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릴리언트 키즈모터쇼`에 참여한 어린이들ⓒ뉴시스

온 가족을 위한 5월 공연 종합선물세트

DDP에서 열리고 있는 `브릴리언트 키즈모터쇼`에 참여한 어린이들 어린이날, 어버이날 등 각종 행사가 몰려있는 5월입니다. 아이들도 챙겨야 하고, 부모님과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싶다면 공연나들이는 어떨까요. 북서울 꿈의숲아트센터, 광화문 도심의 세종문화회관 일대와 삼청각, 창덕궁 맞은편 서울돈화문국악당까지 장소별, 장르별, 가족 구성원별로 볼 만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습니다. 또 DDP는 4월 29일부터 5월 7일을 ‘어린이 주간(Children’s Week)’으로 정해 다양한 어린이 행사를 준비했습니다. 가족나들이를 생각하고 있다면 눈여겨 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어린 자녀부터 청소년 자녀, 부모님까지,  연령대별 추천 공연 세종문화회관에는 5월 동안 무용극, 클래식,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열려 가족 구성원의 연령에 따라 골라보기 좋다. 어린 자녀와 함께 보기 좋은 코믹 무용극 ‘춤추는 허수아비(5월3~7일)’와 클래식 연주회 ‘와우! 클래식 앙상블(5월5~6일)’은 어린이날에도 공연된다. 두 공연 모두 만 4세부터 관람할 수 있어 어린 자녀들과 함께 관람하기 좋으며 오랫동안 관객들에게 사랑받아온 인기작이다.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온 가족이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클래식 콘서트인 ‘와우! 클래식 앙상블’은 프로코피에프의 ‘피터와 늑대’와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를 선보인다. ‘피터와 늑대’는 목소리배우 최정선이 함께하여 동화를 감상하듯 음악회를 즐길 수 있다 . 청소년 자녀들에게는 5월 19일부터 시작되는 역사적 소재의 창작 뮤지컬 ‘밀사(5월19일~6월11일)’를 추천한다. 프랑스의 대표적 오케스트라단 공연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5월25일)’은 청소년 자녀뿐 아니라 연인, 부부간 함께 감상하기에도 좋다. 헤이그 특사 이야기를 담은 창작뮤지컬 ‘밀사’는 온 가족을 위한 공연으로 뮤지컬 1세대 김덕남 연출가와 지금 각광받...
국립5·18민주묘지ⓒ뉴시스

“1980년 5월, 그 날 이후부터 그랬어요…”

국립5·18민주묘지 방송작가 최경의 ‘사람기억, 세상풍경’ (23) 살아남은 소시민의 트라우마 그 역사적 사실에 대해 알기 전까지 그곳은 그냥 지명에 지나지 않았다. 그곳에 살지 않았고, 인연이 없는 모든 이들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36년 전, 그 일이 일어나고 난 뒤, 그곳은 가장 아프고 슬픈 우리의 현대사가 됐고, 민주주의를 상징하는 역사로 기록됐다. 해마다 5월이 되고, 그곳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때면 나는 유독 떠오르는 한 사람이 있다. 그와의 대면은 95년 경, 뜻하지 않게 조용히 찾아왔다. 119 구조구급 프로그램을 하면서 나는 전국의 사고를 쫓아다니며 구조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취재했었다. 그러다가 찾아간 광주... 주인공은 ‘총기 오발사고’를 낸 40대 초반의 A씨였다. 구급일지에 적혀 있는 내용은 집에서 사냥용 엽총을 닦다가 총알이 있는 것을 미처 모르고 방아쇠를 당겨 탄환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다는 것이다. 민간인이 총을 가지고 있다는 사실도 특이할 뿐 아니라, 어떻게 했기에 총신이 긴 엽총에서 탄환이 발사돼 머리를 스쳤다는 것인지 궁금했다. 사고를 당했어도 다행히 큰 부상이 없었기 때문에 흔쾌히 인터뷰를 해줄 것이라 생각하고 그 집을 물어물어 찾아갔다. 혼자 집을 지키고 있다 우리를 맞은 A씨는 무척이나 조용조용했고 어쩐지 표정이 침울해 보였다.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하고, 그날 어떻게 총기사고가 일어난 건지 물어보는데, 그는 한사코 이야기하기를 꺼려했다. TV에 나오고 싶지 않다며, 사고도 원래는 총을 손질하다 그런 게 아니라는 둥 계속 알아듣기 힘들게 이야기했다. 이리저리 이야기를 퍼즐처럼 맞춰 봐도 잘 맞지 않는 대목이 많다 보니 나는 자꾸만 캐물을 수밖에 없었다. “어쩌다 총기가 집에 있었나요?” “총신이 긴 엽총을 닦는데 어떻게 방아쇠가 당겨졌다는 거죠?” “어떻게 총알이 머리를 스칠 수가 있죠?” ....... 귀찮을 정도로 물어보는 데도 시종일관 침묵만 지키던 A씨가 갑자기 눈을 빛내면서 내게 되물었다...
쿵푸판다ⓒ서울시립미술관

계절의 여왕 5월, 문화행사도 ‘여왕급’이네!

