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선 책거리는 서울에서 가장 복잡한 홍대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이색공간이다.

여기 홍대 맞아? ‘경의선 책거리’에서 누리는 여유

2호선 '홍대입구역'은 새로운 문화를 주도하는 젊은이들의 생기가 넘치는 공간이다. 트렌드를 앞서가는 분위기 좋은 카페가 생기고 독특한 분위기의 술집이 즐비하기에 홍대 문화를 즐기려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다만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젊은이들의 열정이 누그러지지 않아 모임이 잦은 것은 다소 걱정이 된다. 더욱이 야외보다 실내에서는 코로나19의 전파력이 강할 수 있기에 홍대에서 실외활동을 하기에 좋은 '경의선 책거리'를 소개해 본다. 홍대입구 6번 출구로 나가면 경의선 책거리를 만날 수 있다. ©김재형 홍대입구, 낭만이 흐르는 '경의선 책거리' 경의선 책거리는 마포구가 경의선 홍대복합역사에 독서문화를 불어 넣기 위해 문화공간으로 조성한 거리다. 2016년 10월에 조성됐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더 아름다운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경의선 책거리에 가려면 홍대입구역 6번 출구로 나오는 게 가장 좋다. 이곳에 도착하면 책거리를 소개하는 조형물을 먼저 볼 수 있다. 무심코 걸터 앉아 기타를 잡고 있는 소년동상을 보면 홍대 인디밴드들이 흘렸던 노력과 땀이 연상되기도 한다. 게시판에서는 마포문화행사, 베스트셀러, 추천 신간도서, 책거리 행사안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경의선 책거리(Book on air) 이름으로 유튜브 채널도 운영 중인데 여러 이벤트가 있으니 꼼꼼히 살펴보면 좋다. 서강대 방면으로 걸어가는 경의선 책거리는 여기가 홍대가 맞나 착각에 빠질 정도로 평온한 분위기다. ☞경의선 책거리(Book on air) 유튜브 채널 바로가기(클릭) 벤치에 앉아 일상을 즐기는 시민들이 평온해 보인다. ©김재형 걷다보면 주변에 있는 안락한 의자가 눈에 띈다. 나이 많은 어르신을 비롯해 젊은 남녀, 외국 청년들이 벤치에 앉아 오손도손 얘기하는 모습이 평화롭다. 아마 홍대이기에 더 자유롭고 낭만이 넘치는 듯하다. 담벼락에는 장미가 길에 뻗어 있어 향기를 맡으며 산책할 수 있는 코스도 있다. 옛 정취가 가득한 경의선 책거리 플랫폼 아동산책, 예술산책, ...
한글의 아름다움을 여실히 보여주는 조형물

