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발표한 ‘1인가구 지원 기본계획’은 ‘사회적 관계망 형성’에 최우선 방점을 뒀다.

‘나 혼자 산다’ 시대…서울시 1인가구 맞춤 지원 발표

서울시가 발표한 ‘1인가구 지원 기본계획’은 ‘사회적 관계망 형성’에 최우선 방점을 뒀다. 혼밥, 혼술을 즐기는 ‘나홀로족’이 늘고 있습니다. 서울 전체가구의 1/3을 차지할 정도로 우리사회의 주요 가구형태로 자리잡고 있는데요.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1인가구에 대한 종합계획을 수립했습니다. 전 자치구에 ‘1인가구 지원센터’를 조성하고, 커뮤니티 활동과 각종 서비스 신청을 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도 구축합니다. 더 이상 혼자라고 눈치보거나 외로워 하지 마세요. 서울시가 1인가구의 건강하고 다양한 삶을 지원합니다. 서울시는 1인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제1차 1인가구 지원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1인가구 실태조사와 정책토론회, 포럼,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통해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냈다. 기본계획은 ‘다양한 가족이 어울려 사는 사회적 우정도시 건설’이라는 비전 아래 향후 5년 간(2019.~2023.) 3대 추진목표, 17개 세부사업으로 추진된다. 3대 추진목표는 ①다양한 소통과 사회적 관계망 확대로 활기찬 일상 유지 ②상호 나눔과 돌봄으로 사회적 고립 예방 ③안전하고 자립적인 삶의 지원 및 사회적 존중 인식 확산이다. 시는 지난 2016년 전국 최초로 1인가구 지원 지원 기본조례를 제정하고, 2017년에는 1인가구 실태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학술용역을 실시했다. 2018년에는 1인가구와 서울시, 자치구, 서울복지거버넌스, 건강가정지원센터, 서울여성가족재단, 관련 학계 등이 참여하는 TF를 구성‧운영해 이번 기본계획을 마련했다. 2019 1인가구 포럼 먼저, 1인가구에게 필요한 생활정보와 상담이 이뤄지는 오프라인 공간인 ‘1인가구 지원센터’가 25개 전 자치구에 생기고, 커뮤니티 활동과 각종 서비스 신청을 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홈페이지)이 내년 오픈한다. 1인가구가 함께 모여 음식을 만들고 식사를 하며 소통하는 ‘소셜다이닝’을 2023년 75개소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지역 내 조리...
중랑구 ‘함밥데이(DAY)’에 참여해 쿠바 샌드위치를 만들어보았다.

혼밥 말고 ‘함밥’ 하실래요? (feat.쿠바 샌드위치)

중랑구 ‘함밥데이(DAY)’에 참여해 쿠바 샌드위치를 만들어보았다. 혼밥, 혼술이라는 말이 자연스러운 시대다. 아무도 없는 집에서 혼자 밥 먹는 게 쓸쓸하게 느껴진다면 중랑구 ‘함밥데이(DAY)’에 참여해보자. 외로움도 달래고, 요리도 배우고, 함께 밥 먹을 친구도 만날 수 있다. 쿠바 샌드위치에 들어갈 햄과 모조포크를 팬 위에서 살짝 굽는다. 중랑구 ‘함밥(함께하는 밥상 나눔)데이’는 중랑구청과 중랑청년네트워크 ‘청랑’에서 기획했다. 도착하자마자 ‘함밥’이라는 브로치가 달린 앞치마를 착용했다. 오늘 만들 요리는 영화 ‘아메리칸 셰프’ 속에 등장하는 쿠바 샌드위치였다. 쿠바 샌드위치는 오래 전 미국 사탕수수, 담배 공장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이 즐겨 먹던 음식이다. 지글지글 익어가는 샌드위치를 보는 것만으로도 군침이 돌았다. 퇴근 후 저녁시간이니 그럴 만도 했다. 쿠바 샌드위치에는 호기빵을 사용하지만 없으면 치아바타, 핫도그빵, 식빵도 가능하다. 재료는 모조 포크(훈제 돼지고기) 슬라이스 2~3장, 샌드위치에 어울릴 햄 2~3장, 스위스치즈 슬라이스, 피클 슬라이스, 버터와 호기(hoagie)빵을 준비한다. 호기빵이 없다면 치아바타, 핫도그빵, 식빵으로도 가능하다. 햄 종류는 본인의 기호에 맞게, 머스타드는 옐로우 머스타드를 사용하는데, 기호에 따라 마요네즈를 추가해도 좋다. 빵 위에 햄, 모조포크, 스위스 치즈 슬라이스, 피클 슬라이스를 얹고서 나머지 쿠바빵을 덮는다. 앞치마도 착용했으니 자! 이제 본격적으로 쿠바 샌드위치를 만들어볼까? 1. 빵을 가로로 반을 가른다. 2. 빵 안쪽 면에 버터를 발라주고, 팬에 표면을 살짝 굽는다. 3. 준비된 햄과 모조포크를 슬라이스하여 팬 위에서 살짝 굽는다. 4. 빵 위에 햄, 모조포크, 스위스 치즈 슬라이스, 피클 슬라이스를 얹고서 나머지 빵을 덮는다. 5. 버터를 중탕으로 녹여 프라이팬과 빵 앞뒷면에 골고루 바른다. 6. 달궈진 프라이팬에 샌드위치를 올려놓고, 뒤집개로 지그시 눌러준다. 굽는 쪽 ...
혼밥

