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하늘로뛰어오른청춘들

15만원 3년 저축하면 천만원! ‘청년통장’ 가입자 모집

저축한 금액의 2배 이상을 받을 수 있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가입자를 모집한다는 소식입니다. 월 220만원 이하의 저소득 근로 청년이라면 2~3년 동안 목돈을 만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놓치지마세요. '꿈나래통장' 가입자도 함께 모집하고 있으니 자녀 학자금, 교육비를 마련하고픈 부모님들은 신청해보셔도 좋겠습니다. 저축액은 물론 다시 시작할 수 있는 용기도 불어넣어주는 참 착한 통장! 자세한 내용을 이어서 전해드립니다. 주거, 결혼, 창업 준비는 ‘청년통장’으로 서울시는 오는 15일부터 목돈 마련이 필요한 청년들이 2∼3년 간 꾸준히 저축하면 본인 저축액의 2배 이상을 받을 수 있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가입자 2,000명을 모집한다.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매월 10‧15만 원을 2년~3년 간 저축하면 본인저축액의 100%를 서울시 예산과 민간재원으로 추가 적립해주는 방식으로 지난 2015년 서울시가 저소득 근로 청년들의 자산 형성을 돕고자 전국 최초로 시행했다. 예시) 월 15만 원씩 3년 동안 저축할 경우 : 본인저축액 540만 원 + 추가적립금 540만 원 = 1,080만 원 (+ 우리은행에서 제공하는 별도 이자) ‘청년통장’ 신청자격은 본인 소득 월 220만 원 이하이면서 부모(배우자)는 소득 인정액이 기준중위소득 80%(4인 가족 기준 361만 원) 이하인 서울시 거주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의 저소득 근로 청년들이 대상이다. 주거·결혼·교육·창업 등의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모집 공고일인 15일 기준 근로 중이어야 신청할 수 있다. 올해는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라 본인소득 기준을 기존 월 200만 원에서 220만 원 이하로 상향 조정했다. 지난해 4,200명이 지원하는 등 청년들의 관심과 참여가 매우 높아 올해는 선발인원을 지난해의 두 배인 2,000명으로 확대한다. 서울시는 지난 3년 간 총 3,138명을 선발해 매칭지원금을 지원하고 있다. ...
저금통

원금 두둑히 불려주는 ‘착한통장’ 신청하세요~

식사는 대충 편의점에서 때우고, 웬만한 거리는 걸어다니며 생활비를 줄이고 줄여봅니다. 그렇게 아낀 돈으로 매달 저축을 하지만, 이놈의 통장은 밑 빠진 독처럼 좀처럼 불어나지 않습니다. 서울시는 지난해 8월부터 일하는 청년의 씨앗자금을 마련해주기 위해 저축액의 일정 금액을 매칭해주는 통장 지원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올 상반기에는 가입자 1,000명을 모집합니다. 지난해 기회를 놓치셨다면 이번에 꼭 신청하세요. 서울시가 열심히 일하며 내일을 꿈꾸는 여러분의 희망을 불려드립니다.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저소득층 자립지원 사업인 희망두배 청년통장 500명, 희망플러스통장 200명, 꿈나래통장 300명 등 총 1,000명의 가입자를 25일부터 모집합니다.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만 18세 이상 34세 이하이면서 본인 소득 월 200만 원 이하인 근로 청년이 매월 일정액(5만 원/10만 원/15만 원)을 2년 또는 3년 동안 저축하면 적립금의 50%를 근로장려금으로 지원하는 사업입니다. 단, 부양의무자가 있는 경우 부모 또는 배우자의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여야 합니다. ■ 기준 중위소득  ○ 중위소득 총 가구를 소득순으로 순위를 매긴 후 정확히 가운데를 차지한 가구의 소득· 소득계층을 구분하는 기준이 된다.  ○ 2016년 기준 중위소득 구 분 1인가구 2인가구 3인가구 4인가구 5인가구 6인가구 7인가구 금액(원/월) 1,624,831 2,766,603 3,579,019 4,391,434 5,203,849 6,016,265 6,828,680 ※출처: 보건복지부 희망플러스통장은 만 18세 이상의 기준 중위소득 45%~60% 이하의 저소득 시민을 대상으로 매월 일정액(10만 원/20만 원)을 3년 동안 저축하면 적립금의 50%를 근로장려금으로 적립해주는 사업입니다. 근로장려금은 통장 가입기간 중...
희망두배청년통장 약정식

두배로 돈 불리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약정식’

지난 19일에 서울시청에서 열린 `희망두배청년통장` 약정식 ‘서울혁신파크’,‘서울청년의회’,‘서울청년네트워크’,‘서울청년허브’,‘청청넷’,'서울시청년명예부시장’ 등 몇 년간 진행된 사업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취임 이후 ‘삼포세대’라 불리는 청년들을 위해 서울시가 펼친 프로젝트다. 청년이 주체가 되어 서울시 실무자들과 머리를 맞대고 함께 추진해 온 이 사업들은 청년들의 기(氣)를 팍팍 살리기 위해 다각도로 진행됐다. (관련기사☞‘청년이 살기 좋은 서울’ 마중물을 준비해요) 지난 8월 19일 저녁 7시 30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는 2년여의 시간 끝에 본격 사업화된 '희망두배청년통장 약정식'이 열렸다.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사전 심사를 통과한 600명의 서울청년들과 청년네트워크, 청년의회 등 청년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인디밴드 유산슬의 사전공연, 참가자 사례발표 등에 이어 박원순 시장님, 권지웅 서울시청년명예부시장, 남녀청년대표, 서울시복지재단대표가 대형 약정서에 서명을 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희망두배 청년통장’(관련기사☞아프니까 청춘? 챙길거 챙기는 게 진짜 청춘!)은 부모의 소득인정액이 최저생계비 200% 이하인 저소득 근로청년들을 대상으로 하며, 가입자가 월 5만∼15만원을 2년, 3년간 저축하면 서울시와 SK텔레콤 노동조합, 메트라이프 생명보험 등 민간후원기관이 공동으로 1:1 또는 1:0.5 비율로 공동 적립해주는 제도다. 이는 성실하게 일하지만 빈곤을 탈피하지 못하는 청년들이 경제적 자립기반을 든든히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총 998명이 신청했고, 자립의지와 적립금 활용계획 등의 심사를 통해 선발된 600명이 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참가자 사례발표 앞으로 서울시는 이번 약정을 시작으로 오는 2018년까지 모두 4,000명의 청년에게 ‘희망두배청년통장’ 개설의 기회를 주고 교육, 주거, 창업, 결혼자금 등 씨앗자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오는 8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