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서울예술교육센터 예술놀이LAB 활동 모습

초등‧중학교서 예술교육 진행할 예술가 140명 모집

서서울예술교육센터 예술놀이LAB 활동 모습 서울문화재단은 서울 시내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예술교육을 진행할 ‘서울형 교육예술가(TA, Teaching Artist)’ 140여 명을 오는 26일부터 2019년 1월 4일까지 모집한다. ‘서울형 교육예술가’는 심미적 예술체험을 기반으로 일상 속 미적체험을 실현하기 위해 연극, 시각예술, 무용, 음악, 문학, 철학 등의 분야에서 활동하며 예술교육을 연구하고 실행하는 예술가다. 초등학교에서 진행된 ‘예술로 플러스’ 수업 모습 내년에는 어린이, 청소년 두 분야로 모집하며, 인문·예술 관련 대학 졸업자, 예술교육 현장 경험자, 예술 창작 경력자라면 누구나 서울문화재단_TA 홈페이지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어린이 교육예술가(TA)’는 초등학교 일반학급 수업시간에 국어, 수학, 사회 등 정규 교과와 예술을 연계한 프로그램 ‘예술로 플러스’를 수행하며, ‘청소년 교육예술가(TA)’는 중학교 정규교과 시간에 인문과 예술을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 ‘예술로 함께’를 수행한다. 중복 지원은 불가능하다. 중학교에서 진행된 ‘예술로 함께’ 수업 모습 ‘서울형 교육예술가’로 선발된 예술가에는 안정적인 활동 환경과 함께 프로그램 공동 개발, 서울문화재단 예술교육 아카데미 과정 등을 통해 예술교육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2019년에는 역량 강화 및 프로그램의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해 연구기간을 확대 운영하고, 자발적 연구개발의 기회를 마련한다. 또 국내 최초 어린이·청소년 예술교육 전용 공간인 서서울예술교육센터에서는 초등·중학생 및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예술놀이 LAB’ 사업을 운영할 ‘LAB 교육예술가(TA)’를 모집한다. 12월 26일 오전 10시부터 2019년 1월 11일 오후 5시까지 서울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서서울예술교육센터 LAB 교육예술가(TA)’로 선정되면 예술놀이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는 연구실과 교보재 등이 제공...
서울문화재단은 2018년 `서울형 예술가 교사`를 모집한다

초·중학교 ‘서울형 예술가교사’ 확대…257개교 실시

서울문화재단은 2018년 `서울형 예술가 교사`를 모집한다 올해 서울 시내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서울형 예술가 교사'가 진행하는 예술 교육이 확대된다. 지난해 대비 61% 증가한 총 257개교 1,308학급에서 운영한다. 이는 서울시 전체 초·중교의 26%에 해당하는 규모다. 서울형 예술가 교사(TA·Teaching Artist)란 연극, 시각 예술, 무용, 음악, 문학, 철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통합예술교육과 인문예술교육을 하는 교사다. TA는 학교 교사와 공동 연구를 통해 매년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예술 수업을 진행한다.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이 사업은 학교 교육의 창의적 변화를 지원함과 동시에 예술·인문 관련 대학 졸업자들에게 양질의 일자리와 예술교육 전문가로 성장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예술로함께` 수업 모습 지난해는 TA 230명이 활동했고, 160개교 924학급에서 교육을 진행했다. 초등학교 대상으로는 국어, 수학, 사회 등 정규 교과와 예술을 연계한 ‘예술로 플러스’를 운영한다. 또 중학교 대상으로는 서로 다른 분야 TA 3명이 팀을 이뤄 수업(자유학기제 및 창의적체험활동)을 진행하는 ‘예술로 함께’를 운영한다. 서울문화재단은 올해도 TA 230명을 확보해 사업을 전개한다. 2018년 TA 지원 신청은 오는 1월15일 오전 10시부터 19일 오후 5시까지 서울창의예술교육_서울형 예술가교사 누리집(artseduta.sfac.or.kr)에서 온라인으로 접수 가능하다. 기존 TA 또는 예술 교육 현장 경험자 뿐 아니라 인문·예술 관련 대학 졸업자 및 예술창작 경력자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선발된 후에는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아카데미에서 예술교육 전문가 과정을 거친 후 현장에 투입된다. 문의 및 자세한 정보 : 서울문화재단 www.sfac.or.kr / 02-758-204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