봄기운이 무르익어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의 여왕 5월’, 서울 도심 곳곳에서 온가족이 즐기기 좋은 축제, 공연, 전시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집니다. 축제 : 서울드럼페스티벌, 지구촌나눔한마당, 세종페스티벌, 서울동화축제 등 축제 한마당 지구촌나눔한마당, 서울드럼페스티벌, 서울동화축제 포스터 5월 ▲세종페스티벌 ▲동화를 테마로 한 ▲글로벌 축제 ▲봄 대표축제 등 다양한 축제들이 연이어 개최합니다. 먼저 온 가족이 문화 나들이를 즐길 수 있는 세종페스티벌 이 4월 30일부터 5월 8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내·외부에서 열립니다. 거리예술 및 콘서트, 인형극 등 따사로운 봄 햇살 아래 가족과 함께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습니다. (문의 : 02-399-1000) 어린이날을 맞아 아이에게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주고 싶다면 를 찾는 것은 어떨까요? 5월 5일부터 5월 7일까지 어린이대공원을 방문하면 동화를 테마로 한 각종 전시, 공연, 체험 등의 이벤트를 한 번에 즐길 수 있습니다. 글로벌 문화축제 은 오는 5월 7일부터 8일까지 서울광장, 서울시청 신청사, 무교동 거리 및 청계로 일대에서 개최됩니다. 전세계 65개국 주한외국대사관이 참여하는 이번 축제는 ▲세계음식전 ▲관광홍보전 ▲포토존 ▲지구촌나눔존 ▲퍼레이드 ▲한복플래시몹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구성했습니다. 이어 5월 27일, 28일 양일간 ‘봄을 두드리는 소리’란 주제로 이 막을 올립니다. 봄을 맞이해 역동적인 두드림을 느낄 수 있는 서울드럼페스티벌은 단순히 보고 듣는 축제가 아닌, 직접 타악의 예술을 체험하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 예술축제입니다. 축제 자세한 내용은 서울드럼페스티벌 홈페이지를 확인하거나 전화(070-5057-2722)로 문의하시면 됩니다. 공연 : 가족오페라, 박물관콘서트 등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 가득 세종문화회관에서는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오페라 을 5월 4일부터 8일까지 세종대극장에서 선보입니다. 이번 ...
나무ⓒ이재복

“어쩌면 일보다는 삶이 더 어렵다”

가족이란 개인의 삶을 위한 중심부이자 본거지이자 우리가 진정으로 자기 자신이 되는 곳이다. 우리는 자신을 위해, 그리고 가장 가까운 사람들을 위해 가정을 가꾼다. 우리는 밖에서 '일하고' 집에서 '산다'. -- 대니얼 J 레빈슨, 《여자가 겪는 인생의 사계절》 중에서 소설가 김별아의 '빛나는 말 가만한 생각' 72 '계절의 여왕'이자 이른바 '가족의 달'이라는 5월에는 특별한 날이 많다. 아이와 부모와 성년이 되는 젊은이와 스승을 기념하는 날마다 행사가 연이어진다. 왜 그리 한꺼번에 사랑과 감사를 몰아 바치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아름다운 날이니 좋은 사람들과 서로 축하하고 축복하라는 뜻이리라 어림한다. 밖에서 '일하고' 집에서 '산다'는 말의 간결하고도 강렬한 의미처럼, 집은 삶의 근거이자 삶 자체다. 그리하여 그곳에서 만나는 가족은 삶을 함께하는 사람이면서 그 역시 삶 자체다. 분명 타인이면서 타인만일 수 없는, 민낯의 나 자신이기도 하다. 가장 가깝고 가장 편안하다. 가장 익숙하고 가장 내밀하다. 가족이라면 '부모, 자식, 형제 따위 한 혈통으로 맺어진 육친' 즉 혈육(血肉)을 일차적으로 떠올리게 되고, 그것은 우리의 목숨에 비견되는 피와 살이다. 많은 사람들이 가족을 위해 일한다. 때로는 힘겨워도 참는다. 가족의 생존과 안전을 위해서라면 어떤 모욕과 부당한 처사조차 마땅히 견뎌야 할 무엇이 된다. 그것은 지극히 원초적이면서 동시에 거룩한 본능이다. 우리가 어머니와 아버지와 형제와 자매와 자식을 떠올리는 것만으로 '울컥'하는 것은 그들이 나를 위해, 내가 그들을 위해 감수했던 것들에 대한 감사와 미안함 때문이다. 하지만 가만히 커튼을 들춰 무대 뒤를 들여다보면 뜻밖의 것들이 드러난다. 가족이라는 그토록 아름다운 이름이 때로 힘이 아니라 짐이 되기도 한다. 밖에서 '일하고' 집에서 '살기'보다는 '쉬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있다. 밖의 일이 너무 경쟁적이고 치열하다 보니 집에서는 모든 긴장을 풀고 널브러지고 싶은 것이다. 그런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