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천에서 묵향 그윽한 문인의 작품을 볼 수 있게 되었다. ⓒ김미선

팔랑팔랑 ‘성북천 깃발전’ 누가 그린 그림일까?

오는 10월 30일까지 성북천 일대에 깃발전이 볼거리를 제공한다. ©김미선 봄에는 산책길 가득 벚꽃을 선물하고, 가을에는 하늘하늘 깃발이 펄럭이는 성북천. 지금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 2번 출구 분수마루부터 성북천 일대에 펄럭이는 깃발이 가득이다. 올해로 11회째 개최하고 있는 ‘성북천 깃발전’이 진행 중이다. 성북천에서 ‘성북구의 숨은 영웅’을 주제로 초등학생들의 상상화를 본다. ©김미선 깃발전은 성북천에서 어린이들의 작품과 묵향 그윽한 문인의 작품을 함께 볼 수 있는 성북구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행사다. 구는 지난 7월 ‘성북구의 숨은 영웅’을 주제로 초등학생들의 상상화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조지훈 탄생 100주년 기념 - 시인 조지훈’을 주제로 한글서예, 캘리그라피 작품을 공모했다. 이에 ‘성북천 팔랑거리는 상상전’ 72점, ‘먹내음 가득한 성북천’ 76점이 선정됐다. 성북천 깃발전, 한글과 먹으로 표현한 시인 조지훈의 시 ©김미선 공모전에 선정된 작품은 10월 5일부터  30일까지 깃발로 만들어져 전시된다.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행사가 취소되었지만, ‘성북구 깃발전’은 성북천 양쪽에 전시되어 기간 내 언제든 볼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성북구의 숨은 영웅을 표현한 초등학생 작품들이 색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성북천을 따라 천천히 걸으면서 깃발에 한글과 먹으로 표현한 시인 조지훈의 시를 읽어본다. 성북천을 방문할 수 없다면 성북천 깃발전 카페(http://cafe.naver.com/sbflagart)에서 온라인으로도 관람이 가능하다. 성북천에서 묵향 그윽한 문인의 작품을 볼 수 있다. ©김미선 성북천 깃발전 관람과 함께 봉사를 할 수 있다는 사실도 흥미롭다. 요즘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 봉사활동이 어렵고 봉사처를 찾는 것조차 힘든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가운데 성북구 자원봉사센터에서는 깨끗한 성북천을 만들기 위해 비대면 자율 봉사활동인 ‘성북천 천결(川潔)’ 봉사자를 모집한다. 비대면 자율 봉사활동 ‘성북...
서울숲 쓰담쓰담은 '쓰레기를 담다' 비대면 자원봉사활동이다. 쓰담봉투와 집게와 장갑이 필요하다

자원봉사도 비대면으로 ‘서울숲 쓰담쓰담’

"공원을 안전하고 건강하게 즐길 줄 아는 '쓰담이'를 찾습니다! 무기력하고 답답한 일상 속에서 잠시 숨 고르기가 필요할 때, 공원을 산책하며 '쓰담쓰담'해 보는 건 어때요?" 서울숲에서 '서울숲 쓰담쓰담'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는 SNS 알림을 받고 양식폼에 사전등록을 하고 방문했다. 서울숲 방문자센터에서 현장 신청도 가능하기 때문에 서울숲 방문을 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공원 내 쓰레기 줍기 봉사활동 참여자를 대상으로 1365 자원봉사사이트의 봉사시간 1시간 등록도 받을 수 있다. 봉사활동 참여한 후 봉사시간 등록을 원하는 사람은 사전에 1365사이트에 회원가입이 되어 있어야 한다. 필자는 평소 하루 만보 걷기 운동을 하기 때문에 하루 걷기 좋은 곳으로 서울숲만한 곳이 없다고 생각한다. 시원하게 장맛비가 내린 쾌청한 날씨가 이어졌던 어느 날. 집에 있는 것보다는 쓰레기도 줍고 운동도 할 수 있는 서울숲으로 향했다.  서울숲은 넓어서 출입구가 많다 ©이영남 서울숲 방문자센터에서 서울숲 쓰담쓰담 비대면 자원봉사를 신청하면 된다 ©이영남 '서울숲 쓰담쓰담'은 누구나 원하는 시간에 자유롭게 활동이 가능한 비대면 셀프자원봉사 활동이다. 코로나19로 인하여 단체가 모여서 자원봉사활동을 할 수 없는 상태가 지속되다 보니 혼자 방문하여도 봉사할 수 있는 방법으로 '쓰담쓰담'을 기획하게 되었다고 한다. '쓰담쓰담'은 달리기 운동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환경정화 운동인 플로깅(Plogging)의 우리말이다. 건강과 환경을 생각하는 착한 운동이다.  '쓰레기 담기'의 뜻과 함께 '쓰담쓰담하다' 처럼 환경을 보듬는 의미도 담겨 있다.  서울숲 '쓰담쓰담'은 달리기 운동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환경정화 운동인 플로깅(Plogging)의 우리말이다 ©이영남 비대면 자원봉사이기 때문에 방문자센터에서 직접 쓰담쓰담을 신청하기 위해서는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인식하고 신청해야 한다 ©이영남 서울숲은 서울 도심 안에 있는 인공 숲이지만 오래된...
모바일세상

서울시 불편사항, 어디에 신고하면 되나요?

서울시는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생활 속 불편사항을 스마트폰을 이용해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서 신고할 수 있도록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을 운영해 오고 있다. 불법주정차, 불법현수막, 쓰레기 무단투기, 보도블록파손, 보안등·가로등 파손, 소음신고, 하수시설파손, 도시시설물파손, 공사장불편, 안전신고 등 서울과 관련된 모든 불편사항을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play스토어(안드로이드폰) 또는 앱스토어(아이폰)에서 ‘서울스마트불편신고’ 앱을 다운 받아 설치한 후, 성명과 핸드폰번호만 입력하면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고 방법 신고 방법은 신고하기 화면에서 신고위치, 사진등록, 신고내용을 작성하고 보내기 버튼을 클릭하면 된다. 신고된 민원은 120다산콜센터에서 즉시 접수해 서울시·구청·사업소 등 해당부서를 지정, 담당공무원이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게 된다. 처리 과정과 결과는 실시간으로 문자와 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처리절차 : 신고(시민) → 접수(120상담원) → 처리(공무원) 서비스 시작 이후 현재까지 80만 건의 신고가 있으며, 지난해에는 하루 평균 신고가 1,000여건, 연간 신고건수가 37만 3,291건에 이르렀다. 시행초기인 2013년 신고건수 3만 3,276건에 비해 무려 10배 이상이 증가한 수치다. 이는 스마트폰 보급률 확대와 시민들의 스마트폰 활용도가 높아짐에 따라 나타난 현상으로 앞으로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앱 이용 말고도 서울지도 홈페이지(gis.seoul.go.kr)를 이용해 불편사항을 신고할 수 있다. 또한 신고에 참여한 시민들에게는 1일 4건당 1시간, 1일 최대 4시간 자원봉사시간을 인정하고 있다. 자원봉사시간 신청은 '서울스마트 불편신고앱' 처리결과조회 메뉴에서 할 수 있으며, 자원봉사활동 실적확인을 위해 1365자원봉사포털(www.1365.go.kr) 회원으로 등록돼 있어야 한다. 문의 : 공간정보담당관 02-2133-283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