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총 3억 3000만 불, 한화로는 약 4,000억 원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실리콘밸리 유망기업 서울로! 4천억원 투자유치 성공

서울시가 총 3억 3000만 불, 한화로는 약 4,000억 원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서울시가 총 3억 3000만 불, 한화로는 약 4,000억 원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전체 투자금액인 3억 3,000만 달러 중 2억 3,000만 달러(한화 약 2,700억 원)은 그동안 서울시가 1년 정도 꾸준히 협상하며 투자 유치를 추진해왔던 프로젝트가 결실을 맺은 것이다. 나머지 1억 달러(한화 약 1,800억 원)은 이번에 미국에서 개최한 투자간담회에서 확정됐다. 서울시는 지난 10일 미국 실리콘밸리 신성장 분야 유망기업 4개사와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투자유치가 성사된 4개 기업은 ①빅데이터 기반 클라우드키친 운영 전문기업인 ‘티아이에스(TIS, Technical Infrastructure Solutions)’사와 실리콘밸리 일대 유망 한인 벤처기업 3개사(②빌드블록 ③라이언 반도체 ④팔로젠)다.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빅데이터(TIS)·인공지능(빌드블록)·바이오(팔로젠) 등 미래 먹거리와 직결된 신성장 동력 산업분야 혁신기업 사업장과 연구개발(R&D)센터가 향후 서울에 설립된다. 이를 통해 600명 이상의 신규고용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티아이에스(TIS)’ 대표이사인 디에고 버다킨(Diego Berdakin)은 “서울시와 한국 중앙정부의 외국기업과 외국인투자기업에 대한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지원이 서울로 투자를 결정하는 데 있어 큰 도움이 되었다”고 밝혔다. 빅데이터 기반 기업 ‘티아이에스(TIS)’ 2억 불 투자해 54개 클라우드 키친운영 특히 ‘티아이에스(TIS)’는 향후 5년 간 총 2억 불을 투자, 서울시내에 54개 클라우드키친을 조성·운영하기로 했다. 연구개발(R&D) 인력 114명을 포함해 총 417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클라우드키친에 입주한 국내업체가 ‘티아이에스’ 본사가 있는 미국 LA나 자회사가 있는 싱가포르, 영국 등 해외로 진출할 경...
23일 오전 만리동광장에서 서울시와 산림청이 업무협약을 맺었다

서울시-산림청, ‘도시숲’ 늘려 미세먼지 줄인다

23일 오전 만리동광장에서 서울시와 산림청이 업무협약을 맺었다 산림청 '미세먼지 인프라 구축방안' 발표 후 지자체 1호 협약 서울시와 산림청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함께 도심 생활권 곳곳에 도시숲을 촘촘히 늘려간다. 미세먼지를 줄이고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작게는 학교·아파트·민간 건물 등의 옥상 정원, 벽면 녹화, 자투리 공간을 활용한 소규모 공원부터 도시재생사업 중 조성되는 소형 숲이나 공원까지 녹지를 확대해 나간다. 중장기적으로는 이러한 도시숲과 외곽 산림의 연결을 강화해 바람길을 확보하고, 외각의 깨끗한 공기를 도심으로 유입시켜 열섬현상을 없애는 동시에 미세먼지도 저감시킨다는 계획이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도시숲이 도심보다 미세먼지는 평균 25.6%, 초미세먼지는 평균 40.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협약은 지난 1월 산림청이 ‘미세먼지 저감 및 품격 있는 도시를 위한 그린 인프라 구축방안’을 발표한 이후 체결하는 지자체 1호 협약이다. 협약을 통해 다양한 도시숲 모델을 개발에 앞장서고 전국 주요 도시로의 확산을 이끌어낸다. 협약과 관련해 산림청은 관련 정책과 예산을 지원하고 제도를 개선한다. 서울시는 선도 사업을 실행하고 정책·제도개선 과제 발굴에 힘쓴다. 구체적으로 양 기관은 ① 미세먼지 저감 등 도시숲의 기능 강화 및 조성 확대를 위한 선도 사업 발굴 및 추진 ② 도시숲의 체계적 관리·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③ 미세먼지 저감 등 도시숲의 효과 분석 및 관리기술 개발 연구 ④ 산림 조성 및 관리에 관한 정책·사업의 시행과 제도개선, 4개 분야에서 협력한다. 서울로 7017 만리동광장서 협약식, 식목일 기념 행사도 열어 이와 관련 3월 23일 오전 11시 서울로 7017 만리동 광장에서 ‘미세먼지 저감 및 품격 있는 도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협약식이 열렸고,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재현 산림청장이 참석했다. 아울러 이날 협약식 이후에는 제...
협약서를 교환하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서울 학교급식에 친환경 고추장·된장 공급된다

