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122701462022_mainimg

내년부터 만 5세 국공립 기본보육료 ‘전액 지원’

내년 서울살이는 어떻게 달라질까? 27일 서울시는 6개 분야 52건의 '2012년 달라지는 서울시정, 변화되는 시민생활'을 발표했다. 특히 만 5세 아동의 무상보육과 중학교 1학년까지 확대되는 친환경무상급식, 서울시립대 반값등록금 등이 시행돼 시민들의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보인다. 하이서울뉴스에서는 내년 달라지는 서울시정을 총 4회에 걸쳐 안내한다. 그 첫 번째로 여성ㆍ복지ㆍ건강 분야의 시정을 소개한다. 만 5세 국공립 보육료 지원 가장 주목할 만한 내용은 만 5세 아동의 국공립 보육료 전액지원이다. 서울시는 2012년 3월부터 만 5세가 되는 유아가 어린이집을 이용할 경우 보육료를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예전에는 소득하위 70% 이하 가구에만 지원했지만, 시민들의 양육비 부담을 덜고자 모든 가구에 양육비를 지원한다. 한부모가족 지원 확대 한부모가족의 지원도 늘어난다. 예전엔 최저생계비 130% 이하 한부모가족의 경우 장자의 연령이 18세(취학시 22세)를 초과할 경우 한부모가족 보호대상에서 제외됐으나, 2012년 1월부터 장자의 연령과 상관없이 나머지 자녀들에 대해 한부모가족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지원내용도 중고생 자녀의 학용품비를 연 42,000원에서 연 50,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5세 이하 아동을 양육하는 저소득 조손가족이나 미혼모·부 가족에게 지급하던 월 양육비를 50,000원에서 월 100,000원으로 추가 지원하게 된다. 국민기초생활수급권자 상수도요금 감면확대 기초생활수급세대에 대해서는 기존 상수도 기본요금의 일정비율(50%)을 감면했으나 내년 3월부터는 상수도 사용량 중 월 10㎥에 해당하는 사용료를 감면하는 것으로 변경 시행된다.이렇게 되면 세대당 상수도요금은 기존 월 540원 감면에서 월 3,600원으로 감면된다. 물이용부담금도 월 사용량 10% 감면에서 월 사용량 10㎥로 기준이 바뀐다. 따라서 월 240원에서 월 1,700원으로 감면금액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의사상자 특별위로금 추가 지원 2012년 2월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