계 50개 도시의 공공 프로젝트가 전시되는 도시전! ○ 마을전체가 박물관이 되어 ‘아홉 가지 공유’를 주제로 세계 38개 팀의 다양한 작품이 공개되는 전시회! ○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돈의문 박물관마을’ 등에서 총 3,000여 개 다양한 주제의 프로그램이 준비됨! ○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이 가능! ○ 자세한 사항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홈페이지에서 www.seoulbiennale.org!! 2. 의미 있는 특별한 체험이 하고 싶다면?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체험’ 프로그램 ○ 전시는 물론 직접 참여 및 체험이 가능한 다양한 현장 프로젝트와 시민 참여 프로그램 진행! ○ 도심제조업 ‘생산도시’, 물·식량 ‘식량도시’, 보행환경 ‘똑똑한 보행도시’ 등으로 구성된 누구나 무료로 참여가 가능한 현장 프로젝트 ○ 비엔날레의 현장을 돌아보는 도슨트 투어와 시민 대상 무료강좌 등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 진행! ○ 세운상가, 창신동,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등 서울 곳곳에서 진행 ○ 자세한 사항은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홈페이지에서 www.seoulbiennale.org!! 3. 전 세계 건축가들을 만날 수 있는, 건축계의 올림픽! UIA 서울세계건축대회 ○ 3년마다 전 세계 건축인들이 모이는 건축계의 올림픽 가장 권위 있는 행사 ○ 2017년 9월 3일부터 11월 5일까지 서울의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코엑스, 문화비축기지에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는 사실!! ○ ‘도시의 혼’이라는 주제로 전시, 강연, 투어 등 137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 ○ 자세한 사항은 UIA 서울세계건축대회 홈...
[The아이엠피터] 도시공간의 민주화 ‘공간 시민권’이 필요하다

[The아이엠피터] 도시공간의 민주화 ‘공간 시민권’이 필요하다

2017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주요 전시장 중에 한 곳인 돈의문박물관마을 전경. 녹음과 마을이 어우러져 있다 서울시 정책 알기 쉽게 풀어드려요 (14) 2017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 UIA 서울세계건축대회 우리는 ‘민주주의’라는 말을 모두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민주주의라는 용어를 대부분 정치적인 의미로만 해석하고 사용합니다. 민주주의는 시민 삶에 필요한 모든 것을 담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 구성하는 건축이나 공간 등에도 민주주의가 필요합니다. ‘도시공간 민주화’를 가장 쉽게 설명할 수 있는 예로 우리가 이용하는 도심 속 생활 공원이 있습니다. WHO 권장 1인당 생활권 공원면적 절반에 그쳐 도심 속 아름다운 공원이 많은 외국 도시를 보면 부럽다는 사람이 많습니다. 과거에는 도시를 평가할 때 GDP 규모나 소득 수준, 주거 공간 크기 등 외적인 경제가 중심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제 살기 좋은 도시를 뜻할 때면 녹지 공간이 많거나 대기 오염 등 환경을 먼저 얘기합니다. 도시별 1인당 생활권 공원면적 비교. 서울시는 1인당 공원 면적은 넓지만,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생활권 공원은 WHO권장 기준의 절반을 겨우 넘는다. 서울 1인당 공원면적은 15.38㎡으로 외국 다른 도시에 비해서 결코 뒤떨어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1인당 생활권 공원 면적을 비교하면, 아직도 서울은 다른 도시에 비해 뒤떨어져 있습니다. 1인당 생활권 공원면적을 기준으로 할 때 서울은 4.58㎡에 불과합니다. 이는 WHO에서 권장하는 1인당 공원면적 최소 기준인 9㎡의 절반을 겨우 넘는 면적에 불과합니다. 런던(27㎡),밴쿠버(23.46㎡), 뉴욕(14.12㎡), 파리(13㎡) 등 세계 주요 도시와 비교해봐도 매우 좁습니다. 결국 대한민국 수도 서울 녹지 환경이 그리 좋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서울시 자치구별로 도시숲 면적 편차 있어 ‘도시숲’은 이용하기 위해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이 적은 도시 내 공원, 학교숲, 산림공원, 가로수 등을 말합...
서울 새명소 ‘문화비축기지’를 가다

