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연합뉴스

137번 환자 거쳐 간 보라매병원 응급실 긴급 폐쇄

보라매병원은 삼성서울병원의 이송 요원인 137번 환자가 지난 5일 응급실을 방문한 것을 확인하고 응급실을  긴급 폐쇄했습니다.  서울시와 보라매병원은 지난 12일, 137번 환자가 메르스 확진 판정 받기 전인 6월 5일에 보호자 자격으로 보라매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응급실 잠정 폐쇄를 포함한 감염 차단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137번 환자는 아들의 안면부 외상 치료를 위해 보호자 자격으로 6월 5일 오후 4시 50분부터 6시 23분까지 보라매병원 응급실에 체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라매병원에서는 6월 14일 오후 4시경 동작구 보건소로부터 137번 환자가 확진 전 보호자 자격으로 응급실을 방문했음을 통보받고, 환자와의 통화 및 CCTV 조회를 통해 환자의 이동경로를 추적 조사하였습니다. 그 결과 CCTV를 통해 137번 환자가 머물렀을 당시 밀접 접촉자는 총 12명(의사 4명, 간호사 1명, 원무 수납 직원 2명, 보안요원 2명, 약사 2명, 신원 미상 노년 여성 1명)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또, 환자가 응급실에 체류했을 당시 응급실 체류 환자는 총 36명이었으며 그 중 10명이 현재 병원에 입원해 있으며 26명은 이미 퇴원 또는 귀가하였다고 밝혔습니다. 환자는 응급실 접수 후 바로 독립된 손상구역으로 이동하였기 때문에, 직원을 제외한 다른 환자나 내원객은 밀접하게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병원을 머무르는 동안 기침은 하지 않은 것으로 보여 바이러스 전파 확률은 낮다고 병원 측은 밝혔습니다. 보라매병원은 모든 환자 및 보호자에게 해당 사실을 알리고, 의심 증상 발병 시 즉시 보건소에 신고하여 상담을 받도록 안내하고, 밀접 접촉한 직원은 자가 격리 조치를 실시하였습니다. 137번 환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환자 및 내원객, 직원의 명단 또한 관할 보건소에 전달했으며, 관할 보건소에서는 원칙에 따라 이들 접촉자들 중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이 있는지 능동 감시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또한, 당시 응급실 체...
병원을 부분적 폐쇄하겠다고 밝힌 삼성서울병원의 한 병동 입구가 의자로 막혀 있다.ⓒ뉴시스

137번 환자로부터의 추가 감염 방지 방안

병원을 부분적 폐쇄하겠다고 밝힌 삼성서울병원의 한 병동 입구가 의자로 막혀 있다. 13일 발표된 137번 확진환자(55세·남)는 발열 증상 이후 9일이나 환자 이송 업무를 계속해온 비정규직 직원으로, 삼성서울병원이 자체 관리해온 메르스 접촉자 명단에는 포함되지 않았던 분입니다. 이는 삼성서울병원의 독자적인 메르스 대응이 실패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어, 이제라도 조속히 정부가 적극 개입해 즉각적이고 확실한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그동안 삼성서울병원은 14번 환자와 관련해 발표한 893명을 비롯해 총 3,571명의 접촉자를 관리하고 차단조치를 실행했지만, 14번으로 인해 72명(14일 현재)이 확진됐고 이 중에 삼성서울병원 관리명단에 없던 확진자가 34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또 삼성서울병원이 최초로 발표했던 명단 893명 중 서울시민 370명에게 서울시가 일일이 전화해서 병문안 온 사람 등을 117명을 파악했는데 이 중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14일 추가로 확진된 138번 환자(38세·삼성서울병원 의사)도 삼성서울병원의 자체 추적관리 부실을 반증하고 있습니다. 3자 협의체(보건복지부-서울시-삼성서울병원)를 가동했지만, 정보 공유도 미흡했습니다. 단적인 예로 137번 환자가 확진된 12일 시점에서도 서울시에 정보 공유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의 자체 조사 결과나 명단 관리의 정확성이 떨어졌고 대응 조치 내용도 실효성이 없어 초기 대응에 실패했다고 결론을 내릴 수밖에 없습니다. 서울시는 이러한 14번 환자 대응 실패는 삼성서울병원의 감염 관리가 응급실 환자, 의료진 등 병원 내부 중심으로 이뤄졌기 때문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비정규직원, 환자 동행자, 병문안 온 방문자 등이 상당수 누락된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삼성서울병원이 137번 환자 발생 이후 14일 병원 부분 폐쇄 등 자체적인 조치계획을 발표했지만, 실질적 대응에 있어 14번 환자에 대한 대처방식이 반복되고 있다는 점에서 삼성병원을 넘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