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만나는 사회적경제’라는 주제로 열린 ‘2019 서울 사회적경제 주간 기념행사’

덕수궁 돌담길 따라 ‘사회적경제’를 만나다

‘일상에서 만나는 사회적경제’라는 주제로 열린 ‘2019 서울 사회적경제 주간 기념행사’ ‘2019 서울 사회적경제 주간 기념행사’가 ‘일상에서 만나는 사회적경제’라는 주제로 6월 14, 15일 양일간 진행되었다. 사회적 가치가 담긴 제품을 구매하고 친환경 체험을 하며 사회적 경제를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축제로 마련된 이 행사는 사회적기업의 날(7월1일)과 협동조합의 날(7월 첫째 토요일)을 기념해 펼쳐졌다. 이틀 동안 덕수궁에서 시립미술관까지의 돌담길은 푸릇푸릇한 부스들이 설치된 ‘사회적경제 테마파크 에코랜드’가 되었다. 환경과 관련된 20여 개의 체험 프로그램과 18개 사회적경제 기업이 심혈을 기울인 200여 개 제품이 선을 보여 오가는 시민들의 눈길과 발길을 멈추게 했다. 6월 14, 15일 덕수궁 돌담길은 ‘사회적경제 테마파크 에코랜드’가 되었다 시민체험존, 생활협동조합, 자활기업 카페들, 산림분야 사회적경제기업존, 통합판매존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에서 특히 눈에 띈 것은 시민들의 참여였다. 확실히 일상생활에 적용할 수 있는 체험들이 있어선지 많은 반응이 있었는데, 쓰지 않는 장난감을 분해해 팽이를 만드는 부스에서는 아이들이 고사리손으로 예쁜 팽이를 장식하느라 긴장된 모습이었다. 쓸모없는 장난감을 직접 분해해보고 예쁜 부품으로 또 다른 장난감을 만들어보는 장난감학교에서 어린이들이 팽이를 만들고 있다 면생리대 만들기에 나선 젊은 여성들은 평소에는 접할 기회가 거의 없는 바늘을 들고 한 땀 한 땀 홈질에 집중했다. 손으로 뭔가를 만드는 걸 바라보는 일은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마음이 편안해졌다. 재단된 폐현수막에 직접 그림을 그려 자신만의 에코백을 만들어보는 체험도 줄이 길었고, 커피찌꺼기로 장식품을 만들거나, 숲에서 나오는 천연소재로 손거울이나 피리 등을 만드는 과정에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 땀 한 땀 손바느질로 천생리대를 만들어보고 있다 시민들은 직접 미세먼지를 차단할 수 있는 미스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