서울 새명소 ‘문화비축기지’를 가다

입구에서 바라본 `문화비축기지` 전경 2002년 월드컵이 개최된 이후 월드컵운동장 서북쪽에 위치한 매봉산에는 수많은 사람이 오갔지만 그 은밀한 내부는 40여 년 이상 공개된 적이 없다. 바로 매봉산 자락에 있던 옛 ‘석유비축기지’ 이야기다. 석유비축기지는 1973년 1차 석유파동 당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안정적으로 석유를 공급하기 위해 건설했다. 1급 보안시설이라서 일반인 출입이 엄격히 통제되다가 월드컵 당시에는 위험시설로 분류되어 폐쇄되어 우리 기억 속에서 점차 사라졌다. 월드컵 이후 15년이 흐른 지금, 석유비축기지는 녹슨 기름 탱크에 석유 대신 문화를 저장한 ‘문화비축기지’로서 새롭게 시민의 품으로 돌아왔다. 지난 9월 1일 개원한 ‘문화비축기지’는 축구장 22개 크기 복합문화공간이다. 석유비축용으로 사용되던 기름 탱크 6개(T1~T6)가 축제와 공연, 전시가 열리는 문화공간으로 다시 태어났다. 서울건축문화제(SAF) 주제전시관인 탱크 T1 모습 유리 돔 천장이 인상적인 1번 탱크(T1)는 공연과 전시, 제작 워크숍 등이 진행된다. 그 옆 T2 탱크는 상부를 야외무대로, 지하는 공연장으로 꾸몄다. T3은 미래를 위해 석유탱크의 원형을 살려두었다. 탱크 천장 구멍에서 들어오는 빛이 인상적인 T4에서는 공연과 다양한 전시가 열린다. T5는 과거 석유비축기지 40년 역사를 볼 수 있는 이야기 관이며, 마지막 6번째 탱크(T6)는 석유탱크 폐자재를 활용한 각종 전시실, 회의실, 카페 등이 들어섰다. UIA 2017 서울 세계건축대회에 참가한 인도네시아 대표단이 전시실을 둘러보고 있다. 9월 서울은 건축 문화 도시로 변모한 모습이다. 건축계 올림픽 ‘UIA 2017 서울 세계건축대회’가 10일까지 코엑스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UN(세계연합)이 인정한 세계 유일 건축 연합인 ‘UIA(Union of International Architects, 국제건축연맹)’는 124개국 130만 명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 UIA가 3...
[영상] 9~10월 서울 가볼만 곳

[영상] 9~10월 서울 가볼만 곳

○ 열흘 동안 펼쳐지는 건축 파노라마, 2017서울도시건축주간 -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9월 2일 ~ 11월 5일 - 서울에서 도시의 미래를 체험하다. 미래를 위한 도시건축의 패러다임 ○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www.seoulbiennale.org - 9월 2일 개막식과 함께 시작된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수많은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풍성합니다. - 국내외 건축 전문가들의 전시를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 메인전시 주제전은 돈의문 박물관마을에서 도시전은 DDP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 시민참여를 위한 각종 프로그램까지 다양하게 준비되어 있습니다. - 현장프로젝트 시민참여 프로그램: 종로, 을지로, 동대문 일대 - 도시전에서는 세계의 여러 도시별 주거·건축형태를 볼 수 있었는데 서울에서 평양을 느껴볼 수 있는 평양살림전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두가 즐겁게 관람하고 체험할 수 있는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를 절대 놓치지 마세요! 열흘 동안 펼쳐지는 건축 파노라마 2017서울도시건축주간 I · SEOUL · U ...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오전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UIA 2017 서울세계건축대회` 개회식에서 `공유도시 서울, 도시공간의 민주화를 말하다`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UIA 2017 “공유와 도시재생이 미래 서울”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오전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UIA 2017 서울세계건축대회 개회식에서 `공유도시 서울, 도시공간의 민주화를 말하다`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이제 성장과 개발 중심의 ‘한강의 기적’을 잊어달라. 서울을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는 도시개발이 아닌 도시재생이 필요하다" 4일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UIA 2017 서울세계건축대회' 개회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도시재생을 화두로 제시했다. 이날 박 시장은 '공유도시 서울, 도시공간의 민주화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발표했다. 서울시에서는 9월3일부터 10일까지 UIA(국제건축연맹)가 3년마다 세계 각 도시에서 개최하는 세계건축대회가 열린다. 코엑스,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마포문화비축기지에서 개최되는 이번 행사에는 세계 124개국 건축계 인사 5000명이 모였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은 단기간 고도 압축성장을 통해 세계 10위 경제대국으로 성장했지만 서울의 화려한 발전 뒤에는 대규모 철거와 재개발 과정에서 발생한 인권 침해, 공동체 파괴, 계층별 소득 불평등, 지역간 불균형 심화 등 해결해야할 문제가 있었다"며 “앞서 개발의 시대, 건설의 시대였다면 지금은 재생의 시대, 건축의 시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코엑스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는 박원순 시장 박시장은 “그동안 한국에서 ‘건축’이라고 하면 ‘건설’로 인식되거나 ‘노가다(막일)’을 떠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이제 건축의 본질은 삶이다. 건축은 하나의 문화이자, 예술”이라며 UIA 개최를 계기로 서울은 ‘건설’이 아닌 ‘건축의 시대’로 전환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서울의 대표적인 도시재생 사례로 ▲서울로 7017 ▲다시세운(세운상가) ▲문화비축기지 ▲돈의문 박물관 마을 ▲구산동 도서관 마을 등을 꼽았다. 이번 대회 주제인 ‘도시의 혼(Soul of City)’에 맞춰 서울의 영혼, 변화, 빛, 그림자, 성찰과 전환의 시기 등에 대해 설명을 이어갔다. 앞으로 도시재생이 이뤄져야 할...
세계적인 건축 거장들이 오는 9월 세계적인 도시 서울에 주목한다.

