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서울올림픽 양궁여자개인메달 수여식, 금메달리스트 김수녕 선수와 우리나라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

30년 전 현장감 그대로 `88올림픽전시관` 새단장

88서울올림픽 양궁여자개인메달 수여식, 금메달리스트 김수녕 선수와 우리나라 양궁 국가대표 선수들 88서울올림픽 당시 사용된 성화봉과 메달 진품부터 양궁 금메달리스트 김수녕 선수 등 메달리스트 16인의 기증품까지. 올림픽 관련자료 총 1,000여 점을 보존·전시하고 있는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전시관이 약 30년 만에 전시환경을 개선하고 28일 재개관한다. 서울시체육시설관리사업소는 관람객들이 88올림픽 당시 현장감을 보다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일부 전시품의 전시 방식과 전시 배치환경 개선에 중점을 뒀다. 우선, 그동안 전시대에 개어진 형태로 전시돼왔던 올림픽 메달리스트들의 실제 경기복과 연습복을 마네킹에 입혀 실제 경기 모습에 가까운 형태로 전시한다. 30여 년간 접힌 상태에서 일부 탈색·변형됐던 부분은 특수약품처리해 원형에 가깝게 복원했다. 또, 88패럴림픽 펜싱 금메달리스트인 최일주 씨가 기증한 펜싱검 3정이 추가 전시돼 관람객들에게 첫 선을 보인다. 올림픽 당시 실제 사용됐던 성화봉과 88올림픽 마스코트인 호돌이는 별도의 전시공간이 새롭게 마련됐다. 전시품과 함께 올림픽 당시 현장사진, 호돌이를 디자인한 김현 디자이너의 설명을 추가해 현장감을 더했다. 메달리스트 기증품 한편, 올림픽전시관은 88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기념하고 올림픽 정신을 후대에 계승하기 위해 서울시가 88올림픽 1주년이 되는 1989년 9월 17일 개관했다. 잠실주경기장과 체육관 사이 데크 밑에 총 1,177㎡ 규모로 조성됐으며, ▲전시실 ▲소강당(120석 규모) ▲올림픽 영상관 ▲인터넷존 ▲관람객 쉼터 등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문의 : 서울특별시체육시설관리사업소 02-2240-8970, 서울특별시체육시설관리사업소 홈페이지 ...
잠실주경기장과 주변 일대 조감도

잠실종합운동장, 외관은 보전하고 내부는 리모델링

잠실주경기장과 주변 일대 조감도 88서울올림픽이 열린 메인 장소였던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일대의 미래 청사진이 나왔습니다. 국제 스포츠경기는 물론 한류 콘서트 등 각종 문화행사가 열리고 전시, 판매, 여가시설이 어우러진 도심형 스포츠‧문화 콤플렉스로 조성할 계획인데요. 서울시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권장기준을 충족하고 올림픽 재개최가 가능한 수준의 시설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2024년의 잠실주경기장, 미리 만나보시죠. 1984년 완공된 잠실주경기장이 2024년 새 모습으로 바뀐다. 서울시는 국내·외 건축가 7팀을 초청해 진행한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리모델링 국제지명 설계공모’ 결과 ㈜나우동인 건축사사무소의 ‘공명하는 대지, 잠실’을 당선작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설계 내용에 따라 잠실주경기장 외부형태는 보전하고, 좌석은 이용자의 편의를 생각해 7만석에서 6만석으로 줄인다. 스포츠 경기뿐 아니라 콘서트, 전시 등이 열리고 휴식과 여가시설이 어우러진 공간으로 조성한다. 경기장 내부투시도_3층 정원 주경기장 남측에는 ‘유스호스텔’(135실 규모)이 새롭게 들어선다. 한류 관광객과 지방 원정 선수들의 숙소 지원을 목적으로 하며, 유소년 스포츠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위치한 탄천-주경기장 사이에서 주경기장 쪽으로 이전·신축되는 ‘보조경기장’은 2,000석 내외의 관람석을 확보해 시민들을 위한 개방형 공간으로 조성된다. 당선작을 설계한 ㈜나우동인 건축사무소는 창원마산야구장(2016년), 올림픽스포츠콤플렉스(2017년)를 설계하였고, 공동참여한 ㈜삼우종합건축사사무소는 동대문디자인프라자 DDP(2013년), 대통령기록관(2015년)을, 미국설계회사 NBBJ는 중국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를 설계한 세계적인 건축설계회사로 알려져 있다. 경기장 내부 투시도_시민들이 산책할 수 있는 공간 당선팀에게는 기본 및 실시 설계권이 주어진다. 서울시는 설계내용에 대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