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로 차 없는 거리의 풍경.

여름처럼 생동하는 이곳! 신촌으로 떠나는 감성 여행

연세로 차 없는 거리의 풍경. 낮부터 밤까지, 젊음이 가득한 신촌 곳곳에서 SNS 인증 사진을 남겨보자. 도심 야경처럼 반짝이는 감성은 덤이다. ① 연세로 차 없는 거리 연세로는 지하철 2호선 신촌역 2, 3번 출구부터 연세대학교 정문까지 연결되는 약 400m 왕복 2차선 도로다. 평소에는 대중교통 전용 도로로 이용되지만, 매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일요일 밤 10시까지는 ‘차 없는 거리’, 즉 보행자 전용 도로가 된다. 금요일 오후 2시가 되면 차량 통행을 막는 주황색 원뿔 시설물이 곳곳에 설치된다. 해가 뉘엿뉘엿해질 무렵이면, 버스킹을 준비하는 이들이 하나둘 도로로 나서고, 거리는 금세 공연을 구경하는 이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사람들은 버스킹을 보며 동영상과 사진을 찍기에 여념이 없다. 이렇듯 활력 넘치는 차 없는 거리는 때때로 축제의 장이 되기도 한다. 이번 여름에는 차 없는 거리에서 버스킹을 관람하며 젊음을 만끽해보는 것이 어떨까? ② 신촌 플레이버스 버스킹이 활발한 연세로 중반부 한구석에는 신촌 플레이버스가 자리한다. 버스를 개조해 만든 쉼터로, 7080 추억의 노래부터 최신 음악까지 다양한 노래를 감상하거나 비치된 책을 읽으며 조용히 쉬어갈 수 있다. 화려한 외관 덕인지 아이와 동행한 보호자들이나 K팝을 좋아하는 외국인들이 주 고객층이다. 내부에는 팟캐스트를 할 수 있는 녹음실도 있으며 신청자에 한해 이용할 수 있다. 대관 신청은 신촌 포털 홈페이지(문화·창업공간>플레이버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주소 : 서대문구 연세로5길 11 , 문의 : 02-330-1809 신촌 플레이버스 외관(좌)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내부(우) ③ 연세대학교 캠퍼스 & 독수리다방 연세대학교 캠퍼스는 국내 대학 캠퍼스 중 아름답기로 손꼽히는 곳이다. 그중에서도 초록 담쟁이덩굴이 인상적인 언더우드관은 방문객이라면 누구나 꼭 찍고 싶어 하는 인증 사진 명소다. 캠퍼스는 시민을 위해 개방되어 있긴 하나...
건축가 도미니크 페로가 설계한 이화여자대학교 ECC ‘빛의 계곡’

오르락내리락 계단이 만들어낸 멋진 서울 풍경

건축가 도미니크 페로가 설계한 이화여자대학교 ECC ‘빛의 계곡’ 오르고 내려오고, 서울의 계단. 공간 이동을 위한 계단부터 추억을 만드는 계단까지, 서울의 계단을 오르내리며 경쾌한 봄바람을 맞이했다. 조금씩 정상을 향하다 까마득하게 높은 계단을 바라보면 오를 때의 고단함이 먼저 떠오른다. 그러나 계단을 오르지 않는다면 저 높은 곳에서 바라보는 풍경의 정취도 느낄 수 없다. 한 계단 한 계단 걸음을 옮기다 보면 다리가 아프고 땀이 나기도 하지만, 끝까지 올랐을 때의 기분은 꽤나 상쾌하다. 계단 끝에 서서 뒤를 바라본다. 계단을 오르는 일은 우리네 인생과 닮았다는 생각이 스친다. 우리는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매일 아주 조금씩 계단을 오르고 있으니 말이다. 청춘의 일상을 담아내는 마포구 청춘마루 노랑계단 건축가 자하 하디드의 예술적 감각으로 탄생한 DDP 외부 계단 인생의 계단을 이해하다 계단은 단순히 오르내림을 목적으로 하는 장치가 아니라 공간에 풍부한 이야기를 선사한다. 계단은 종종 인생에 비유되기도 한다. 한 걸음씩 계단을 오르거나 단번에 계단에서 굴러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계단의 모양 역시 다양하다. 부드러운 곡선의 원형 계단부터 물이 떨어지는 낙차를 고려한 벽면형 계단까지, 실제로 사람들이 이용하거나 건축적 또는 디자인적 요소로 활용되기도 한다. 특히 계단은 3차원적 공간감을 표현하기 때문에 계단 위에서는 일상의 시공간을 살짝 벗어나 자신을 되돌아보는 순간을 경험할 수도 있다. 관객이 작품 안으로 들어가야 완성되는 서울로7017의 ‘윤슬 : 서울을 비추는 만리동’ 하늘 아래 첫 동네, 용산구 신흥로에서 만난 좁은 골목길 문화와 휴식의 광장이 되다 영화 ‘로마의 휴일’에서 오드리 헵번이 광장 계단에 앉아 아이스크림을 먹는 장면은 명장면 중 하나다. 이처럼 계단은 단순히 아래와 위를 연결하는 역할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모이는 광장의 역할도 한다. 서울 곳곳의 계단도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