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 페트병, 비닐’ 2월부터 분리 배출하세요~

2월부터 ‘비닐, 투명 페트병’ 따로따로 버리세요

다른 쓰레기들과 섞여 재활용 되지 못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많습니다. 이제 재활용의 질을 높이기 위해 분리배출 방법이 달라집니다. 서울시는 2월부터 재활용품 배출 시 ‘폐비닐’과 ‘음료・생수 투명 폐페트병’을 다른 재활용품과 별도 분리해 버리는 ‘분리배출제’를 시범 운영합니다. 오는 7월에는 전국 아파트에서, 내년 1월엔 전국 단독주택에서 전면 시행될 예정입니다. 서울시는 폐비닐‧투명 폐페트병 ‘분리배출제’를 2월부터 시범운영한다. 특히, 단독주택과 상가는 매주 목요일에 배출・수거하는 ‘요일제’를 적용한다. 이 두 품목을 제외한 다른 재활용품은 목요일을 제외한 다른 요일에 배출해야 한다. (다만, 배출요일에 목요일이 포함되지 않는 지역에선 금요일에 실시 예정) ▴단독주택・상가지역은 폐비닐(색상・종류 무관) 및 폐페트병(음료・생수 투명)을 목요일에 각각 별도 분리 배출하고, ▴아파트(공동주택)의 경우, 음료・생수 투명 폐페트병을 유색 폐페트병 및 타 플라스틱과 분리하여 요일과 상관없이 별도 전용 수거함에 분리 배출하면 된다. ■ 단독주택, 상가, 아파트 분리배출제 전‧후 비교 구분 현행 개선 단독주택‧상가 재활용품 한 곳에 담아 매일 또는 주 2~3회 혼합 배출 목요일에 폐비닐(생삭・종류 무관), 투명 폐페트병(음료・생수) 각각 별도 분리 배출 아파트(공동주택) 플라스틱 혼합 배출 투명 폐페트병만 분리 배출 투명 폐페트병 별도 배출, 고부가가치 재활용 기대 서울시는 요일제 시행으로 비닐, 투명 페트병 수거부터 공공선별장에서의 처리까지 별도로 진행돼 비닐, 페트병뿐만 아니라 다른 재활용품 전체의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단독주택과 상가에선 모든 재활용품을 한 번에 배출하고 있다. 이럴 경우 비닐에 묻어 있는 오염물질이 다른 재활용품에도 묻어 타 품목의 재활용률을 떨어뜨리는 문제가 있었다. 또한, 시는 투명 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