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작물 관찰

도시에서 농사지으며 ‘힐링’했어요

농작물 관찰 도시농업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는 가운데, 올 한해 5,000여명의 서울시민이 자신의 손으로 직접 농사를 짓고 텃밭을 재배하며, 농촌에 대한 자연학습을 하는 도시농업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강서구 과해동에 약 2만 1,385㎡규모의 ‘힐링체험농원’을 조성하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했습니다. '로컬푸드'와 '힐링'의 개념을 접목시킨 이 농원은 서울에서 가장 규모가 큰 곳이기도 합니다. 모내기체험 ‘힐링체험농원’에서는 어린이, 청소년들이 도시에서 체험하기 어려운 모내기, 농작물 수확 등의 농촌자연생활을 경험할 수 있으며, 시민이 직접 ‘경복궁 쌀’, ‘수라 배’ 등 서울브랜드 농산품을 재배해 볼 수 있습니다. 또한, 실버·다둥이·다문화가정에게는 텃밭을 제공해 농작물 재배 등으로 삶의 질을 향상할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힐링체험농원’은 매년 5월부터 서울시내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등학교 및 단체를 대상으로 100회에 걸쳐 교육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모집은 4월경 진행될 예정입니다. 교육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환경농업팀(02-6959-9361)으로 하면 됩니다. 힐링체험농원 입구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김영문 소장은 “힐링농업 체험학습으로 농업인과 도시민이 함께하는 도시농업 저변을 확대시키고 농업체험을 통한 공동체 의식 함양과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특히 어린이들이 우리 농산물에 대한 소중함을 느끼고 건강한 식습관도 형성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 2015년 힐링체험농원 체험학습 ① 힐링농업 체험학습 프로그램 : 100회 4,000명  ○ 체험기간 : 2015년 5월 13일~7월 14일(상반기), 8월 25일~11월 3일(하반기)  ○ 참여대상 :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등학교 단체  ○ 학습일정 : 평일 화~목요일, 오전 10~13시  ○ 학습진행 : 1일 2학급 → 도시농업전문가, 농업인 등 ...
힐링체험농원

수확의 계절 가을엔 ‘힐링체험 농원’ 놀러가요~

수확의 계절 가을엔 강서구에 위치한 `힐링체험농원`에 찾아가보자 목화솜을 하늘에 펼친 듯 더 깊어진 하늘 아래 도시농부들이 키운 텃밭 사이길 따라 심어놓은 각종 채소가 가을걷이를 기다리고 있다. 갈색 빛깔의 수수와 누런빛을 띠기 시작한 벼들이 가을 햇살 아래 여물고 있다. 자연을 벗 삼아 전통 농업을 체험하면서 시골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이곳은 ‘힐링체험농원’이다. 정다운 허수아비와 익어가는 벼를 만날 수 있다 서울에서 보기 드물게 논이 있는 강서구 과해동 일대에 2만 1,385㎡(약 6480평) 규모로 조성한 ‘힐링체험농원’은 서울시에서 가장 큰 영농체험학습장으로 농촌자연생활, 지렁이사육, 모심기와 벼베기 등 다채로운 체험을 위한 각종 시설을 갖춘 곳이다. 힐링농원 내 지렁이 사육장을 들러보는 아이들 지렁이 사육장이 소란스럽다. 한 무리의 유치원생들이 지렁이사육장에서 자원봉사자의 설명에 쫑긋 귀를 세우고 있다. 다문화가정, 다둥이가정, 노부부가정,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연초에 분양한 텃밭에는 배추와 무, 당근 고구마 마 등 푸른 채소가 물결을 이루고 있다. 지렁이사육장에서 지렁이를 키워내 친환경 농법으로 가꾼 곡식과 채소들이다. 수세미와 박도 넝쿨을 뻗어가며 열매를 주렁주렁 매달았다. 직접 재배하고 수확하는 체험도 할 수 있다 중랑구의 배 농사를 테마로 조성한 서울브랜드 농산물인 ‘수라배’ 또한 가을 볕 아래 단맛을 더하리라. 이곳에선 서울각지의 시민들 대상으로 도시농부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텃밭 채소 가꾸기, 실내 원예, 친환경 농업제재 만들기 등 체계적인 농업 교육을 받은 졸업생들은 공동체가 되어 이곳 농원의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수확을 돕는다. 김포공항 활주로에서 간간히 날아오르는 비행기의 소리에 놀랐는지 논둑가의 키 큰 솟대와 코스모스가 하늘거린다. 볼거리중의 하나인 솟대는 체험프로그램 참가자들이 만든 것들이다. 김포공항으로 가는 비행기 소리를 들으며 흔들거리는 코스모스의 정취도 아름답다 서울서 키운 경복궁쌀도 수확을 앞두고 ...
2014090210152047_mainimg

농업체험, 여기서도 할 수 있구나!

서울시는 강서구와 협력, 과해동에 약 21,385㎡ 규모의 '힐링체험농원'을 조성하고 9월부터 어린이 1,500명을 대상으로 '힐링농업 체험 학습프로그램'을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참가자들은 전문강사의 진행하에 다양한 테마농원에서 '농촌자연 생활체험', '서울 브랜드 농작물 생산체험', '녹색식생활(비만크리닉)체험' 등을 하게 된다. '농촌자연생활체험'은 △시골풍경 감상 △지렁이 분변토 체험 △논, 둠벙, 수생식물원 관찰 △식물터널 관찰 △동물먹이주기 △짚풀공예(새끼꼬기) △메뚜기 잡기 등으로 구성된다. '서울 브랜드 농작물 생산체험'은 △경복궁쌀 : 벼베기, 탈곡하기 체험 △늘싱싱한채소 : 친환경채소 수확 △서울꽃단지 : 허브 소분화 가꾸기 등으로 진행된다. '녹색식생활(비만크리닉)체험'은 △고구마·찰옥수수 조리 시식 △팝콘 만들기 △과채류 세척 및 시식 등으로 이루어진다. 체험학습 프로그램은 9월 16일(화)부터 10월 30일(목) 사이 매주 화요일에서 목요일까지 강서구 과해동 소재의 힐링체험농원에서 서울시내 유치원 및 초·중등학생 단체(1회 40명)를 대상으로 오전 10시부터 3시간 내외로 진행된다. 참여신청은 9월 2일(화)부터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 (http://agro.seoul.go.kr) 예약메뉴에서 신청한 후, 참여신청서를 이메일(pepero1122@seoul.go.kr)로 보내면 된다. 참여신청서는 서울특별시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한편 힐링체험농원은 강서구와 서울시농업기술센터가 지역농업특성화사업과 연계해 업무협약을 체결, 공동으로 조성하고 운영·관리하므로 강서구청을 통해서도 신청이 가능하다. 교육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환경농업팀(02-6959-9363)으로 하면 된다. 문의 : 서울시농업기술센터 환경농업팀 02-6959-936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