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와 현대백화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상생상회 특별기획전’을 연다.

서울시-현대백화점, 제철 농특산품 직거래 판매

서울시와 현대백화점이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상생상회 특별기획전’을 연다 서울시와 현대백화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상생상회 특별기획전’을 연다. 이번 특별전은 현대백화점 목동점(7.16~19), 천호점(7.23~26), 현대몰(hyundaimall.com, 7.16~26)에서 진행된다. 11개 광역의 24개 지자체(제주·전남 무안·경북 의성 등)의 대표적인 특산품 114개 상품이 판매된다. 주요 상품으로는 민물장어, 복숭아, 자두 등 신선 농수산물과 과잉 생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과잉 농산물(서산 감자, 고흥 마늘), 과잉 임산물(김해 산딸기)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상생상회 기획 판매전 사례 이번 특별전은 서울시 상생상회와 현대백화점 간 협력을 통해 마련됐다. 상품 판매에 따른 낮은 판매수수료를 제외하고, 나머지 모든 수익이 농가에 갈 수 있도록 농가와 유통업체 직거래 판매 방식으로 운영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지역을 대표하는 제철 농특산물을 신선하고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구성한 이번 특별전과 같이 지속적인 협업 기회를 만들어 농가와 소비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서울시 상생상회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코로나19 서울생활정보' 한눈에 보기 ▶ 내게 맞는 '코로나19 경제지원정책' 찾아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