경의선 책거리에서 벚꽃엔딩

한글의 아름다움을 여실히 보여주는 조형물 책 읽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계절인 봄에 경의선 책거리를 찾았다. 벚꽃이 만개한 가운데 복사꽃과 낮게 심어진 작은 꽃들과 푸른 화초들이 봄날의 향기를 진하게 내뱉고 있었다. 봄을 느끼기엔 이곳도 참 좋다. 옛 경의선 자리에 위치한 경의선 책거리가 새로운 명소로 떠오른 것은 분명했다. 책을 읽고 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경의선 책거리는 경의중앙선 홍대입구역 6번 출구로 나오면 바로 펼쳐진다. 와우교까지 250m 가량 이어지는 거리이다. 경의선은 서울과 신의주를 잇던 철도였다. 개통된 시기는 1906년이며 일제가 수탈하기 위해 개통했다. 경의선책거리의 서점들과 조형물도 봄을 입다(좌), 벚꽃과 어우러진 철길 벽화(우) 열차 모양의 전시 공간이 길게 늘어서 있다. 그 옆으로 파란 하늘에 신부의 부케처럼 예쁘게 생긴 벚꽃송이가 공원전체를 아름다움으로 채우고 있다. 사람들은 자전거를 타거나 담소를 나누며 삼삼오오 지나간다. 기차 모양을 본떠 만든 책방 전시공간은 총 14개동으로 문학 산책, 인문 산책, 문화 산책, 아동 산책, 여행 산책 등으로 구분해 주제별로 책장을 꾸며놓았다. 대형서점에선 보기 힘든 다양한 분야의 책들을 볼 수 있어 신선했다. 정보도 얻을 수 있고, 앉아서 쉴 수도 있어 좋았다.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는 곳에 문화의 향기가 더해지다 한국출판협동조합이 위탁 운영하는 책방은 작가와의 만남, 전시회 같은 행사도 자주 열린다. 책방 운영시간은 화~일요일 저녁 8시까지로 월요일은 휴무라고 하니 참고하면 좋겠다. 복합 문화공간을 표방하고 있는 ’예술 산책‘에 들어가면 그림 전시도 볼 수 있다. ‘인문 산책‘은 문학동네가 운영하는 곳이다. 시민들을 위한 휴식공간인 경의선 책거리는 열차 모양의 전시 공간과 1920년대 서강 역사를 그대로 재현한 작은 승강장, 옛 철길을 그대로 보존한 폐철길 등 곳곳에 추억을 되살리는 볼거리로 가득하다. 향수를 부르는 땡땡거리의 ...
경의선 책거리를 알리는 조형물 ⓒ박분

경의선숲길 따라 책 여행 떠나요~

경의선 책거리를 알리는 조형물 대학이 인접한 전철역에 닿으면 느낌이 사뭇 다르다. 젊은 청춘들의 재잘댐과 웃음이 그렇고, 발자국소리조차 경쾌하기만 하다. 지난 토요일 오후 홍대입구역에 내려 모처럼 젊음의 물결에 휩싸여 걷다 다다른 곳은 산책로가 이어진 도심 속 공원이다. 호젓한 산책로를 따라 마주한 곳에 길게 굽은 기차 모양을 본뜬 건물들이 반겨준다. 열을 지은 칸칸마다 책들이 가득히 실렸다. 멀리서 보면 기차처럼 보이는 작은 서점들이 즐비한 이곳의 이름은 ‘경의선 책거리’이다. 기차 모형의 책 부스가 테마별로 나눠져 있는 경의선 책거리 모습 경의선 책거리에 즐비한 기차 모형의 부스는 총 14개동으로 구성됐다. 문학산책과 인문산책, 문화산책, 아동산책, 여행산책 등 테마별로 특색 있게 꾸민 각각의 부스는 자연스레 책을 접할 수 있도록 사람들을 끌어당긴다. 집필을 할 수 있는 창작공간과 세미나실도 있다. 도서 홍보와 전시는 물론,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이 열리고 책 구입도 가능하다. 부스마다 소규모의 좌석이 마련돼 있어 독서하기에도 좋다. 사진전이 열리고 있는 문화산책 갤러리 ‘창작산책’ 부스에서는 마침 ‘작가와 함께하는 만화그리기’라는 어린이프로그램이 진행 중이었다. 여행자들을 위한 여행도서를 전시 홍보하는 ‘여행산책’ 코너엔 “스페인에 가서 탱고를 배우고 싶다”, “핀란드 자작나무 보고싶다” 등등 방문자들의 꿈이 담긴 쪽지 행렬이 시선을 끈다. 야생동물의 둥지와 배설물 등의 표본이 전시된 ‘아동산책’ 부스에선 아이들의 탄성이 흘러나왔다. “와! 새둥지다”, “청설모 똥이 저렇게 작아요?” 기획전시관인 문화산책 갤러리에서는 풍성한 사진전이 열렸다. 자녀와 함께 경의선 책거리에 나온 주부 서은미(35세) 씨는 “열차 안 같은 서점에서 딸애와 책구경을 하니 동화마을에 온 것 같다”며 “책이 있어 산책길이 더욱 즐겁다”고 말했다. `창작산책` 어린이 프로그램(좌), `아동산책` 전시(우) 마포구 홍대 앞은 젊은 예술가들의 둥지로 익히 알려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