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호미숙

따릉이 “타보니 좋더라!”, 서울시 공유정책 만족도 1위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서울시 공유정책 가운데 공공자전거 '따릉이'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가 리서치 전문기관에 의뢰해 서울시민 2,500명을 대상으로 ‘2017 공유도시 정책 인지도 조사’를 한 결과, 따릉이는 만족도 91.1%로 서울시 공유정책 중 1위를 차지했다. 시는 2012년 ‘공유도시 서울’을 선언한 이후 ▲나눔카 ▲주차장 공유 ▲공구대여소 ▲따릉이 등 다양한 공유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 결과 공유정책에 대한 서울시민 인지도와 만족도가 매우 높은 수준에 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98% 시민들이 공유정책 사업 중 ‘하나 이상 들어본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공유정책에 대한 인지도는 58.3%로 나타났다. 따릉이, 공구대여소, 나눔카, 물품 공유 등 주요 정책별 만족도는 약 90%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공유사업은 공공자전거 따릉이다. 20~30대가 전체 이용자 수의 73.5%를 차지하는 따릉이는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과 연계성이 높아 시민들의 도시 내 이동성을 크게 개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017년 서울시 공유정책 인지도 공유정책별로 살펴보면, 인지도는 공공자전거(93.6%) > 나눔카(88.8%) > 주차장 공유(72.8%) > 셰어하우스(70.8%) > 아이용품 공유(70.5%) 순으로 조사됐다. 구분별로 보면 남성, 20~30대, 도심권 거주자, 대졸 이상, 학생 집단이 여성, 중장년층, 비도심권 거주자, 고졸 이하, 직장인 집단 등에 비하여 더 많이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해 보면 소폭 증가했다. 인지도는 2016년 하반기 조사 당시 동년 상반기에 비하여 전체적으로 상승하였으며, 이번 조사에서도 이전 조사 대비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유정책 경험도는 공공자전거(30.8%) > 나눔카(20.4%) > 주차장공유(18%) > 아이용품 공유(13.9%) > 공공시설 개방(10.6%) 순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하반기 조사와...
출퇴근맞춤버스 `다람쥐버스`

출퇴근맞춤버스로 여유있게! ‘다람쥐버스’ 4개 노선 어디?

출퇴근맞춤버스 `다람쥐버스` 매일 아침 출근전쟁을 벌이는 직장인들에게 반가운 소식입니다. 출근길 승객이 몰리는 혼잡구간에 새로운 출퇴근맞춤버스, 일명 ‘다람쥐버스’가 26일부터 도입됩니다. 이 버스는 '다람쥐 쳇바퀴 돌 듯' 짧은 구간을 자주 운행해 승객 편의와 버스 운영효율 모두 잡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우선 여의도, 신촌 등 도입이 시급한 4개 구간을 선정해 평일 오전 7시부터 9시 사이에 운행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시죠. 서울시는 6월 26일부터 버스 차내 혼잡이 극심한 구간을 출근시간대 반복 운행하는 출퇴근 맞춤버스 일명 ‘다람쥐버스’ 4개 노선을 신설·운행한다. 출퇴근 맞춤버스는 짧은 구간을 운행하기 때문에 적은 대수로 이용시민들의 혼잡 완화 ‘요구’와 버스운영 ‘효율’을 동시에 만족시킬 수 있는 효과만점 ‘수요대응형 버스 서비스’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광흥창역~국회의사당역 등 시범사업 4개 구간 6월 26일부터 운행되는 시범사업 4개 노선은 8761번(광흥창역~국회의사당), 8771번(구산중~녹번역), 8551번(봉천역~노량진역), 8331번(마천사거리~잠실역)이다. 서울시는 서울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과 65개 운수업체가 제출한 61개 혼잡구간 중 차내혼잡정도(재차인원 60명 이상), 혼잡구간 길이(왕복 10km 내외의 단거리), 혼잡지속시간(1시간 내외) 등을 고려하여 시범사업을 추진할 4개 구간을 선정하였다. 다람쥐버스 시범사업 4개구간 출퇴근 맞춤버스가 투입되면 혼잡 노선의 사이사이에 버스가 운행되어 혼잡구간의 배차간격은 평균 3분~4분 단축되는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된다. 맞춤버스 구간에 운행중인 혼잡노선 153번(광흥창역~국회의사당역), 702A,B번(구산중~녹번역), 500번, 5535번 (봉천역~노량진역), 3315번(마천사거리~잠실역)은 평균 6분~8분 간격으로 운행되며, 출퇴근 맞춤버스가 운행되면 시민들이 버스를 대기하는 시간은 약 3분~4분으로 줄어들 전망이다. ...
내 마음도 점점,