혼자라서 더욱 좋다! 혼밥족·혼술족을 위한 공간

‘혼밥’(혼자 밥 먹기), ‘혼술’(혼자 술 마시기), ‘혼영’(혼자 영화 보기) 등 나홀로 문화가 트렌드 중심에 섰다. 혼자 먹어도 맛있고 혼자 마셔서 더욱 즐거운 공간과 메뉴를 찾았다. “혼자 마시는 게 좋으니까! 굳이 떠들지 않아도 되는 이 시간이, 이 고독이 너무나 좋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된 드라마 의 주인공은 당당하게 말한다. 드라마에서는 혼자 술 마시고 밥 먹는 인물이 오히려 평범하게 그려졌다. 1인 가구의 일상과 나홀로 문화를 반영한 이 드라마는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현재 1인 가구는 전체 가구의 27.6%를 차지한다고 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소비자 3,04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들이 월평균 15회 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눈길을 끄는 건 응답자의 56.6%가 혼자 외식을 한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는 사실이다. 혼밥 횟수는 6.5회로 외식할 때 두 번 중 한 번은 혼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술 마니아의 성지로 불리는 `달파란`(좌), 홍대 `이찌멘`의 김동수 대표(우) 혼밥족, 혼술족을 위한 만찬 어둠이 깔리기 시작하는 오후 6시경, 송파구 방이동에있는 ‘달파란’에는 서너 명이 바에 앉아 혼자 밥을 먹고 술을 마시고 있었다. 혼자 문을 열고 들어온 손님은 익숙한 듯 냉장고에서 맥주 한 병을 꺼내 들고 바에 앉았다. 메뉴판을 보지 않고 바로 음식을 주문하는 모습 또한 능숙했다. 바 너머 주방에서 음식을 만들던 주인장이자 셰프는 가볍게 고개를 끄덕이며 반겼다. “처음에는 친구와 왔는데, 지금은 한 달에 두세 번씩 혼자 와서 술을 즐겨요. 경쾌한 팝 음악과 아늑한 분위기도 좋고, 저처럼 혼술을 하는 이가 많아 부담 없고 편해요. 무엇보다 이곳 음식은 맛이 아주 좋은 데다 어떤 술과도 잘 어울려요”라고 바에서 혼술을 즐기던 류재형 씨는 말했다. 1인 손님 위주로 운영하는 술집이라 3명이상 온 손님은 받지 않는 것도 혼술족이 반기는 부분이다....
의자ⓒ뉴시스

나 혼자 산다! 여성 1인가구의 가장 큰 고민은?

혼자 밥을 먹는다는 뜻의 신조어 '혼밥', 이제 식당가에서도 혼밥족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1인 가구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혼자서 즐기는 술, 여행, 영화 등도 유행처럼 번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혼밥이나 혼술이 좋아서 1인 가구로 살겠노라 결심한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실제로 서울에서 혼자 살고 있는 여성 1,800명에게 물었습니다. 무슨 이유로 혼자 살게 됐는지, 또 혼자 살다보니 겪는 어려움은 무엇인지 말이죠. 서울시 1인 여성가구의 현주소를 보여줄 '생활실태 조사 결과' 지금 확인해보세요. ※ 파란색 글자를 클릭하시면 관련 정보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20~80대 1인 여성가구 1,800명을 대상으로 생활실태 등에 대한 조사를 펼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30세대 700명, 4050세대 500명, 6080세대 60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1일부터 30일까지 진행됐다.이번 생활실태 조사결과, 서울시 가구는 사회변화로 4인 가구는 계속 줄고, 1인 가구는 계속 늘어 4년 뒤인 2020년에는 1인 가구가 약 30%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가구규모별 가족구조의 변화(☞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서울시 1인 가구 여성, 혼자 사는 이유와 어려움은? 혼자 사는 이유를 질문한 결과 2030세대 청년 여성은 ▲직장 또는 학교와의 거리(61.5%) ▲개인적 편의와 자유(26.3%) 등을 꼽아 10명 중 9명은 자발적으로 독립생활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반면 4050세대 중장년 여성은 10명 중 4명(42.5%)이, 6080세대 노년 여성은 10명 중 약 8명(75.3%)이 ‘배우자와의 이혼, 별거, 사별’을 1순위로 꼽았다. 2030세대 여성 1인 가구의 혼자 사는 이유 4050세대(좌), 6080세대(우) 여성 1인 가구의 혼자 사는 이유또, 혼자 살기 때문에 겪는 어려움이 대해서도 질문했더니 2030세대 여성은 ▲경제적 불안감(26.6%) ▲몸이 아프거나 위급할 때 대처의 어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