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다시 문 연 PC방, 강화된 방역수칙은?

정부가 지난 14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완화하면서 고위험시설인 PC방의 집합금지를 해제했다. 핵심 방역수칙 의무화가 조건인데 세부 기준에 대한 시민들의 문의가 급증해 서울시가 안내한 PC방 핵심 방역수칙 세부지침을 자세히 소개한다. PC방은 핵심방역 수칙 의무화 조건으로 영업이 가능하다. ⓒ최병용 먼저 그동안 PC방 출입이 가능했던 미성년자(19세 미만)의 출입이 불가능해졌다. 9월 21일부터 학생 등교가 예정된 터라 학교 내 집단 감염을 막기 위한 조치다. 미성년자의 경우 보호자를 동반해도 PC방 출입이 금지되니 착오가 없어야 한다. PC방 입구에 '미성년자 출입제한' 안내문이 부착되어 있고 철저하게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최병용 PC방을 출입하는 손님은 마스크 착용 및 전자출입명부(QR코드)를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단 보조적으로 수기명부 비치가 가능하다. 수기명부 작성 시는 이름을 쓰지 않고 시군구(거주지), 전화번호만 기재한다. 사업주는 신분증 확인, 명부는 4주 보관 후 폐기를 준수해야 한다. PC방 회원 로그인 시스템 등 사설 출입명부는 불인정되지만 자치구에서 자체 개발한 전자출입명부는 인정된다. PC방 출입시 전자출입명부(QR코드) 작성은 의무다. ⓒ최병용 PC방 매장 내에는 손소독제를 의무적으로 비치해야 하고, 사업주는 1일 2회 이상 테이블, 의자 손잡이, PC 등의 표면을 소독하고 소독 대장 작성을 권고 받는다. 또한 1일 2회 이상 환기를 시키고 환기대장 작성도 권고한다. 밀폐된 시설이라 자칫 에어컨으로 인한 공기 중 전파가 우려되니 소독이나 환기를 철저히 해야 한다.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금지 및 손소독제를 비치해 운영한다. ⓒ최병용 PC방 좌석은 한 칸씩 거리두기가 의무화 됐다. 혹시 일행들과 같이 어울려 PC방을 찾았더라도 반드시 간격을 띄워 앉아야 한다. PC방을 방문하기 전 '그게 가능해?'라고 생각했는데 PC방에서 아예 한자리씩 예약을 걸어 놔 작동이 되지 않도록 해 둔 것을 보니 철저...
다중이 이용하는 곳들은 발열체크가 필수가 되었다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행동지침…무엇이 달라졌을까?

코로나19 감염자가 세 자리 숫자로 증가하면서 서울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강화 조치를 내렸다. 서울시뿐 아니라 전국으로 확대될 만큼 심각한 상황에서 시민의식이 곳곳에서 발현되어야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것에 모두가 동의할 것이다. 다중이용시설에서 발열체크는 이제 필수가 되었다. ⓒ김은주 지난 겨울부터 마스크와 한 몸이 되어 살아온 지 반 년이 넘었지만 무더위 속에서 마스크를 하루 종일 착용한다는 것이 여간 힘든 것이 아니다. 마스크는 썼지만 코를 내놓거나 턱에 걸치는 사람, 줄을 매달아 목에 걸고 다니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강화 조치로 인해 실내, 실외 모든 곳에서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함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그간 생활 속 거리두기에 익숙해졌다면 이제 달라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조치들도 하나씩 점검해보자.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한 행동지침들을 따라야 한다. ⓒ김은주 모든 공간에서 마스크는 꼭 착용! 24일부터 시작된 마스크 착용 의무화는 실내와 실외 모두 적용되며, 실내에서 음식물을 먹을 때를 제외하고는 항상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미 버스나 지하철, 택시와 같은 대중교통시설을 이용할 때 의무화되었던 마스크 착용이 더 넓은 범위로 확대된 것이다. 간혹 엘리베이터 안에서 착용을 하지 않는 사람들을 볼 수 있는데, 엘리베이터를 이용 시에도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이를 어길 시에는 1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10월 13일부터 개정된 감염병예방법 조항이 시행되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출입명부 작성 의무, 방역수칙도 꼼꼼하게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개인정보를 의무적으로 작성해야 한다. ⓒ김은주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는 발열 체크와 QR 코드를 이용한 개인정보를 의무적으로 입력해야 한다. 특히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다중이용시설 중 클럽, 룸살롱과 같은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공연...
사업이 실시된 지 며칠 만에 행정안전부가 코로나 대응 모범 사례로 뽑히며 여러 지자체들이 벤치마킹하고 있는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과 인터뷰했다.

