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숲길

‘경춘선숲길’부터 ‘제명호’까지…노원구 명소 6곳

경춘선 숲길 서울의 대표 명산인 수락산과 불암산, 중랑천의 배산임수 지형은 노원구의 자랑이다. 좋은 터에 자리 잡은 만큼 즐길 거리도 가득한 노원구를 자세히 들여다보았다. 경춘선! 숲길로 다시 만나다 지난 2013년 첫 삽을 뜬 ‘경춘선 숲길’은 총 6km로 경춘철교에서 시작해 구리시 경계까지 이어져 있다. 2019년 5월 완전 개통했으며 각 구간별로 다채로운 특성과 매력을 간직하고 있다. 공덕제2철도건널목부터 육사삼거리를 잇는 1.9km의 1단계 구간에는 허름한 주택에서 주민들의 만남과 소통의 공간으로 변신한 카페들이 자리한다. 경춘철교부터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입구까지 이르는 총 1.2km의 2단계 구역에는 경춘선 숲길 방문자센터가 위치하는데, 시민이 직접 심고 가꾼 꽃밭과 살구나무, 앵두나무 등 다양한수목이 어우러져 아기자기하면서도 아름다운 정원 길로 사랑받는다. 육사삼거리부터 구리시 경계까지의 2.5km 구간은 옛 화랑대 역사를 살펴볼 수 있는 곳으로 한적하면서도 옛 추억을 떠올리기에 그만인 숲길이다. 특히 이번 경춘선 숲길은 전 구간 개방과 함께 서울에서 자전거를 타고 경기도 남양주를 거쳐 강원도 춘천까지 갈 수 있는 자전거 길이 연결돼 서울의 새로운 자전거 코스로도 주목받고 있다. 과거 경춘선 숲길은 노원구 성동역과 춘천 사이에서 청춘의 추억을 실어 나르곤 했다. 2010년 복선전철이 개통되어 수도권 전철로 편입, ITX-청춘열차로 운행되면서 기차가 다니지 않는 폐선 부지가 되었으나, 도시 재생 사업을 통해 다시 태어났다. 꽃과 나무가 우거진 걷기 좋은 경춘선 숲길로 주말 여행을 떠나 보는 건 어떨까. 옛 화랑대역 화랑대역사 전시관 서울의 마지막 간이역이자 등록문화재 제300호로 지정되어 있는 옛 화랑대역이 낭만을 가득 담은 추억의 체험 공간으로 거듭났다. 1950년대의 미카형 증기기관차와 협궤 열차 그리고 체코와 일본의 노면 전차 실물을 역사 주변 곳곳에서 ...
폐역이 된 경춘선 화랑대역과 노면전차

“여기 서울 맞아?” 함박눈 내린 서울 간이역 풍경

폐역이 된 경춘선 화랑대역과 노면전차 올해 유난히 눈 구경하기 힘들었다. 그런데 지난주 서울에 함박눈이 펑펑 내렸다. 눈이 녹아 비가 된다는 우수에 말이다. 절기에 딱 맞춰 내려준 눈이 메마른 대지는 촉촉이 적셔주고, 눈을 기다리던 사람들에게는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했다. 눈이 내리면 가보고 싶었던 곳이 있다. 노원의 아름다운 명소 노원 9경 중 하나인 경춘선 숲길과 화랑대역이다. 춘천 가는 열차가 다녔던 철길을 걷거나 자전거를 타면서 갈 수 있도록 공원으로 조성했다. 지하철 6호선 화랑대역 인근에 등록문화재 300호인 철도공원이 있다. 철도공원에는 우리가 영화와 방송으로 보았던 전차가 전시되어 있고, 폐역이 된 화랑대역이 있고, 세월의 흐름을 보여주는 녹슨 철로가 있다. 기차역에 눈이 내리면 마치 영화의 한 장면처럼 사진이 나올 것 같아서 눈이 오길 기다렸다. 사진만 보면 일본의 어느 멋진 역인가 하는 생각이 들 것이다. 우리는 춘천 가는 열차길의 낭만과 향수를 기억한다. 지나간 시간 속에 보석처럼 숨겨져 있는 행복했던 시간을 찾고 싶어 한다. 눈이 아름답게 내리던 날, 기찻길에서 사진을 찍고 철로를 걸으며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었다. 눈 내린 풍경 사이로 보이는 협궤열차 경춘선은 1939년 7월 운행을 시작해 2010년 12월까지 71년간 달렸다. 화랑대역은 올해로 80년이 된다. 오래 전 기차가 다닐 때에는 소음과 진동으로 인하여 일상을 가로막던 장벽이 되기도 했을 것이고, 폐선 후에는 쓰레기장과 불법주차장이기도 했던 이곳은 서울시의 경춘선 숲길 3단계 도시재생사업을 거쳐 녹색공원으로 바뀌었다. 눈이 내려 잘린 나무 기둥에도 눈가루가 하얗게 내려앉았다. 나무기둥 사이로 전시된 하늘색 협궤열차를 보았다. 협궤열차는 궤도 간격이 762㎜로 일반열차의 표준궤간보다 좁은 협궤철도에서 사용됐다. 열차 구성은 증기기관차와 객차 2량으로 되어 있다. 1951년 일본에서 제작하고 철도청 부산 철도차량 공작창에서 조립하여 1951년부터 1973년 1월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