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서울여성공예창업대전 풍경

입맛 돋는 ‘밥상’ 손맛 있는 ‘공예’ 주말에 어디 갈까?

2016년 서울여성공예창업대전 풍경 종일 내린 비가 깊어가는 가을을 재촉하는 듯합니다. 이렇게 지나가는 가을이 마냥 아쉽다면, 조금은 특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서울 행사들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9일부터 열흘간 열리는 ‘서울 식문화 혁신 주간’에는 건강한 먹거리 축제를, 9일과 10일에는 ‘여성공예창업대전’에서 예쁜 공예품 전시와 체험을 즐겨보세요. 재밌고 유익한데 비용부담 없는 ‘가성비’ 최고의 프로그램들을 소개해드립니다. '2018 서울 식문화 혁신 주간' 지구를 살리는 밥상 공동체 | 11월 9~18일 나, 우리 그리고 환경을 위한 지속가능한 먹거리를 함께 만들고 나누는 ‘2018 서울 식문화 혁신 축제’가 11월 9일부터 18일까지 펼쳐진다. 시 주최 행사 12개와 민간단체의 행사 16개, 총 28개 식문화 혁신 행사가 서울 곳곳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이번 축제에서 1인 가구, 혼밥, 외식 증가 등으로 단절된 사회적 관계를 다시 묶어주는 매개체로써 ‘밥상’의 가치를 나누고, 더 나아가 지구와 환경까지 생각하는 식문화 혁신 활동을 확산한다는 취지다. ■ 2018 서울 식문화 혁신 주간 주요프로그램 주요행사     11.9.(금) 11.10.(토)       서울시 학교, 공공급식한마당@서울광장     2018 장(醬)하다 내 인생 프로젝트: 장나누기@서울혁신파크 맛동, 극장동 11.14.(수) 11.15.(목) 11.16.(금) 11.17.(토) 11.18.(일) 식문화 혁신심포지엄@서울시청대회의실소회의실 맛있는 공유회@가락몰 쿠킹스튜디오 임순례감독과함께하는 2030토크콘서트@서울시청 대회의실   서울 글로벌 식문화 축제@한식문화관(청계천) 도시먹거리국제컨퍼런스@서울혁신파크 상상청 혁신가의 식탁@서울혁신파크 연수동, 상상청 먼저, 9일 서울광장에서는 친환경급식...
2017 친환경 급식 한마당에 참가한 학생과 홍보대사 샘킴

9일 ‘친환경급식’의 모든 것! 축제로 느껴보세요

2017 친환경 급식 한마당에 참가한 학생과 홍보대사 샘킴 지난 29일 서울시가 ‘친환경 학교급식’을 고등학교까지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11월 9일 서울광장에서는 친환경급식의 모든 것을 체험하고 배울 수 있는 `2018 서울시 학교·공공급식 한마당` 축제가 열린다. 올해로 7회째인 이번 행사는 친환경급식 사업의 성과와 의의를 시민들과 공유하고자 마련됐으며, 주제는 식문화 혁신주간을 맞이해 ‘지구를 살리는 밥상 공동체, 농부의 손에서 아이들의 식탁으로’가 선정됐다. 행사에는 유초중고 학생과 학부모는 물론, 영양(교)사, 생산자, 급식 유통 관계자 등 급식과 관계된 모든 주체가 참여할 예정이다. 축제는 오전 10시부터 시작되며, 오전 11시 30분에는 개막행사와 동시에 서울광장에 마련된 ‘쿠킹버스’에서 서울시 친환경급식 홍보대사인 샘킴이 선보이는 ‘자연을 담은 밥상 레시피 쿠킹클래스’가 열린다. 이날 샘킴 셰프는 실제 학교급식에 공급되는 친환경 식재료를 활용해 맛도 있고 영양 가득한 레시피로 아이들을 만날 예정이다.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도 ‘쿠킹스쿨 셰프’들과 함께 하는 요리교실이 펼쳐진다. 참가한 어린이와 학생들은 쇼핑카트를 끌고 다니면서 레시피에 있는 재료를 행사장 내에서 직접 사면서 ‘장보고 요리하는’ 특별한 재미를 느껴볼 수 있다. 2018 서울시 학교‧공공급식 한마당 포스터 올해는 특히 학교급식과 함께 작년부터 추진한 친환경 공공급식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알 수 있는 홍보관과 전시장이 마련된다. 친환경급식이 가지는 정책적 의의와 사회·경제적 효과는 물론, Non-GMO(비유전자변형농산물) 전시관, 학교장독대 전시 등이 주요 내용을 이룬다. 더불어 체험·교육·전시·공연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도 함께 진행된다. ▲채소의 단면에 물감을 묻혀 종이에 찍는 채소도장 찍기 ▲논 생태 지도그리기 ▲다육식물 화분 만들기 등 자연생태 프로그램들과 ▲쌀 과자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