[영상] 따릉이가 내 마음 속으로 들어왔다

봄, 내 마음이 따릉하고 울었다 (트웬티스타임라인X서울시) 버스는 떠나가고... 그녀는 헐레벌떡 뛰어가며 버스를 잡으려고 애쓰지만 역부족이다. 헉헉거리며 버스정류장 의자에 앉아 생각에 빠진다. 꽉 막혀 있는 도로처럼 답답하고 지루한 나의 일상 내게도, 셀레는 바람이 불어올까? 봄, 내 마음이 따릉하고 울었다. 그녀는 따릉이 대여중 따릉남 : "처음 타보세요?" 그녀 고개를 들어 따릉남에게 시선이 꽂힌다. 북촌, 통인동, 광화문... 1,300개가 넘는 대여소가 있다는 따릉이 덕분에, 나는 서울 어디에서나 그날의 당신을 떠올릴 수 있었고 자꾸만 당신과 마주칠 때마다 점점 많아지고 있다는 따릉이처럼 내 마음도 점점, 커져간다. 봄날에 꼭 맞는 설렘 가득한 따릉이와 서울을 누비면서 답답한 일상 속 한 줄기 설렘을 만나보세요. ...
공원에서의 휴식ⓒ조용근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탈 수 있다

1. 서울에 올라와선 자전거를 탄 적이 없다. 길도 낯설고, 버스나 지하철 노선이 참 편하게 닦여있기도 하고, 자전거보단 컴퓨터나 술자리 따위에 내 취미의 방향이 쏠린 탓이기도 하지만, 그 모든 걸 떠나서 가장 근본적인 문제가 하나 있다. 자전거가 없다. 간단한 논리과정이다. 자전거가 없으면 자전거를 탈 수가 없다. 사실 자전거가 없다는 사실에 그리 큰 아쉬움을 느낀 적은 없었다. 길도 낯설고, 버스나 지하철 노선이 참 편하게 닦여있기도 하고, 자전거보단 컴퓨터나 술자리 따위에 내 취미의 방향이 쏠리기도 했으니까. 하지만 날씨가 갑자기 풀려서, 또 서울 살이 몇 년에 제법 주변 길들이 눈에 익어서, 더불어 게임이나 술 약속이 점차 지겨워져서 나는 문득 생각하고 말았던 거다. 어디어디 정도는 나갈 때 자전거 타기 딱 좋겠다고, 동네 여기저길 돌아다닐 때 자전거가 있으면 참 편하겠다고, 저녁 시간엔 운동도 할 겸 자전거가 있으면 꽤나 멋지겠다고 말이다. 그러니까, 나는 자전거가 타고 싶었다. 자전거를 타려면 자전거가 있어야지. 주말엔 본가에 내려가 예전에 타던 자전거를 찾았다. 몇 년을 아파트 복도에 묶어놨던 내 파란 자전거는 어느새 경비 아저씨의 손에 이끌려 주차장 뒤편 창고로 옮겨져 있었다. 안장 위의 먼지를 걷어내며 기대에 부풀었던 나는, 그러나 페달에 발을 올려놓으며 빠르게 좌절했다. 페달이 움직이지 않았다. 정확히 말하면 페달만 움직이지 않는 건 아니었다. 차체는 묘하게 휘어 있고, 상큼함을 자랑하던 파란 도색은 여기저기 녹이 슬었으며, 브레이크는 헐렁하고, 벨은 온데간데없다. 놈은 더 이상 탈 수 있는 자전거가 아니었다. 가까스로 몇 년 전 자전거를 타다 가벼운 교통사고를 내고, 그대로 녀석을 아파트 복도 끝에 처박아 둔 과거가 생각났다. 몇 년 전의 업보가 이렇게 돌아올 줄이야. 자전거 대신 허망함만 가지고 돌아온 서울에서 나는 여전히 자전거가 없다. 2. 자 그럼 이제 어떡할까. 마땅한 수입도 없는 처지에 자전거를 새로 사는 건 ...
매일 대중교통

[해시5] 알면 돈 되는 서울시 대중교통 이용 꿀팁!

