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대극장 극장 앞 독립문 2019.0.20-21

가을, 공연에 풍미를 더하다! ‘세종풍미’ 개봉박두

이번 가을 세종문화회관은 문화예술로 더욱 풍성해집니다. 봉오동 전투를 승리로 이끈 영웅 홍범도 장군, 그의 일대기를 그린 감동의 음악극 과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오케스트라인 독일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의 내한공연을 비롯 뮤지컬, 클래식, 국악, 무용 등 다채로운 공연들을 선보입니다. 선선한 바람과 함께 찾아오는 고품격 공연 릴레이! 문화로 재충전의 시간을 가져보세요. 세종문화회관은 가을을 맞아 직접 기획‧제작한 공연‧전시와 이벤트 등 시민에게 다양한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시즌 프로그램 ‘세종풍미’를 진행한다. 먼저, 은 국악관현악단부터 무용단, 합창단, 소년소녀합창단까지 세종문화회관산하 9개 예술단이 참여, 300여명의 출연진이 무대에 오르는 대규모 음악극으로, 민족 영웅 홍범도를 재조명해 인간 홍범도에 주목한다. 공연은 자신의 일대기를 연극으로 상연하게 되는 내용의 메타극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극 내내 흐르는 대중가요, 모던 록, 국악, 재즈 등의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은 내적 흐름을 연결하며 드라마를 더욱 다채롭고 입체적으로 이끈다. 그밖에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첫 선 음악회’ , 서울시무용단의 , 서울시오페라단의 , 서울시유스오케스라단의 등도 무대에 오른다. 첫선음악회 ‘그들이전하는이야기’(2019.9.25, 좌) 독일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내한공연 (2019.9.27, 우) 세계 최고(最古) 오케스트라인 독일의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 내한, 세종체임버시리즈 등 다양한 기획공연도 함께 선보인다.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는 영국 클래식 전문지 그라모폰이 발표한 세계 10대 오케스트라로 선정, 명실상부 세계 최정상급 오케스트라로, 이번 내한은 드레스덴 슈타츠카펠레의 수석 부지휘자 마에스트로 정명훈의 지휘 및 리즈 콩쿨 우승자 피아니스트 김선욱의 협연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추석을 맞아 주요 공연들을 묶어 최대 50% 할인 판매하는 ‘선물하기 패키지’를 비롯, 숙박‧식사 패키지등 보...
오는 9월 세종문화회관 산하 9개 예술단이 첫 통합 공연을 앞두고 쇼케이스가 열렸다

한여름 밤의 감동, 서울시예술단 첫 통합 무대

오는 9월 세종문화회관 산하 9개 예술단이 첫 통합 공연을 앞두고 쇼케이스가 열렸다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세종문화회관에서 음악극 ‘극장 앞 독립군’ 공연을 기획했다. 9월 20~21일 양일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 예정으로, 본 공연에 앞선 쇼케이스가 7월 23일 세종문화회관 후면계단 특설 무대에서 진행되었다.이번 공연은 세종문화회관 9개 예술단 300여 명의 출연진들이 뭉쳐서 만든 음악극으로, 독립운동가 홍범도 장군의 이야기를 연출했는데, 압도적인 스케일이 주목할 만하다. 극장 앞 독립군 포토존 코너쇼케이스를 보러 들어가는 입구에 ‘극장 앞 독립군' 포스터가 있다. 이곳을 배경으로 인증사진도 ’찰칵‘ 찍어보았다.1920년 6월 7일 본격적인 항일무장투쟁에서 첫 승전보를 알린 '봉오동 전투'를 승리로 이끈 만주 호랑이 홍범도. 노비에서 군인으로, 군인에서 포스로, 포수에서 의병으로, 의병에서 장군으로, 그리고 이역만리 동토의 땅에서 고려극장의 수위로 생을 마감하기까지 홍범도 장군의 비운의 이야기가 국악, 오케스트라, 오페라, 연극, 뮤지컬, 무용, 합창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압도적인 스케일로 풀어낸다.저녁 8시 30분이 되자, 어슴푸레 세종문화회관 야외공연장에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면서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함께 쇼케이스 무대의 막이 올랐다. 일제강점기 봉오동전투, 청산리전투로 알려진 대한독립군 대장 홍범도. '날으는 홍장군'이라는 노래로 불릴 만큼 조선인의 존경과 자부심을 한 몸에 받으며 일본군을 두려움에 떨게 했다는 불세출의 민족 영웅이었지만, 말년에 그는 카자흐스탄(구소련)의 '고려극장'에서 수위를 하게 된다.생전 처음으로 극장에 들어가서 배우들을 만나게 된 홍범도는 자신을 알아보는 한 청년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게 되고, 공산당 정부로부터 폐관 조치를 통보받은 위기 속에서 극장의 마지막 공연으로 '날으는 홍장군'을 올리게 된다. 공연을 통해서 홍범도는 초라한 노인이 아닌 영웅으로 거듭난...
‘극장 앞 독립군’ 사진 포토존

감동 가득 ‘극장 앞 독립군’, 본 공연 기대해도 좋다

‘극장 앞 독립군’ 사진 포토존 “대한독립군이 되어 조국의 독립을 위해 함께 싸워주시오!” 지난 23일 세종문화회관 야외계단에서 봉오동 전투를 이끈 홍범도 장군의 감동 실화 이야기 ‘극장 앞 독립군’ 쇼케이스 공연이 진행되었다. 이번에 선보였던 공연은 서울시예술단의 첫 번째 통합공연으로 세종문화회관 개관 41년 만에 산하 7개 예술단 모두가 참여하는 대규모 음악극이다. 쇼케이스 공연이 펼쳐진 세종문화회관 뒤편 올해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및 내년 봉오동 전투의 승전 100주년을 기념하며 봉오동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던 독립운동가 홍범도 장군의 이야기를 일대기로 그린 약 300명이 등장하는 의미 깊은 음악극이다. 공연은 자신의 일대기를 연극으로 상연하게 되는 내용의 메타극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한다. 홍범도 장군의 영웅적 순간만의 조명이 아닌 카자흐스탄에서 노후 생활을 하던 홍범도가 직장을 구하는 데서 시작하여 시공을 오가며 그의 일대기를 그려냈다. 김광보 총연출은 독립운동사에서는 영웅이지만 말년에는 쓸쓸한 삶을 살았던 홍범도 장군의 인간적인 면모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한다. 쇼케이스에서는 공연의 주요 장면 중 일부가 시연된다고 했다. 시놉시스를 잠깐 소개하면 1920년 일제강점기 봉오동, 청산리 대첩으로 유명한 독립운동가 홍범도. 한때 ‘날으는 홍장군’이라는 노래까지 있을 정도로 민중의 지지를 한 몸에 받으며 일본군을 두렵게 했던 대한독립군 의병대장 홍범도는 카자흐스탄의 ‘고려극장’에서 수위를 하며 말년을 보내게 된다. 생전 처음으로 극장에 들어가서 배우들을 만나게 된 홍범도는 자신을 알아보는 한 청년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게 되고, 청년은 홍범도 장군의 이야기로 대본을 쓰고 언젠가 ‘고려극장’에서 공연되기를 바라지만 조선의 말과 전통을 지키려 애쓰며 위태롭게 운영되던 극장은 카자흐스탄 공산당 정부로부터 폐관 조치를 당하게 된다. 단원들은 극장의 마지막 공연으로 청년의 작품, ‘날으는 홍장군’을 무대에 올리기로 결정한다. 홍범도는 ‘날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