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계획 PT를 발표하는 박원순 시장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서울’ 선정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계획 PT를 발표하는 박원순 시장 여러분 반갑습니다. 서울시장 박원순입니다. 먼저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을 위해 수고해주신 현장실사 평가단과 오늘 투표에 참여해주신 대의원 여러분, 그리고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님을 비롯한 관계자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마지막까지 좋은 경합을 보여준 부산에게 뜨거운 박수 부탁드립니다. 비록 서울이 선정되었지만, 올림픽은 서울만의 행사가 아닌 전 국가적 행사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조언 부탁드립니다. 2032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로 서울이 선정된 것에 대한 기쁨보다, 뭄바이, 싱가포르, 중국 상하이, 호주 멜버른과 같은 쟁쟁한 글로벌 도시들과의 경쟁이 남아있기에, 이제 시작이라는 절박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임하겠습니다. 오늘의 첫걸음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중앙정부는 물론, 대한체육회, 그리고 북측과의 긴밀한 협의가 필요합니다. 나아가 시민의 공감과 동의를 이끌어 내야하는 과제 또한 남아있습니다. 우리는 88년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루어 낸 값진 경험이 있습니다. ‘한강의 기적’을 세계만방에 알리며, 대한민국의 거대한 변화와 도약의 계기가 되었던 88서울올림픽의 유산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의 중요한 밑거름이 되었습니다. 동서진영의 화해, 냉전구도의 해체를 이끌어 냈던 88서울올림픽의 정신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으로 이어져, 분단의 현실과 이념의 대립을 넘어 하나 된 한반도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이는 전 세계인의 가슴에 깊은 평화의 울림을 남겼습니다. 이러한 평창의 ‘화합’은 지난해 9월 남북정상회담으로 이어졌으며, 남북은 이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실질적인 전쟁 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인도적 협력’, ‘다양한 분야에서의 교류 ...
서울과평양이손에손잡고

서울시, 2032 올림픽 유치를 위한 개최 후보 도시로 선정

2032 남북 평화 올림픽 유치를 위한 개최 후보 도시로 서울시가 선정됐다 동서 진영의 냉전을 녹이고 대한민국을 세계무대에 알린 화해와 화합의 이벤트였던 88서울올림픽의 열기와 감동이 다시 한 번 서울에서 재현될 수 있을까? 서울시가 2032년 하계올림픽 최종 개최지로 가는 첫 관문을 통과했다. 서울시는 11일 충청북도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 투표 결과 ‘서울’이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로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투표에 앞서 박원순 시장은 15분간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서울이 올림픽 개최도시가 되어야 하는 당위성과 서울시의 유치방안을 직접 발표했다. 625년 간 이어온 한반도 대표도시로서의 역사성과 상징성, 안정적인 대회 준비와 개최를 위한 재정적 역량, 준비된 인프라와 글로벌 도시 경쟁력, 그리고 남북 공동개최를 위한 준비사항 등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2032 제35회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는 서울과 부산이 경쟁했으며, 최종 선정된 서울시는 결과 발표 직후 대한체육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최종 개최지 선정을 목표로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 서울과 경쟁할 후보로 인도 뭄바이, 중국 상하이, 호주 멜버른, 이집트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 해외 유수 도시들이 도전장을 낸 상태다. 서울시는 후보도시들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IOC가 제시한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효율적인 유치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올림픽 어젠다 2020’은 새로운 경기장을 짓지 않고 가능한 기존 시설을 활용해 경제적인 올림픽을 지향하는 IOC의 비전에 해당한다. 또한 국제적인 스포츠 도시로서의 경험과 매력 알리기에도 나선다. 내년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25차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총회’를 적극 지원해 서울을 방문하는 IOC 위원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집행위원에게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 역량과 노하우를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작년 남북 정상회담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