확진자 동선을 지우는 공무원이 있다?

‘ OO구 30번 확진자 동선 홈페이지 공개.’ ‘ 20번째 확진자 관내 이동 동선 등 구홈페이지, 블로그 공개.’ 안전 안내 문자로 다음과 같은 내용들을 봤을 것이다. 코로나 19가 터진 이후, 수많은 사람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코로나 확진자 동선이다. 확진자가 다녀간 경로는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감염이 쉽고 빠르게 전파되기 때문에 방역을 담당하는 입장에서는 재빨리 주민들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 주민들도 확진자 동선을 통해 나도 모르는 사이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했는지 혹은 더 주의해야 하는지 등을 인지할 수 있다. 그렇다 보니 확진자 동선은 지자체 누리집뿐만 아니라 개인 SNS에도 많이 공유되었다. 인터넷 방역단이 있는 송파구청 ©김진흥 코로나 디지털 장의사 역할을 자처하는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 ©김진흥  하지만 반대로 코로나 확진자 동선을 지우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이다. 지난 5월 21일에 출범한 그들은 관리 기한(14일)이 지난 코로나 확진자 동선이 있는 블로그, 맘카페, 트위터 등 SNS에 삭제 요청을 하는 역할을 한다.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은 확진자 동선 삭제가 꼭 필요한 작업임을 주장했다. 송파구의 주장은 6월 말 현재 전국으로 퍼지는 중이다. 행정안전부는 송파구 사업을 모범적인 사례라고 소개하면서 다른 지방자치단체들에 권장했다. 몇몇 지자체들은 송파구에 문의하면서 인터넷 방역단을 벤치마킹하며 실시하는 중이다. 이처럼 서울시 한 자치구 정책이 전국으로 확산되는 이례적인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지역과 주민 안전을 위해 필요한 확진자 동선을 이들은 왜 지우고 또 이 작업이 왜 중요하다고 말하는 것일까.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 담당자 오정필 주무관에게 직접 물어봤다.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을 담당하는 오정필 주무관 ©김진흥 Q. 현재 송파구 인터넷 방역단은 어떻게 구성되어 있나요? A. 공무원 5명과 공공근로(코로나19 대응 공공일자리 사업) 2명으로 총 7명...
고위험시설에서 QR코드 전자출입명부가 의무화되었다

“QR코드 보여주세요~” 고위험시설 전자출입명부 도입

6월 10일부터 전자출입명부 의무화가 시행되었다. ⓒ보건복지부 코로나19 사태가 이태원클럽, 물류회사,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다시 확산 조짐을 보이자 정부가 8개의 고위험 시설에 대해 6월 10일부터 전자출입명부 시스템 도입을 의무화했다. 8개 시설은 헌팅 포차, 감성주점, 유흥주점 (클럽·룸살롱 등),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연습장, 실내 집단운동 시설(줌바·태보·스피닝 등), 실내 스탠딩 공연장 등과 수도권 학원, PC방 등이다. 전자출입명부는 6월 말까지 계도기간을 거쳐 감염병 위기단계 '주의' 하향시 또는 집합제한 명령 해제 시까지 시행된다. 7월 1일 이후부터는 QR코드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거나, 출입자 명단을 허위로 작성하거나 부실하게 관리하다 적발되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과 집합금지명령 등의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으니 특히 주의해야 한다. 이용자가 출입자용 QR코드를 생성하고 업소용 QR코드로 인식하면 된다. ⓒ보건복지부 QR코드 시스템은 정부와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공동으로 추진해 출입자, 사업주 모두 네이버 앱이 깔린 스마트폰만 있으면 된다. 수기로 기록하는 방식에 비해 훨씬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수기로 입력하는 명부는 볼펜과 종이로부터 감염위험이 높다. ⓒ최병용 QR코드는 'Quick Response'의 줄임말로 신속 반응·대응이라는 뜻이다. 방문한 시설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를 찾아내 감염 확산을 막아야  그 동안 접촉자 추적에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전자출입명부를 이용하면 방역의 기본인 확진자 동선-역학조사-접촉자 확인-검사 단계로 진행하는 데 훨씬 더 간편하고 빠르게 추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신속한 출입자 추적을 위한 QR코드 도입은 필수다. ⓒ최병용 고위험 시설에 입장하기 위한 QR코드 생성 절차는 아주 간단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 만 14세 미만은 부모의 동의가 별도로 필요하다. 전자출입명부 QR코드를 발급받는 절차는 다음과 같다 1. 네이버 앱에 로그...
마스크 의무 착용 포스터가 붙은 서울 내 모 PC방 입구