협약서를 교환하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앞으로 서울시내 초·중학교 급식에 ‘친환경 가공식품’이 공급된다. 서울시가 고추장, 된장, 간장, 식용유 같은 가공식품을 초·중학교 학교급식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조달시스템을 정부와 협력해 전국 최초로 구축한다. GMO(Genetically Modified Organism, 유전자 변형 농산물)로부터 안전한 학교급식 사업을 추진하기 위함이다. 현재 농·축·수산물은 ‘서울시 친환경유통센터’를 통해 안전한 식재료가 신청 학교에 공급되지만, 대부분의 가공식품의 경우 각 학교별로 업체와 제품을 선정·구입하는 방식이라 별도의 검품 단계가 없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부터 ‘쌀 생산조정제’를 통해 확대 재배되는 국내산 콩과 유채 등의 작물이 아이들의 학교 급식재료로 사용·공급되도록 나선 것이다. ‘쌀 생산조정제’는 논에 벼(쌀) 대신 콩이나 유채 같은 대체작물을 심는 농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과잉 생산되는 쌀 생산량을 조절하고 90% 이상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콩과 유채 등 작물 재배를 늘려 궁극적으로는 식량자급률 향상을 목표로 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콩과 유채 같은 산지의 쌀 대체작물이 서울 학교급식에 안정적으로 납품될 수 있도록 ‘쌀 생산조정제’ 시행을 통해 적정 물량을 확보한다. 서울시는 생산조정제로 생산된 가공식품을 서울시 공공급식센터’(강동구·동북4구·서대문구)와 산지 친환경농산물 급식센터를 연계하는 조달시스템을 구축한다. 특히 현재 콩과 유채 등 작물은 90% 이상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가운데 식량자급률과 학교급식 안전을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우선 올해 10억을 투입, 6개 자치구에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오는 2020년까지 25개 전 자치구 초·중학교 전체(총 939개교)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향후 어린이집·복지시설 등 공공급식으로도 확대를 유도해 학교급식 품질을 한 단계 높여나...
상하이 도심 모습

서울시, 中 경제수도 상하이와 첫 우호교류 협약

상하이 도심 모습 서울시가 지난 20년간 중국의 수도 베이징 중심으로 이뤄졌던 교류협력 기반을 경제수도 상하이까지 본격적으로 확장한다. 서울시는 한·중 FTA의 연내 타결이 예상되고, 최근 한국이 위안화 역외허브로 지정되는 등 한-중 통상환경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는 만큼 이를 선제적으로 활용해 국내 투자로 이어지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4일(화) 상하이시청에서 양슝(楊雄) 상하이시장과 만나 양 도시 간 우호교류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는 ▲경제·무역 ▲도시관리 ▲도시교통 ▲문화예술 ▲관광 ▲인재양성 이렇게 6개 항목에 대한 양 도시 간 포괄적 협력 내용이 담겨 있다. 아울러 시는 약 4시간에 걸쳐 안다즈 호텔에서 <서울투자환경설명회>를 개최, 서울 투자에 관심 있는 상하이 소재의 관련 기업과 재무투자자, 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CCPIT) 상해 대표 등 50여 명을 초대했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화웨이 COO와 CJ 중국본사 대표가 직접 나서 한․중 협력으로 성공을 거둔 실제 사례를 발표하여 투자자들의 관심을 집중시켰으며, 중국은행 황덕(黃德) 한국대표와 HSBC Martin Tricud 한국행장이 한·중 간 통상환경 변화를 어떻게 경제협력과 투자에 활용할 수 있을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이밖에도 IT‧BT‧콘텐츠 분야 5개 민간기업도 동행해 중국 현지 기업들에게 직접 사업을 설명하고 면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시는 설명회 개최뿐만 아니라 차세대 성장동력산업인 IT·BT 등 첨단산업분야 중국 기업들을 개별 방문, 1:1 투자 상담을 통해 서울시가 집중하고 있는 마곡산업단지, 상암 DMC 등의 투자유치 프로젝트에 대한 심층 정보를 직접 제공하는 등 타깃 마케팅 활동도 전개한다. 한편, 박원순 시장은 중국 방문 첫 날인 3일(월)에 독립유공자 후손 및 가족 10여 명과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나라를 위해 치열하게 싸운 독립운동가의 후손들을 초청해 경의를 표하고 타국에서의 생활을 따뜻하게 위...
2011060912542972_mainimg

버려지던 소각열, 난방비 줄여주는 효자됐네

의정부 소각폐열, 노원지역 난방열로 활용돼  버려지던 소각열이 지역난방으로 활용된다. 9일 서울시는 의정부시와 자원회수시설 소각폐열을 노원지역 난방열로 활용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서울시가 올해 2월 발표한 지역난방요금 11% 인하계획에 따른 것으로, 시는 비싼 도시가스(LNG)를 대신하여 의정부 자원회수시설 소각폐열을 서울시 지역난방열로 활용하겠다는 생각이다.  이미 지난 2월부터 임대아파트 49,830호의 지역난방요금이 11% 인하된 바 있으며, 시는 오는 ‘14년까지 전체 사용가에 대하여 한국지역난방공사와 동일 수준으로 요금을 인하할 계획이다. 이는 의정부시의 세입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의정부시 자원회수시설 소각폐열은 연간 6만 G㎈ 정도로 G㎈당 1만8,000원으로 계산할 경우 연간 11억 원의 세입이 늘게 된다. 서울시와의 소각폐열 거래 단가는 의정부시에서 타당성 용역을 실시한 후 서울시와 협의하여 결정하게 된다. 사업은 올해 안에 진행될 예정이며, 제반 투자비는 의정부시에서 부담한다. 소각열 재활용사업은 고유가 시대 친환경 녹색성장이 화두가 되는 요즘, 수입연료(LNG)를 대체하고,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해 줄 친환경 효자사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영성 서울시 맑은환경본부 환경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LNG 수입대체 효과와 온실가스 감축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타 지자체와 협력하여 에너지 절약 및 온실가스 저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