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 책거리는 서울에서 가장 복잡한 홍대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이색공간이다.

여기 홍대 맞아? ‘경의선 책거리’에서 누리는 여유

2호선 '홍대입구역'은 새로운 문화를 주도하는 젊은이들의 생기가 넘치는 공간이다. 트렌드를 앞서가는 분위기 좋은 카페가 생기고 독특한 분위기의 술집이 즐비하기에 홍대 문화를 즐기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다만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젊은이들의 열정이 누그러지지 않아 모임이 잦은 것은 다소 걱정이 된다. 더욱이 야외보다 실내에서는 코로나19의 전파력이 강할 수 있기에 홍대에서 실외활동을 하기에 좋은 '경의선 책거리'를 소개해 본다. 홍대입구 6번 출구로 나가면 경의선 책거리를 만날 수 있다. ©김재형 홍대입구, 낭만이 흐르는 '경의선 책거리' 경의선 책거리는 마포구가 경의선 홍대복합역사에 독서문화를 불어 넣기 위해 문화공간으로 조성한 거리다. 2016년 10월에 조성됐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더 아름다운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경의선 책거리에 가려면 홍대입구역 6번 출구로 나오는 게 가장 좋다. 이곳에 도착하면 책거리를 소개하는 조형물을 먼저 볼 수 있다. 무심코 걸터 앉아 기타를 잡고 있는 소년동상을 보면 홍대 인디밴드들이 흘렸던 노력과 땀이 연상되기도 한다. 게시판에서는 마포문화행사, 베스트셀러, 추천 신간도서, 책거리 행사안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경의선 책거리(Book on air) 이름으로 유튜브 채널도 운영 중인데 여러 이벤트가 있으니 꼼꼼히 살펴보면 좋다. 서강대 방면으로 걸어가는 경의선 책거리는 여기가 홍대가 맞나 착각에 빠질 정도로 평온한 분위기다. ☞경의선 책거리(Book on air)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클릭) 벤치에 앉아 일상을 즐기는 시민들이 평온해 보인다. ©김재형 걷다보면 주변에 있는 안락한 의자가 눈에 띈다. 나이 많은 어르신을 비롯해 젊은 남녀, 외국 청년들이 벤치에 앉아 오손도손 얘기하는 모습이 평화롭다. 아마 홍대이기에 더 자유롭고 낭만이 넘치는 듯하다. 담벼락에는 장미가 길에 뻗어 있어 향기를 맡으며 산책할 수 있는 코스도 있다. 옛 정취가 가득한 경의선 책거리 플랫폼 아동산책, 예술산책, ...
선로 이상 여부를 점검하는 서울교통공사 직원분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환경 REAL 체험’을 다녀오다

서울교통공사는 시민들과 함께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 매년 다양한 프로그램과 행사를 진행 중이다. 11월 16일 서울교통공사에서 주관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인 '지하철 환경 REAL체험' 3회에 참여했다. 서울교통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접수를 받았 참가자는 약 30명 정도로 제한되었다. 새벽 00시-04시 시간대에 진행하는 행사임에도 신청 경쟁률이 꽤 높았다. 지하철 환경 REAL체험 행사장, 합정역 ⓒ이재원 서울교통공사는 2019년 총 3차례의 '지하철 환경 REAL체험'을 진행했다. 1회차 잠실-잠실새내, 2회차 을지로4가-을지로3가, 3회차 홍대입구-합정 구간으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고 지난 11월 16일. 마지막 3회차인 홍대입구-합정구간에 참여했다. 선로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이재원 역내 선로에 들어가 내부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많은 시민들이 신청했다고 한다. 간단한 개회식 이후 안전장비, 마스크를 착용하고 새벽 12시 합정역에서 시작해 홍대입구역까지의 구간을 걸었다.   텅 빈 지하철 구간  ⓒ이재원 운행이 모두 끝난 새벽시간대 지하철 터널을 보았다. 지하철 창문을 통해 옆면 만을 바라보던 터널은 사실 이렇게 아름다운 곳이다. 시민들에게는 베일에 쌓인 장소인 지하철 터널구간을 체험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유익한 행사였는데 참여한 시민들 한분 한분 모두 좋은 경험이 되었다고 말한다. 시민과 함께한 지하철 체험 ⓒ이재원 홍대입구로 가는 구간을 걸으며 물청소와 점검작업을 볼 수 있었다. 사전 신청을 한 경우 물청소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많은 분들이 함께하기 때문에 터널을 걷는게 무섭거나 폐쇄적인 느낌은 들지 않았고 모두들 즐겁게 체험하는 분위기였다. 점검에 분주한 직원들 ⓒ이재원 시민들이 지켜보는 와중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점검작업에 몰두하고 계시는 서울교통공사 직원분들. 시민들은 직접 현장에서 생생하게 점검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인구 천만 서울의 교통수단이자 발인 ...
홍대 걷고 싶은 거리ⓒ뉴시스

WIFI존, 공연장 등 홍대거리 배낭여행 메카로 변신

‘홍대 걷고 싶은 거리(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과 홍대 사이에 위치하는 500m 구간)’가 편의시설과 편리한 보행환경을 갖춘 거리로 변신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홍대 걷고 싶은 거리’를 지역의 정체성이 살아있는 ‘문화예술 특화거리’이자 ‘배낭여행의 메카’로 문화관광 명소화하겠다고 30일 밝혔다. 핵심적으로는 현재 거리 내에 공원 겸 공터로 활용하고 있는 부지에 약 330㎡ 규모의 이색적인 편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단차가 있는 거리 특성을 살려 상부에는 언덕 형태의 공연장을, 하부에는 배낭여행객들을 위한 휴식공간과 짐 보관소, 글로벌ATM 등의 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아울러 거리 곳곳에 관광객들이 쉬어갈 수 있는 휴식공간과 안내표지를 확충하고, 홍대 지역만의 특색 있는 거리문화예술 활동 등에 지역민과 대학, 지자체가 협력해 함께 할 수 있도록 참여의 장을 넓힐 계획이다. 사업내용은 크게 ▲거리환경개선 ▲여행자편의시설 조성 ▲거리 예술활동 운영·관리체계 민관협력 등 3가지로 나누어진다. 먼저, ‘거리환경개선’ 사업으로 공연관람 인파와 보행자가 뒤섞여 혼잡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공연공간과 보행환경을 체계적으로 재배치할 계획이다. 자유로운 버스킹문화와 보행환경이 조화를 이루게 하기 위함이다. 또, 안내표지판과 벤치, ‘Wife-free zone(무료 와이파이존)’, 포토존 등을 설치하고, ‘선’이라는 디자인 요소를 가미하여 가로시설물에 공통적으로 적용시킬 예정이다. 2017년 6월까지 공항철도 홍대입구역 복합역사 인근에 ‘만남의 광장’도 조성된다. 둘째로 ‘여행자편의’를 위해 현재 공원 겸 공터로 활용하고 있는 부지에 약 330㎡규모의 편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언덕과 둠벙’의 구조로를 도입해, 상부에는 언덕처럼 경사를 이루는 공연장을, 반지하 하부 공간에는 방문객들의 휴식공간과 관광·공연정보 제공 및 예매 서비스 공간, 짐 보관소, 글로벌 ATM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홍대거리의 자산이자 고유한 매력의 근간인 거리예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