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서울] 추석이 행복해지는 공정여행

[함께서울] 추석이 행복해지는 공정여행

북촌한옥마을, 한복을 입고 골목을 둘러보는 여행객들 함께 서울 착한 경제 (82) 지속가능한 여행, 공정여행 최대 10일에 이르는 역대급 추석 황금연휴를 맞아 여행을 계획 중인 이들이 많을 것이다. 실제 국민 10명 중 9명은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는데, 추석 연휴인 만큼 이왕이면 모두가 행복한 여행을 계획해보면 어떨까? 여행자뿐 아니라, 지역주민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지속가능한 여행, 공정여행에 대해 알아보았다. 관광객 몰리니 주민은 떠난다 북촌 한옥마을, 이화동 벽화마을, 세종마을(서촌), 해방촌, 연남동…. 이들 지역은 투어리스티피케이션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대표적인 곳이다. 투어리스티피케이션(touristification)은 주거지역이 관광 명소로 알려지며 주거환경이 위협받고 기존 거주민이 이주하게 되는 현상을 말한다. 관광지화로 인한 둥지내몰림 현상이 일어난다는 얘기다. 서울뿐 아니라 지방 대도시나 제주도는 물론, 베를린, 파리, 바르셀로나, 베네치아 등 해외 도시들에서도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다. 최근 들어 스페인을 비롯한 유럽 주요 관광도시에서는 관광객 반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관광버스를 공격하고 호텔 창문을 깨는 등 '관광객 혐오증'이 확산되고 있다. 관광객이 몰리면 지역경제도 활성화되고 땅값도 올라 좋을 듯싶은데, 대체 왜 반대하는 걸까? 이들 지역 주민들은 소음이나 쓰레기, 사생활 침해, 불법 주정차, 주거비용 및 물가 상승 등으로 삶의 질이 떨어졌다고 한다. 대표적인 골목 여행지이기도 한 이들 지역은 주말이면 몰려드는 국내외 관광객들로 아침부터 밤늦은 시간가지 복작복작 소란스럽다. 대문 앞에 기대서서 사진을 찍는가 하면, 문틈이나 담장 너머로 집안까지 들여다 본다. 문이라도 열리면 기웃기웃 구경하기 바쁘다. 온 가족이 쉬는 주말임에도 주민 입장에선 편히 쉬기는커녕, 골목길로 나서기조차 쉽지 않다. 꼼짝없이 집안에 갇힌 꼴이다. 골목 구석진 곳에는 한눈에 봐도 관광객이 버리고 간 듯 보이는 일회용 컵 같은 쓰레기들이 버려져 있고...
서울대공원 `장미원축제` (5월 27일~6월 11일) ⓒ뉴시스

“더 격렬하게 쉬고 싶다…” 5월 문화예술 가이드

서울대공원 `장미원축제` (5월 27일~6월 11일) 연이은 휴일로 모처럼 여유로운 5월의 첫 주가 지나고 있습니다. 화창한 봄날을 좀 더 즐기고 싶은데, 벌써부터 끝나가는 연휴가 아쉬우시죠. 하지만 아직 실망하기엔 이릅니다. 5월 내내 열리는 서울시 문화예술 행사들이 남아있으니까요. 계절의 여왕 5월을 끝까지 알차게 보내고 싶다면 자세한 일정을 확인해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가 5월 동안 서울시내 곳곳에서 진행되는 150여개의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총정리했다. 공연장, 미술관, 박물관 등 문화시설을 방문하거나 공원 등을 나들이하면서 야외에서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 전시, 체험프로그램이 가득하다. 공연장에서 즐기기 서울을 대표하는 공연장인 세종문화회관, 예술의전당의 어린이날 공연을 비롯해 남산, 북촌나들이와 함께 공연을 즐길 수도 있다. 세종문화회관에서는 5월 3~7일, 서울무용단의 코미디 무용극 ‘춤추는 허수아비’와 5월 5~6일 서울시유스오케스트라의 음악으로 만나는 동물이야기 ‘와우! 클래식 앙상블’이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관객을 기다린다. 예술의전당에서도 5월 5일,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화려한 영상과 재미있는 해설이 함께 하는 ‘2017 어린이 음악회’가 진행된다. 어린이날을 맞아 온 가족이 함께 공연장 나들이를 해보면 좋을 것이다. 남산예술센터에서는 5월 13일~6월 4일까지 연극 ‘모든 군인은 불쌍하다’가 상영되며, 북촌에서 창덕궁을 지나면 만날 수 있는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는 5월 한 달 내내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한 국악공연을 즐길 수 있는 ‘프리앤프리’ 시리즈와 5월 30일, 우리 고유절기 단오를 맞아 특별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따스한 봄날, 남산 또는 북촌 나들이를 공연관람으로 마무리하는 것을 추천한다. `단오 놀:음`, `덕후 프로젝트 : 몰입하다`, `페이퍼토이전 공원에서 종이로 놀자`(왼쪽부터) 미술관에서 즐기기 도심 속에서 예술...
한복을 입고 경복궁을 찾은 시민들ⓒVISITSEOUL.NET

“한복이 나빌레라” 4대명소 한복대여료 할인

한복을 입고 경복궁을 찾은 시민들 바로 다음 주로 다가온 5월 첫째 주 황금연휴, 특별한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면 서울시내에서 소박한 휴식을 즐기는 것은 어떨까? 서울시는 4월 29일부터 5월 14일까지 봄 여행주간 ‘꽃들이 아름드리, 한복이 나빌레라’ 캠페인을 진행하며 다채로운 이벤트를 준비했다. 우선, 사진 찍기 좋은 명소 4개 코스(동‧서‧남‧북)를 제안하며 이 주변 20여 개 한복 대여점과 협력해 4월 29일부터 5월 14일까지 한복 대여료를 최대 반값 할인해준다. 사진작가로부터 추천을 받아 한복을 입고 사진 찍기 좋은 서울 명소 4개 코스 ①동촌코스(명륜동 – 창덕궁 – 창경궁) ②서촌코스(경복궁–경희궁–수성동계곡) ③남촌코스(청계천 – 남산골한옥마을) ④북촌코스(원서동–계동–북촌한옥마을)를 선정하고, 주변에 위치한 한복대여점과 협력하여 10%~50%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대여시간도 늘린다.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특별히 1만원 상당의 한복대여료를 50%할인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한복을 착용한 사람은 고궁 관람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는 혜택을 누릴 수 있으며, 여행주간 중에는 특별히 시티투어버스를 20% 할인된 가격으로 탑승할 수 있다. 동‧서‧남‧북 4대 코스 중에 여행주간이 추천하는 사진명소를 3곳 이상을 방문하고, 여행주간 해쉬태그(#여행주간 #한복 #서울도심여행)와 함께 SNS에 인증사진을 게시하면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또한, 한복을 입고 나들이하는 사진 공모를 통해 대상에게 50만원 상당의 가족사진 촬영권 등을 제공하는 공모전도 열린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여행주간 홈페이지(spring.visitseoul.or.kr)를 통해 사진을 업로드하면 된다. 북촌마을(좌)과 청계천(우)에서 한복을 입고 기념사진을 촬영 중인 시민들 이 밖에도 5월 6·13일 토요일,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꽃단장 프로그램, 전통놀이, 인디밴드 버스킹 공연 등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를 선보인다. 한옥마을 천우각 광장에서는 여행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