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객들로 붐비는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승강장ⓒnews1

9호선 파업…서울시 비상대책 마련

이용객들로 붐비는 서울 지하철 9호선 가양역 승강장 이달 11월30일 지하철 9호선 노조의 파업이 예고됨에 따라 서울시는 시내버스 예비차량과 전세버스 투입 등 비상수송대책을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노조 측이 발표한 파업 예정기간은 11월 30일부터 6일간이며, 서울9호선운영(주)는 필수유지인력(63.6%, 기관사 기준)과 비조합원·파업 불참자, 인력채용 등을 통해 평상시와 동일하게 열차를 운행할 예정이다. 따라서 9호선은 종전과 마찬가지로 운행되며 운행 시격 또한 그대로 유지된다. 지하철은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제42조에 따른 필수유지 공익사업장이어서, 노조가 파업에 들어가더라도 일정 수준 이상 인력을 유지해야 한다. 서울시는 파업이 시작되는 30일부터 25개 역사에 각 2명씩 시 직원을 배치해 정상운행 여부를 현장 점검할 계획이다. 정상운행이 어려운 경우에 대비하여 출근시간 대체수송력을 높이기 위한 단계별 대책도 마련했다. ■ 9호선 파업시 운행률에 따른 서울시 수송대책(출근시간) 단계 운행률 주요내용 1단계 90~99% 노량진, 여의도, 고속터미널당산,신논현, 봉은사역 등 경유 시내버스 2단계 90% 미만 종합운동장역-여의도역 26대 순환 개화역-여의도역 편도 14대 문의 : 교통정책과 02-2133-4169 운행률이 90%~99%일 경우 1단계 수송대책을 가동해 9호선 노선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24개 노선에 예비차량 30대를 투입한다. 다람쥐버스 2개 노선 (8761, 8551)도 평소보다 1시간 늘어난 오전 6시~9시로 연장 운행한다. 개인택시 부제해제로 1만 5,000여 대 가량 택시공급도 늘린다. 예비차량이 투입되는 시내버스 노선은 노량진, 여의도, 고속터미널, 당산, 가양, 염창, 국회의사당, 등촌, 신논현, 봉은사역을 위주로 경유하는 노선이다. 운행률이 90% 미만일 경우 2단계 수송대책을 시행해 시내버스 46개 노선에 예비차량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