UIA 2017, 세계적 건축 거장들 서울 총집결

세계적인 건축 거장들이 오는 9월 세계적인 도시 서울에 주목한다. 서울시는 'UIA(세계건축연맹) 2017 서울세계건축대회'를 9월 3일부터 10일까지 코엑스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124개국 건축계 대표들과 도시 대표단, 국내‧외 건축가 등 8,000여 명, 건축 전공 학생 2,000여 명, 일반 시민 관람객을 포함해 총 3만여 명이 참여한다. 올해 국내에서 열리는 국제행사 중 가장 큰 규모다. UIA 2017 서울세계건축대회(이하 UIA 2017)는 '도시의 혼(Soul of City)'이라는 주제 아래 본 행사와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본 행사는 개‧폐회식, 기조강연과 기조포럼, 대중강연, 주제별 논문‧디자인 발표, 전시, UIA 시상식 같이 건축 전문가부터 관련 분야를 공부하는 학생들까지 다양하게 참여하는 프로그램들로 채워진다. 이화여대 ECC를 설계한 도미니크 페로, 서울시 초대 총괄건축가를 지낸 승효상, 서울로7017을 설계한 위니 마스 같은 쟁쟁한 세계적 건축가들이 기조강연과 포럼에 나선다. 시민참여 프로그램은  ▲건축가와 함께 하는 '공개토론회' ▲건축물을 통해 서울의 과거와 현재를 둘러보는 '건축문화투어' ▲나만의 건축물을 지어보는 '자연재료건축체험' ▲전시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DDP를 설계한 자하 하디드 건축사무소 패트릭 슈마허 소장 강연은 건축에 관심 있는 대중에게도 공개될 예정이다. 9월 4일 코엑스D홀에서 저녁 6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되며, 온라인 사전신청자(8월25일까지)에 한해 참석할 수 있다. 9월에 새로 개장하는 마포 문화비축기지에서 마련되는 특별 기획전도 관심을 가질 만하다. 9월 1일부터 24일까지 탱크#6에서 ‘미래주택건축전시’와 ‘도시경관사진전’을 선보인다. 건축전시에서는 4차 산업혁명으로 바뀔 미래 주거건축 모습을 미리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전에서는 시간 흐름에 따른 서울 경관을 전시한다. 시민참여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되며 S...
2017 서울세계건축대회는 이달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무료 시민참여 프로그램 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건축올림픽 ‘서울UIA2017’ 무료참관 신청하세요

2017 서울세계건축대회는 이달 홈페이지를 통해 다양한 무료 시민참여 프로그램 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오는 9월3일부터 9월10일까지 개최하는 ‘UIA(국제건축연맹) 2017 서울세계건축대회(이하 UIA17)’가 무료 시민참여 프로그램에 대한 사전신청을 받고 있다. 무료신청 프로그램은 ▲강연(공연) ▲전시참관 사전 무료등록 ▲어린이건축마당 3개 분야다. UIA17 홈페이지에서(www.uia2017seoul.org) 직접 신청 및 신청서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전시참관 사전 무료등록은 오는 8월18일까지다. 전시는 9월3일부터 9월7일까지 코엑스C홀에서 개최된다. 전시 관람을 무료로 할 수 있다. 어린이 건축한마당은 초등학교 3~6학년을 대상으로 모집하고 있다. 신청서를 작성해 사무국으로 제출해야 한다. 오는 8월19일까지 신청을 받아 총 50명을 선발한다. 프로그램은 오는 9월6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코엑스C홀에서 진행한다. 건축가와 함께 자신만의 작품을 만들어볼 수 있다. 건축가를 꿈꾸는 어린이라면 욕심내볼 만하다. 9월~4일부터 9월6일까지 저녁 6시30분 코엑스D홀에서 마련되는 강연과 공연 관람 사전신청도 오는 8월25일까지 받는다. 사전 신청자에 한해 참관이 가능하며 9월4일엔 콤 패트릭 슈마허, 9월5일엔 매스스터디스 조민석 특강이 진행되며, 6일에는 금난새 명예위원 특별공연이 열릴 예정이다. 세계건축대회는 UIA가 3년마다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개최하는 건축계 올림픽이다. 지난 1948년 스위스 로잔에서 출범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1년 유치에 성공해 UIA17을 개최하게 됐다. 코엑스, DDP에서 ‘도시의 혼’이라는 주제 하에 열린다. ▲문화 ▲미래 ▲자연 ▲인간과 열정 4가지 키워드로 세계 건축추세 및 미래를 논의하는 기조강연, 워크숍, 학술발표 등을 진행한다. 한편 올해 UIA17 개최에 맞춰 매년 10월에 열리던 서울건축문화제도 9월1일부터 9월24일까지로 일정을 조정했다. 서울건축문화제는 마포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