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스케이트장 뒤편에 열리고 있는 `ICT로 즐기는 이글루 페스티벌`

서울광장 ‘이글루’ 속 흥미진진 놀이터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뒤편에 열리고 있는 `ICT로 즐기는 이글루 페스티벌` 시청에 볼일이 있어 아이들을 데리고 다녀오는 길에 서울광장에서 이글루를 만났다. 매년 겨울이면 서울광장은 반짝반짝 빛나는 얼음판으로 변신을 하고 스케이트를 즐기는 사람들을 맞이한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었다. 그런데 이글루까지 있었나? 호기심에 자세히 들여다보니 ‘이글루 페스티벌’이 진행 중이다. 대한스키협회와 한국실업빙상경기연맹이 주관하고 SK텔레콤이 후원하는 행사로 최첨단 ICT 미디어 기술과 실감형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커다란 이글루 안에는 여섯 가지 체험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체험을 위해선 운영돔에서 예약을 해야 했다. 키에 따라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가 구분되어 우선 아이의 키부터 재야 한다. 무선 초음파 키재기를 아이의 머리에 갖다 대니 화면에 숫자가 뜬다. 키가 140cm는 넘지만 150cm는 안 되는 아들은 ‘스노우 레이싱’이라는 체험을 예약하고, 키를 잴 필요도 없이 어린 딸아이는 ‘스노우볼 바운스’ 체험을 신청하고, 이글루 안으로 들어섰다. 눈을 던져 화면 속 괴물을 맞추는 놀이 천장에는 오로라가 지나가고 체험 기구가 오르락내리락 하는 이글루 안은 마치 우주공간 같은 느낌이다. 두리번두리번 구경을 하고 있으니 핸드폰으로 문자가 온다. 예약시간 10분 전임을 알려주는 메시지다. 딸아이가 체험할 스노우볼 바운스 코너로 입장. 에어바운스 위에서 스크린을 향해 공을 던지는 놀이 공간이다. 평화로웠던 스노우 빌리지에 갑자기 들이닥친 사나운 몬스터들을 향해 눈을 던져 위기의 마을을 지켜주는 체험이다. 몇 분 간 열심히 뛰고 공던지기를 하고 나오더니 땀이 뻘뻘 흐른다. 이글루 돔 천장에 펼쳐진 오로라, 전용 안경 없이 실감나는 VR영상을 체험할 수 있다. 잠시 휴식을 취하기 위해 자리에 앉았는데 이글루 안이 컴컴해진다. ‘윈터 판타지’가 진행되는 시간이란다. 돔 천정에 5G 스트리밍 기술로 전송되는 북극의 오로라, 눈꽃송이, 바닷속 세상 등을 360...
2016년 서울시 정보화사업 설명회

편리한 서울생활을 위해 주목할 만한 정보화사업은?

2016년 서울시 정보화사업 설명회 서울시는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고자 정보통신기술(ICT)을 행정에 선도적으로 도입해왔다. 올해는 도입 단계를 넘어 혁신적인 행정서비스를 구현해내고 4차 산업 분야의 활성화로도 이어지도록 할 전망이다. 먼저, 생활 속 안전사고나 재난상황 발생 시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시민행동요령과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안전앱(가칭)을 하반기부터 서비스한다. 복지 분야에서는 수혜자 맞춤형 복지를 위한 ▲생활복지통합정보시스템(2단계) ▲서울시 50플러스 정보시스템 등을 구축할 예정이다. 시민 생활을 보다 편리하게 하는 새로운 서비스도 발굴한다. 도서관, 박물관, 체육시설 등 서울시 공공시설의 이용을 전자지갑 형태 모바일앱을 통해 통합관리하는 ▲서울시민카드를 연내 개발한다. 이밖에도 2015년 북촌에서 시작해 2016년 금천, 홍대, 신촌·이대, 강남역으로 확대한 ▲사물인터넷(IoT) 실증지역을 올해 추가 조성 ▲공공 무선인터넷(WiFi)도 서울 전역에 확대 설치한다. 아울러 ▲서울시 대표 유무선 홈페이지를 통합 개편하고(기존 서비스 편의성 개선) ▲정보자원 통합인프라 구축 ▲초고속 정보통신 인프라 고도화 ▲서울시 통합보안관제시스템 고도화 등 사업을 추진해 행정서비스의 안정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시는 올해 정보통신기술(ICT)을 행정에 접목하는 정보화사업에 741건, 총 2,048억 원을 투입해 IT분야 경기활성화를 도모한다고 밝혔다. 올해 사업을 기관별로 보면 본청 및 사업소 305개(1,174억 원), 25개 자치구 398개(713억 원), 투자‧출연기관 38개(161억 원)이다. 유형별로는 시스템 구축 45개(222억 원), 전산장비 및 솔루션 도입 131개(440억 원), S/W개발 41개(111억 원) 등이다. ■ 2017년도 추진 예정 서울시 정보화사업 규모 사업유형 건수 사업비 전체 741개 2,048억 원 시스템구축 45개 222억 원...
2014년에 열린 제3회 서울앱페스티벌에서 3D프린터를 체험하고 있는 시민들 ⓒ뉴시스

요즘 대세 ‘드론’ 서울광장서 날려볼까?

2014년에 열린 제3회 서울앱페스티벌에서 3D프린터를 체험하고 있는 시민들 우리는 오늘도 스마트폰을 비롯한 디지털 기술들이 주는 편리함을 누리고 삽니다. 이제 재난구조 현장에서도 활용되고 있는 ‘드론’이나 손목에 차고 실시간으로 건강을 체크하는 ‘스마트 밴드’, 무엇이든 뚝딱 뽑아내는 `3D프린터` 등 하루가 멀다 하고 등장하는 새로운 기술들. 오는 11일과 12일, 서울광장에 오시면 이 모든 최신 디지털 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이날 동심으로 돌아가 신기한 디지털 세상을 마음껏 즐겨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 서울시, 제4회 서울앱페스티벌 개최  - 11일~12일 서울광장 일대, 시민들이 디지털 최신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축제  - 드론 재난구조 대회, 3D프린터 RC카 조종, 웨어러블 암박등반 등 체험·전시  - 기술사·학회 공동 '공간정보 컨퍼런스', 박원순 서울시장과 글로벌 기업의 간담회 드론,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 사물인터넷, 3D 프린터, 최신 모바일게임 등 최신 디지털 신기술을 한 자리에서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제4회 서울앱페스티벌'이 오는 11일부터 12일까지 서울광장에서 열립니다. 이틀 동안 서울광장에는 총 60여 개의 컨테이너와 부스가 설치되고, ICT(정보통신기술) 및 모바일 신기술 전시와 첨단 디지털 기술 체험, 컨퍼런스, 문화공연, 이벤트 등이 펼쳐집니다. 서울 동작대교 부근에서 소방재난본부 119특수구조단이 익수자 수난구조 훈련에서 드론을 운영하고 있다 우선, 구조대원이 접근할 수 없는 가상의 재난현장 상황에서 드론을 보유한 학생, 일반인 40여 명이 드론을 이용해서 장애물을 통과해 목표물인 인형을 운반하는 '드론 재난구조 경진대회'가 열립니다. 일반시민들은 현장에서 드론 날리기 체험을 해볼 수 있습니다. 시민들이 안전하게 대회를 관람할 수 있도록 대회장 주변에는 안전펜스가 설치될 예정입니다. 손목엔 스마트밴드, 머리엔 액션캠 등 스마트 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