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용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릴레이 캠페인이 12월까지 매주 화요일마다 진행된다

화요일은 1회용품 줄이는 날…릴레이 캠페인 시작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릴레이 캠페인이 12월까지 매주 화요일마다 진행된다 최근 1인 가구 증가 및 배달문화 확산 등으로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에 대한 지속적인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6월 둘째 주부터 12월까지 매주 화요일마다 실시한다. 우리나라에서 사용하는 1회용 컵은 연간 257억 개, 1회용 빨대는 100억 개, 비닐봉투 211억 개, 세탁비닐은 4억 장 정도나 된다. 특히 우리나라 플라스틱 사용량은 2016년 기준 국민 1인당 연간 132.7kg으로 미국 93.8kg 일본 65.8kg 보다 높은 실정이다. 서울시는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플라스틱 5대 품목(컵, 빨대, 비닐봉투, 배달용품, 세탁비닐)을 선정해 지난해 9월부터 시민단체와 함께 시민실천운동을 전개해왔다. 이번 캠페인은 5대 플라스틱 품목별 주관단체인 ▲한국여성소비자연합(세탁비닐), ▲서울시새마을부녀회(비닐봉투), ▲녹색미래(배달용품), ▲서울환경연합(컵·빨대)이 참여한다. 지난 6월 11일, ‘1회용 세탁비닐커버 줄이기’ 캠페인이 한국은행 맞은편 분수광장에서 펼쳐졌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지난 11일 한국은행 맞은편 분수광장에서 세탁소를 많이 이용하는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1회용 세탁비닐커버 나부터 안 쓰기’ 캠페인을 펼쳤다. 20여 명의 ‘우리 동네 세탁비닐 줄이기 서포터즈’ 가 세탁비닐 사용실태 조사, 홍보 포스터 전시, 1:1 면담, 동참 서명 받기 등을 진행했다. 이어 6월 18일 마포역에서 녹색미래가 ‘1회용 배달용품 줄이기’를 진행해 동참 서명을 받고, SNS인증샷을 올리면 다회용 수저를 증정했다. 오는 6월 25일 양천구 신영시장에서는 서울시새마을부녀회가 시장 상인 및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1회용 비닐봉투 사용 줄이기’를 알릴 계획이다. 비닐봉투 없이 장을 보면 장바구니를 증정하고, 속비닐 대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 신문지를 모아서 전달하는 ...
친환경 소재들로 만든 도구들이 진열된 선반

재활용할 것조차 만들지 않는 ‘프리사이클링’ 실천법

프리사이클링(pre-cycling)이라는 신조어가 있다. 이는 버려진 물건을 재활용하는 ‘리사이클링(re-cycling)’에서 더 나아가 물건 구매 전부터 발생할 수 있는 폐기물의 양을 최소화한다는 뜻. 대표적으로는 비닐봉지 대신 장바구니를, 일회용 컵 대신 텀블러나 머그잔을 사용하는 형태로 나타난다. 일상 속에서 엿보는, 낭비 없는 소비에 대한 고찰의 흔적. 꼭 플라스틱이 아니어도 괜찮아요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이 세계 상위권에 머무르는 나라, 대한민국. 지난 봄부터 불거진 플라스틱 수거 대란 사태는 8월부터 시행된 매장 내 일회용품 사용 금지와 향후 단계적으로 시행될 플라스틱 빨대 사용 전면 금지 등 보다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우리 삶을 파고든다. 불편한 어색함을 익숙함으로 바꿔가는 과도기인 현재, 쓰레기 안 만드는 삶에 대한 고민은 우리 사회의 중요한 문제로 떠올랐다.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생분해되는 제품을 만들거나 플라스틱을 일절 사용하지 않는 매장이 등장하는 것도 이러한 예. 작은 실천으로 낭비되는 자원을 줄이려는 시도가 환경을 지키는 위대한 일로 움트고 있다.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는 버려진 물건을 활용해 새로운 용도를 찾은 제품을 살펴볼 수 있다. 쓰레기 없는 도시를 위한 서울시의 노력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재활용품에 새로운 가치를 덧입히는 공간이다. 플라스틱병이 운동화로 재탄생하고, 소방용 폐호스로 가방을 만드는 등 미래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떠오른 새활용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개관했다. 또한 서울시는 지난달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을 발표하고 공공 기관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자제에 솔선수범하겠다고 나섰다. 앞으로는 시 주관 축제나 야외 행사 시 비닐봉지와 플라스틱 용기 등의 사용을 줄여나갈 계획. 그뿐 아니라 시립병원 장례식장은 일회용품을 안 쓰는 장례식장으로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이미 사용한 일회용품에 대해서도 최대한 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환경 지키기에 앞장서는 푸...
서울시내 한 커피전문점에서 텀블러를 고르고 있는 시민

썩는데 수백년….플라스틱 줄이기 5대 실천운동

서울시내 한 커피전문점에서 텀블러를 고르고 있는 시민 1회용 컵, 빨대, 배달음식 포장용기… 모두 잠깐의 편리함을 위해 무심코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들이다. 서울시는 8개 환경단체와 함께 일상에서 많이 사용하는 ‘5대 1회용 플라스틱 안 쓰기 시민실천운동’을 본격 시작한다. 환경보호의 일상화를 이끈다는 목표다. 플라스틱은 썩지 않고 바다로 흘러 들어가 해양생태계를 파괴하고 사람과 동물의 건강을 위협한다. 그럼에도 연간 1회용 컵 257억 개(2015년 기준), 빨대 100억 개, 비닐봉투 211억 개, 세탁비닐 4억 장 이상이 소비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오는 26일 오후 1시 광화문광장에서 시민실천운동 시작을 알리는 발대식을 개최하고, 시민단체는 아래와 같은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시민실천운동 공동선언문’을 발표한다. ○ 하나, 1회용 컵은 요구하지도 사용하지도 않는다 ○ 둘, 1회용 플라스틱 빨대는 요구하지도 사용하지도 않는다 ○ 셋, 1회용 비닐봉투는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사용하지 않는다 ○ 넷, 가정에서 음식물 배달시 1회용품을 요구하지도 사용하지도 않는다 ○ 다섯, 세탁비닐을 요구하지도 사용하지도 않는다 5대 실천과제는 일상에서 많이 사용하는 1회용 플라스틱 중 시민들이 우선적으로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실천사항에 대해 ‘서울시 쓰레기함께줄이기 시민운동본부’와 논의, 시민 엠보팅으로 선정됐다. 시민실천운동은 환경시민단체가 커피전문점, 대학교, 한강시민공원, 도심지 등을 중심으로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다.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5대 실천과제 5대 실천과제는 ①1회용 컵 사용 안하기 ②1회용 빨대 사용 안하기 ③1회용 비닐봉투 사용 안하기 ④1회용 배달용품 사용 안하기 ⑤1회용 세탁비닐 사용 안하기다. 시는 이와 같은 시민실천운동으로 유통·소비과정에서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은 줄이고 불가피하게 사용한 제품은 최대한 재활용하는 등 시민들의 행동변화를 유도해 ‘1회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