PC방 알바생의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

필자는 현재 PC방에서 아르바이를 하고 있다. 필자가 근무하는 PC방은 기존에도 위생에 각별하게 신경 쓰는 편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기 시작한 2월 중순부터는 그 수준이 급상했다. 마스크 의무 착용 포스터가 붙은 서울 내 모 PC방 입구 ©김하솜 PC방에 근무 중인 직원들은 물론, 피시방에 방문한 손님들까지도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손님은 출입이 제한된다. PC방 알바는 이리저리 움직이며 청소와 요리를 해야 하기 때문에 때때로 마스크로 인해 숨이 차기도 하다. 근무하는 7시간 내내 마스크를 착용하다 보니 귀 뒤쪽이 붓기도 했다.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한 지 한 달이 넘은 지금은 어느 정도 마스크에 적응이 되었다. 하지만 PC방 이용 도중 마스크를 벗는 손님들에게 착용을 강제하는 일은 여전히 쉽지가 않다.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난 뒤 잠시 후에 다시 가 보면 마스크를 벗고 있는 상황이 벌어지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좌석마다 놓아둔 물티슈 ©김하솜 좌석마다 물티슈를 놓아두고, 매장 곳곳에 손소독제를 비치해 두었다. 손잡이 및 각종 손이 닿는 곳들은 소독액을 뿌려 닦아낸다. 손님이 자리 이용을 끝낸 후에는 소독수를 키보드, 마우스 등 좌석 이곳저곳에 뿌려 닦아낸다. PC방은 밀폐된 공간이라는 특성상 감염성이 야외보다 높기 때문이다. 수시로 매장 앞뒷문을 열어 매장을 환기시키는 일도 잊지 않는다. 서울 내 특정 PC방에서 집단감염 소식이 있었다. 혹시나 손님들 중 확진자가 다녀가더라도 다른 손님에게 옮기지 않도록 다양한 방법을 활용 중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염성이 높은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은 근무 중인 필자와 손님들 모두 쉽게 사그라들지 않는다. 예방 차원에서 가게 전체를 소독하는 날이면, "혹시 여기 확진자 다녀갔냐"고 걱정스레 묻는 손님도 있었다.                                             매장 곳곳에 놓아둔 손소독제 ©김하솜 주문된 음...
[3월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3월 26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월 26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9,241명 (해외유입 284명(외국인 31명), 조사가 완료되어 해외유입으로 확인된 사례)이며, 이 중 4,144명이 격리해제 되었다고 밝혔다. ■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3.26.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결과 양성 검사 중 결과 음성 확진자 격리해제 격리중 사망 3. 25.(수)0시 기준 357,896 9,137 3,730 5,281 126 14,278 334,481 3. 26.(목)0시 기준 364,942 9,241 4,144 4,966 131 14,369 341,332 변동 7,046 104 414 -315 5 91 6,851 ■ 지역별 확진자 현황 (3.26.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합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검역 격리중 4,966 280 35 3,349 32 8 24 17 36 275 12 25 56 3 5 643 33 2 131 격리해제 4,144 80 75 3,039 11 11 6 20 8 122 18 14 68 7 3 601 57 4 0 사망 131 0 2 94 0 0 0 0 0 4 1 0 0 0 0 30 0 0 0 합계*(전일대비) 9,241(104) 360(13) 112- 6,482(26) 431 19- 30(6) 37- 44- 401(14) 31- 39(1) 124(1) 10- 8- 1,274(12) 90- 6- 131(30) ※ 3월 25일 0시부터...
코로나바이러스19국내발생현황

[3월 25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월 25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9,137명 (해외유입 227명, 조사가 완료되어 해외유입으로 확인된 사례)이며, 이 중 3,730명이 격리해제 되었다고 밝혔다. ■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3.25.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결과 양성 검사 중 결과 음성 확진자 격리해제 격리중 사망 3. 24.(화)0시 기준 348,582 9,037 3,507 5,410 120 15,440 324,105 3. 25.(수)0시 기준 357,896 9,137 3,730 5,281 126 14,278 334,481 변동 +9,314 +100 +223 -129 +6 -1,162 +10,376 ■ 지역별 확진자 현황 (3.25.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합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검역 격리중 5,281 275 38 3,624 32 8 18 18 41 283 15 25 58 3 5 696 39 2 101 격리해제 3,730 72 73 2,740 10 11 6 19 3 100 15 13 65 7 3 538 51 4 0 사망 126 0 1 92 0 0 0 0 0 4 1 0 0 0 0 28 0 0 0 합계*(전일대비) 9,137(100) 347(13) 112(1) 6,456(14) 421 19- 24- 37- 44(2) 387(21) 31(1) 38- 123(3) 10- 8(2) 1,262(5) 90- 6(2) 101(34)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국내발생현황

