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숲

일상의 위안이 되는 공간 ‘D-숲’이 열렸다!

DDP에 시민들을 위한 휴식공간 D-숲이 개관했다. ⓒ김윤경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시민을 위한 휴식공간 ‘D-숲’이 열렸다. 이를 기념해 지난 10월 30일 서울시향과 함께 오픈 공연이 열렸다. 사실 정확히 말하면, 이 공간은 이번에 생긴 건 아니다.  D-숲은 지난해 12월 20일 개관했으나, 코로나19로 제대로 운영을 하지 못했고 올 7월 말 열었다가 바로 닫아야 했다. D-숲에서는 디자인 라이프스타일을 체험할 수 있다. ⓒ김윤경 넓은 DDP는 휴식 공간이 많이 필요한 곳이다. D-숲은 살림터 1층에 총 2,280㎡ 규모로 조성됐다. DDP 살림터 1층 시민라운지는 건축가인 자하 하디드가 정교하게 설계해, 실내 건축 조형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찾기도 어렵지 않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이어진 출구로 나와 오른쪽으로 가면 바로 살림터가 나온다. D-숲에 들어가기 전에는 방역과 열 체크 등 엄격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 출입구도 한 방향이고 무엇보다 넓어 사람과 접촉할 염려는 없지만,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었다. 나뭇가지가 새 둥지처럼 장식돼 있다 ⓒ김윤경 우선 천장 위의 아름다운 조명이 빛을 발한다. 실내지만, 탁 트인 정원에 들어온 느낌을 준다. D-숲이 생활정원을 콘텐츠로 추구한 까닭이다. 부담없이 책을 보거나 식물을 구경해도 좋다. 특히 심어 놓은 식물이 무엇인지 찾아볼 수 있도록 안내판이 진열돼 있어 좋다. 필자가 본 고사리의 이름이 궁금했는데, 바로 옆에서 볼 수 있어 편리했다. 또한 생활정원으로 꾸며 실내에서 키우기 좋은 반려식물도 찾아볼 수 있다. 생활정원, 그 옆에 식물 이름이 안내돼 있다. ⓒ김윤경 일본, 중국, 태국, 베트남 등 외국어로 번역된 서적도 있어, 외국인 여행객들이 들어와 쉬기도 좋아 보인다. 크고 작은 테이블에 자유로이 앉아 마음껏 책을 볼 수 있다. 테이블에는 충전코드도 준비되어 있다.  D-숲은 공연, 전시, 교육 등 다양한 행사가 가능한데 2019년 말 서울라이트 개...
‘2020 서울디자인위크’가 11월 20일부터 12월 31일까지 개최된다

‘일상의 위안이 되는 디자인’ 온라인 서울디자인위크

‘2020 서울디자인위크’가 11월 20일부터 12월 31일까지 개최된다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은 전시와 포럼, 워크숍, 마켓 등을 아우르는 글로벌 디자인 축제 ‘2020 서울디자인위크’를 11월 20일부터 12월 31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일상의 위안이 되는 디자인(Design for New Normal)’을 주제로 코로나로 지친 마음을 위로하는 힐링 디자인과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특히 그간 오프라인으로 개최했던 행사를 온·오프라인으로 병행 개최해 스마트폰과 PC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서울디자인재단은 ‘놓치지 말아야 할 주요 BIG7 프로그램’으로 ①일상의 예술, 그림책 전 ②행복의 기호들: 디자인과 일상의 탄생 전 ③제2회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④휴먼시티 아이디어 포럼 ⑤DDP디자인페어 ⑥온택트 갤러리 투어 ⑦DDP 영디자이너 잡페어를 꼽았다. ■ 2020 서울디자인위크 프로그램 일정 및 장소 프로그램 일시 장소 행복의 기호들 전시 11.18.(수) ~ (상시) www.ddp.or.kr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12.14.(월) humancitydesignaward.or.kr 휴먼시티 아이디어 포럼 12.14.(월) youtube.com/user/designseoulmedia DDP 영디자이너 잡페어 10월 ~ (상시) ddpjobfair.or.kr DDP 디자인페어 11.20.(금) ~ (상시) ddpdesignfair.or.kr 온택트 갤러리 투어 11.20.(금) ~ (상시) 2020sdw.or.kr 일상의 예술, 그림책 전 12월 중 ~ 2.14.(일) DDP 살림터 1층 시민라운지 D-숲 첫째, 12월에 열릴 예정은 (Picturebook:Play and Link)>은 그림책 작가들의 그림책을 원화, 조형물, 조명, 소리, 영상, 인터랙티브 아트 등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시상식이 열렸던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알림1관

살기 좋은 도시를 위한 ‘휴먼시티디자인’…담장보다는 벤치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알림1관에서 열린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전시 모습 ⓒ김은주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이름부터 생소한 상이다.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는 창의적인 디자인을 통해 복합적인 도시환경의 문제를 해결하고 새로운 비젼을 제시해 사람과 사람, 사람과 환경, 사람과 사회, 사람과 자연이 더욱 조화롭고 지속가능한 관계형성에 기여한 디자이너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쉽게 말하면 디자인의 산업ㆍ경제적 수단을 넘어선 인간 삶과 사회, 환경 문제 등 공공적 가치에 주목한 것으로 전 세계가 탐색하고 공유하게 하는 획기적인 어워드다.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컨퍼런스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들의 모습 ⓒ김은주 올해 처음 수여되는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는 국내외 디자인, 커뮤니티, 건축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를 거쳐 대상이 가려졌다. 모두 25개국 75개 프로젝트가 출품되었고, 그 중 12개 프로젝트가 대상 후보로 올라갔다. 이들의 주제는 공간의 확장, 자연 친화, 공유 공간, 협업디자인, 자연 흐름을 활용한 도구, 저가주택, 마을공유센터, 협업주택, 공동 참여 축제 등 매우 다채로웠다.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컨퍼런스에서 경청하는 시민의 모습 ⓒ김은주 서울시와 서울디자인재단은 지난 9월 26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1관에서 '제1회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 시상식과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미 '휴먼시티 디자인 서울'을 선언했던 서울시는 ‘유네스코 디자인 창의도시 서울’의 지속가능한 비전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자 올해 처음으로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를 수여하게 되었다. ‘2019 휴먼시티디자인어워드’의 주제는 ‘사람과 환경의 조화로운 관계를 지향하는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디자인’이었다. 시상식과 함께 이어진 휴먼시티디자인 컨퍼런스는 1부와 2부로 나눠 진행되었고, 컨퍼런스를 통해 디자인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들과 수상 후보자들이 휴먼시티디자인 경험을 공유하고 시민과 함께 비전을 나누는 자리였다. 컨퍼런스 1부는 도시에 대한 새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