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도교중앙대교당 조감도

내년 3월 삼일대로가 바뀐다…시민·역사공간으로 변신

천도교중앙대교당 조감도 1919년 3월 1일 1,000여 명의 학생과 시민이 ‘대한독립’을 외쳤던 탑골공원, 민족대표 33인이 모여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던 태화관, 3.1운동 이후 민족운동의 집회장소였던 천도교중앙대교당... 서울시가 이들 지역이 있는 ‘삼일대로’ 일대를 3.1운동 시민정신이 담긴 역사상징가로로 조성합니다.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2019년 3월 1일 준공 계획인데요. 새롭게 바뀔 삼일대로의 모습 궁금하시죠? 내손안에서울에서 미리 만나보세요. 서울시가 3.1운동의 발상지 ‘삼일대로’ 일대(안국역~탑골공원)를 시민공간이자 역사적 상징가로로 조성한다. 3.1운동 준비와 전개 과정에 중요한 공간적 배경이 됐던 장소를 7대 핵심거점으로 선정하고 연결해 ‘3.1시민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이다. 현재는 그 흔적이 사라졌거나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 삼일대로는 안국역부터 한남고가차도를 잇는 왕복 6~8차선 도로로, 급속한 도시화 과정에서 도심에서 강남으로 개발 확장을 상징하는 도로이기도 하다. 지난 1966년 3.1운동 50주년을 기념해 ‘삼일로’라고 명명됐고, 2010년 한남고가차도 시점까지 구간을 연장하면서 지금의 ‘삼일대로’라는 이름으로 변경됐다. 서울시는 7개 거점을 거대한 상징물이나 기념물 위주 공간이 아닌 시민들이 일상의 생활에서 머무르고 사색할 수 있는 시민공간으로 조성한다. 각 거점 사이를 불편 없이 걷도록 보행환경도 개선한다. 3.1운동 시민공간으로 조성될 7대 거점 7개 거점은 ①3.1운동 테마역사로 조성된 안국역 5번 출구 앞 ②독립선언문이 보관됐던 독립선언 배부 터 ③3.1운동 이후 다양한 민족운동 집회장소였던 천도교 중앙대교당 ④3.1운동의 기초가 된 민족계몽운동의 산실 서북학회 터 ⑤민족대표 33인이 독립선언문을 낭독한 태화관 터 ⑥만세 물결이 시작된 탑골공원 후문광장 ⑦삼일대로가 내려다보이는 삼일전망대(가칭)가 설치될 낙원상가 옥상이다. 안국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