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 최초 발포 현장의 인권표지석,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 광장

청와대 앞에서 반짝이는 ‘이것’ 보셨나요?

4‧19 최초 발포 현장의 인권표지석, 청와대 사랑채 앞 분수대 광장 서울시는 4․19 혁명 58주년에 맞춰 청와대 영빈관을 바라보는 ‘청와대 사랑채 분수대광장 우측 보도 바닥’에 인권현장 바닥 동판 설치를 완료했다. 모양은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 형태(가로·세로 35cm)이다. 1960년 4월 19일 화요일 오후 1시 40분경 시민을 향해 첫 발포된 총격 현장은 ‘경무대’. 지금의 ‘청와대’ 앞이다. 이날 첫 발포로 시민 21명이 죽었고, 172명이 다쳤다. 서울시는 지난 2015년부터 황동으로 만든 바닥 동판을 설치해 인권의 가치를 되새기는 ‘인권 현장 표석화 사업(인권 서울 기억)’을 추진하고 있다. 표석이 설치되는 곳은 근현대 흐름 속에서 자행되었던 인권 탄압과 이에 맞서 저항했던 인권 수호의 생생한 역사를 품고 있는 장소다. 인권표지석 뒤로 청와대 영빈관이 보인다(좌), 바닥 동판 위치도(우) 서울시는 인권사의 여러 역사적 현장들 가운데, 시민과 전문가 추천·자문회의 등을 거쳐 최종 62곳을 선정했다. 6·10 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된 고(故) 박종철 고문 사망 장소인 ‘남영동 대공분실 터’를 비롯해 서울 곳곳에 인권현장 동판 46개가 현재까지 설치돼있다. ☞ 설치목록 확인하기 바닥 동판 외에 2015년 ‘세계 인권 선언의 날’(12월10일)을 맞아 서울시청 앞에 인권 조형물(1개소)과 남산 옛 안기부 자리에 인권 현장 안내 표지판(9개소)도 설치됐다. 서울시 인권현장 바닥동판 문양 (시민저항-원형, 국가폭력-역삼각형, 제도 내 폭력-사각형, 왼쪽부터) 한편, 서울시는 인권 현장을 시민들이 쉽고 친근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이야기를 엮은 도보 탐방길(코스) 7개를 개발해 현재 4개 탐방길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안으로 ▴전태일길(노동) ▴시민길(사회연대) 등 2개 탐방길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현재 운영하고 있는 4개 탐방길 ▴4월길(민주화) ▴6월길(민주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