서울 이용 꿀팁을 해시태그(#) “5가지”로 요약해 영상으로 살펴보는 . 매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당신을 위한 교통수단 꿀팁을 소개합니다. #1 늦은 밤, 집 가기가 걱정된다면? 올빼미버스 올빼미버스란? 밤 12시 이후부터 새벽 5시까지 운행하는 버스 현재 9개 노선이 운행 중이고 확대 예정! 배차 간격은 20~35분, 이용요금은 카드 기준 2,150원 #2 포켓몬 GO를 하다가 휴대폰 배터리가 방전됐다면? 해피스팟 서비스 해피스팟 서비스란? 지하철 5~8호선 152개 역에서 무인 대여기를 이용해 보조 배터리 무료 대여 전용 애플리케이션 '해피스팟' 회원가입 3시간까지 무료 사용, 사용한 후에는 원하는 역(5~8호선) 어디에서나 반납이 가능 #3 매일 타는 지하철, 무료로 16번 더 타려면? 지하철 정기승차권 지하철 정기 승차권이란? 1개월간 44회 요금으로 60회 이용 가능 정기 승차권 기본운임은 44회 기준으로 55,000원, 최대 2만 원 교통비 절약 출/퇴근을 지하철만 이용하는 경우, 지하철 한 번 탈 때 1,250원 이상 내는 사람들에게 효과적! #4 소중한 물건을 놓고 내렸다면? 서울분실물센터 분실물 찾기 서울분실물센터란? 대중교통에서 수거한 분실물을 보관하고 주인을 찾아주기 위한 인터넷 서비스 서울특별시 홈페이지(www.seoul.go.kr) → 분야별 정보 서비스 → 교통 → 신청 조회 서비스 → 분실물 센터 이용안내 습득물 리스트 선택 후 검색 조건들 설정 #5 버스도 없고, 택시도 없어 발만 동동 굴렀다면? 심야 콜버스 콜버스란? 비슷한 경로로 가는 사람들을 실시간으로 연결해 버스를 공유하는 서비스 콜버스 애플리케이션에 출발지와 목적지를 입력 → 결제 완료 → 티켓번호 확인 후 탑승 알면 돈 되는 서울시 대중교통 이용 꿀팁! 매일 지하철과 버스를 이용하시는 분들이라면 놓치지 말고 활용해보세요~ ...
올빼미버스노선

올빼미버스, 승객이 가장 많이 몰리는 요일은?

서울시가 지난해 심야전용 올빼미버스를 증차 운행한 결과 하루 평균 2,000여 명의 승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2016년 11월까지 올빼미버스 8개 노선에 47대를 운행한데 이어 심야시간대 교통사각지역 및 지하철 2호선과 연계하는 N65번(8대)을 신설하고, 기존 8개 노선에는 총 15대를 증차했다. 증차 후 하루 이용자 2,000여 명 증가, 피크시간대 혼잡도 22% 완화 올빼미버스 증차 후 한 달 간의 이용패턴을 전년 동기 대비 비교·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승객은 2015년 12월에 7,954명이었으나 증차 후 2016년 12월에는 9,883명으로 약 2,000여 명이 증가했다. 반면 하루 평균 대당 승객수는 2015년 12월에 169명에서 2016년 12월에 141명으로 28명이 감소해, 혼잡도는 전년 동기 대비 하루 평균 17.0%p가 완화됐다. 특히 승객이 집중되는 새벽 1시부터 3시 30분대 평균 혼잡도는 2015년 12월에 120.5%였는데 증차 후 2016년 12월에는 98.5%로 22.0%p 감소됐다. 시간대별 일평균 이용 승객수 N61번, 금요일, 새벽 1시부터 3시 30분에 이용 승객 많아 ■ 올빼미버스 운행노선 현황 연번 업체명 노선번호 기종점 운행대수 운행거리 배차간격 첫․막차 1 흥안운수,한국BRT N13 상계동~장지동 8대 74.5㎞ 25~30분 00:00~03:30 2 동아운수, 우신운수 N15 우이동~사당역 8대 76.0㎞ 25~35분 00:00~03:20 3 서울교통네트웍오케이버스 N16 도봉산~온수동 8대 76.1㎞ 25~30분 00:20~03:45(온수동)00:10~03:35(도봉산) 4 메트로,다모아 N26 방화동~신내동 8대 72.3㎞ 30~35분 00:00~03:10 5 서울승합 N30 강일동~서울역 4대 45.5㎞ 30~35분 23:30~03: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