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재에 얽힌 이야기를 듣고 있는 참가자들 ⓒ방윤희

무료 서울농업체험으로 ‘1일 농부’ 된 날

분재에 얽힌 이야기를 듣고 있는 참가자들 서울농업체험 프로그램인 ‘그린투어’는 농업생산현장을 둘러보며, 1일 농부가 되어 농업체험을 할 수 있다. 하루에 2개의 농장견학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린투어는 체험 및 직거래를 통해 소비자와 생산자의 지속적인 관계유지를 목적으로 한다. 지난 5월 23일 진행된 그린투어 2회차에 참가했다. 농촌까지 멀리 나가지 않고, 도심 속에서 농업체험을 할 수 있다는 생각에 설렘을 가득 안고 집결지로 향했다. 집결지인 수서역 3번 출구 앞에서 모여 버스를 타고 출발했다. 그린투어 프로그램은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있다. 기자가 참가한 2회차에서는 오전에 분재농장, 오후에 블루베리농장을 방문하는 일정이었다. 첫 번째 체험 장소인 분재박물관(서초구 내곡동)은 마치 화분 속에 자연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푸름이 가득했다. 김재인 강사님의 설명을 들으며 진백, 해송, 동백, 모과, 소사, 쥐똥나무, 단풍나무 등 여러 종류의 분재를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눈이 즐거워지는 시간이었다. 운치 있는 만년송의 모습(좌), 예쁘게 꽃이 핀 쥐똥나무(우) 쥐똥나무는 검은색의 작고 둥근 열매가 쥐똥 같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꽃부리 끝이 4갈래로 갈라지고 깊은 향기가 난다. 어쩐지 아름다운 식물 자태와 이름이 썩 어울리지 않는 듯했다. 사람은 물론이고, 식물도 이름을 잘 지어야 한다는 말에 공감이 갔다. 소사나무는 척박한 환경에 잘 적응하는 나무다. 너무 빨리 자라지 않고 생명력이 강해 최소한 영양분으로 살아갈 수 있는 분재나무다. 참느릅나무도 분재나무로 널리 이용된다. 한편에서 만년송도 만나볼 수 있었다. 만년을 산다는 만년송을 바위에 붙여 분재로 만들었다. 바위에 뿌리가 붙어있어 바위의 영양분으로 살아간다. 만년송 분재를 가까이서 보니 자연 속에서 만년송을 보는 것과는 또 다른 운치가 느껴졌다. 이렇듯 시선을 바꿔보는 것만으로도 분재를 색다르게 감상할 수 있다. 참가자들이 다양한 분재를 감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