[3월 23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월 23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8,961명(해외유입 144명, 조사가 완료되어 해외유입으로 확인된 사례)이며, 이 중 3,166명이 격리해제 되었다고 밝혔다. ■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3.23.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결과 양성 검사 중 결과 음성 확진자 격리해제 격리중 사망 3. 22.(일)0시 기준 331,780 8,897 2,909 5,884 104 14,540 308,343 3. 23.(월)0시 기준 338,036 8,961 3,166 5,684 111 13,628 315,447 변동 +6,256 +64 +257 -200 +7 -912 +7,104 ■ 지역별 확진자 현황 (3.23.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합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검역 격리중 5,684 266 37 4,024 32 9 18 19 39 260 15 28 76 3 3 763 44 1 47 격리해제 3,166 64 71 2,305 8 10 6 17 3 88 14 9 44 7 3 469 45 3 0 사망 111 0 1 82 0 0 0 0 0 3 1 0 0 0 0 24 0 0 0 합계*(전일대비) 8,961(64) 330(6) 109(1) 6,411(24) 40- 19- 24- 36- 42(1) 351(14) 30- 37(2) 120- 10- 6- 1,256(2) 89(1) 4- 47(13) ※ 3월 22일 0시부터 3월 23일 0시 사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국내발생현황

[3월 20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월 20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8,652명이며, 이 중 2,233명이 격리해제 되었다고 밝혔다. ■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3.20.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결과 양성 검사 중 결과 음성 확진자 격리해제 격리중 사망 3. 19.(목)0시 기준 307,024 8,565 1,947 6,527 91 15,904 282,555 3. 20.(금)0시 기준 316,664 8,652 2,233 6,325 94 15,525 292,487 변동 +9,640 +87 +286 -202 +3 -379 +9,932 ■ 지역별 확진자 현황 (3.20.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합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검역 격리중 6,325 235 47 4,631 29 8 17 25 41 240 19 27 87 3 2 841 54 2 17 격리해제 2,233 64 60 1,577 7 10 5 11 0 66 10 6 32 7 3 340 33 2 0 사망 94 0 1 67 0 0 0 0 0 3 1 0 0 0 0 22 0 0 0 합계*(전일대비) 8,652(87) 299(17) 108(1) 6,275(34) 36(4) 18(1) 22- 36- 41- 309(14) 30- 33- 119(1) 10- 5- 1,203(13) 87(1) 4- 17(1) ※ 3월 19일 0시부터 3월 20일 0시 사이에 질병관리본부로 신고, 기초조사서 접수, 1차 분류 등이 된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국내발생현황

[3월 19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월 19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8,565명이며, 이 중 1,947명이 격리해제 되었다고 밝혔다. ■ 국내 신고 및 검사 현황 (3.19.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결과 양성 검사 중 결과 음성 확진자 격리해제 격리중 사망 3. 18.(수)0시 기준 295,647 8,413 1,540 6,789 84 16,346 270,888 3. 19.(목)0시 기준 307,024 8,565 1,947 6,527 91 15,904 282,555 변동 +11,377 +152 +407 -262 +7 -442 +11,667 ■ 지역별 확진자 현황 (3.19. 0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합계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검역 격리중 6,527 224 48 4,794 26 10 18 27 41 228 20 28 87 5 2 894 57 2 16 격리해제 1,947 58 58 1,382 6 7 4 9 0 64 9 5 31 5 3 275 29 2 0 사망 91 0 1 65 0 0 0 0 0 3 1 0 0 0 0 21 0 0 0 합계*(전일대비) 8,565(152) 282(12) 107- 6,241(97) 32- 17- 22- 36(6) 41- 295(18) 30- 33(1) 118- 10(2) 5- 1,190(12) 86- 4- 16(5) ※ 3월 18일 0시부터 3월 19일 0시 사이에 질병관리본부로 신고, 기초조사서 접수, 1차 분류 등이 된 사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