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객

공원·산에서도 필수!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실내 보다는 실외를 찾는 경향이 많아졌다. 헬스장, 골프연습장, 스포츠 댄스 등 실내에서 운동 하던 이들이 산으로, 공원으로 운동할 곳을 찾아나서면서 산스장(산에 있는 운동기구), 공스장(공원의 운동기구), 집스장(집의 비치된 운동기구)이란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집합금지 명령으로 불이 꺼져 있는 헬스장  ⓒ최병용 코로나19 이후 공기가 좋은 산은 조금 안전할 것이란 생각에 등산 인구가 늘어났다. 등산을 할 때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일정 간격을 두고 등산을 하는 등 거리두기 수칙을 지켜야 함에도 잘 지켜지지 않는 게 현실이다. 지금 시기에는 단체로 등산을 피해야 하고 혼자서 최대한 사람이 많이 찾지 않는 조용한 산을 찾아야 하고, 사람이 적은 시간대를 골라 등산을 즐겨야 한다. 등산객들 중에 일부는 마스크조차 착용하지 않아 우려스럽다. ⓒ최병용 등산만 하면 문제가 없는데 등산을 마친 후 뒤풀이 자리로 인한 접촉으로 감염자가 다수 발생할 우려가 있다. 코로나19 시대에는 등산 후 뒤풀이는 하지 않아야 한다. 산악회 감염자가 발생했다는 뉴스에도 불구하고 '설마 우리가?'하는 마음으로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뒤풀이를 하는 모습이 목격된다. 야외 식당이라고 안심해서는 안 된다. 음식을 먹고 대화를 나누면서 비말이 섞일 게 분명하다. 산악회발 감염사태에도 불구하고 등산을 마친 시민들이 뒤풀이 자리를 갖고 있다. ⓒ최병용 산스장, 공스장을 찾아 운동하는 사람들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운동을 해야 한다. 아파트 단지 안 운동기구에서 운동하는 시민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반면, 산스장에서 만난 시민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운동하고 있어 사람들이 그 쪽으로 가지 않는다.  야외라 해도 타인이 있을 경우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운동해야 한다. ⓒ최병용 휴일을 맞아 인근 계곡을 찾은 시민들이 보인다. 계곡에서 휴식을 취할 때도 다른 시민들과 겹치지 않도록 거리두기 해 앉아야 하고 마스크를 착용 후 즐기는 자세가 필요하다. 계곡에서 휴식...
코로나 걱정말고, 안전하게 즐기는 법

꼭 지켜요! 코로나 걱정 덜고 안전하게 즐기는 법

# 코로나 걱정 덜고 안전하게 즐기는 법! QR 꼭! - QR코드(전자출입명부) 인증 또는 수기출입명부 작성 * 수기출입명부 작성 시 본인의 전화번호 정확히 기재, 신분증 제시 - 증상 확인 협조 및 유증상자 등 출입 금지 - 마스크 착용 방역 약속 꼭! 공통 - 출입자 명부 관리(4주 보관 후 폐기) - 출입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등 출입 제한 - 관리자 상주 및 사업주·종사자 전원 마스크 착용 - 1일 1회 이상 종사자 증상 확인 및 유증상자 퇴근 조치(대장 작성) * 종사자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출근 중단, 즉시 퇴근 조치 및 선별진료 검사 - 방역관리 책임자 지정 개별 -환기·소독, 이용자 간 간격 유지 등은 시설별 포스터 참고 신고 꼭! - 시설이나 이용자가 방역약속 위반 시 02-120 신고 방역 악속 꼭 지켜, 서로를 지켜요! 문의 02-120 # 헬스장 운동은 고수! 안전도 고수! 코로나 걱정 덜고, 안전하게 즐겨요! 멋진 손님의 방역 약속! ① QR코드(전자출입명부) 인증 또는 수기출입명부 작성 * 수기출입명부 작성 시 본인의 전화번호 정확히 기재, 신분증 제시 ② 증상 확인 협조 및 유증상자 등 출입 금지 ③ 마스크 착용 ④ 이용자 간 2m(최소 1m) 이상 간격 유지 ⑤ 운동복, 수건 및 휴대용 운동기구 등은 개인물품 사용 ⑥ 탈의실, 샤워실 등 공용시설 이용 자제 ⑦ 운동기구 이용 후 소독용품 등으로 기구 표면 닦기 ⑧ 고위험군(65세 이상 어르신·임산부·만성질환자 등) 이용 자제 *불가피한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멋진 우리 업소의 방역 약속! ① 출입자 명부 관리(4주 보관 후 폐기) * 전자출입명부 설치 / 수기출입명부 비치(이용자가 수기출입명부 작성 시 성명·전화번호·신분증 확인) ② 출입구에서 발열·호흡기 유증상자 여부 확인 및 유증상자 등 출입 제한 ③ 관리자 상주 및 체육지도·강습자 전원 마스크 착용, 신체접촉 ...
2014042802184791_mainimg

헬스장, 한 달에 7,500원?

"운동이요? 1주일에 보통 다섯 번은 나옵니다. 거의 매일 나오는 편이지요" "65세 이상 노인은 한 달 이용료가 7,500원입니다. 우리 같은 노인들이 이런 곳 없으면 어디 가서 운동하겠어요? 일반 헬스클럽은 이용료가 수월찮다던데." "집에서 가깝고 저렴한 운동시설, 이런 곳이 바로 주민들을 위한 가장 좋은 복지시설 아니겠어요? 참 고마운 일이지요" 1시간 동안 달리기와 각종 근력운동으로 땀을 흘린 노인들의 얼굴빛이 참 좋다. 수요일 오전 11시, 성동구 사근동 헬스장에는 노인들 뿐만 아니라 아주머니, 그리고 학생으로 보이는 젊은이 등 10여 명이 땀을 흘리고 있었다. 그리 넓지 않은 헬스장에는 각종 운동기구들이 잘 갖춰져 있었다. 달리기 트랙을 비롯하여 무게 종류별로 다양한 아령과 역기, 자전거 타기와 윗몸 일으키기는 물론 몸을 풀어주고, 근력을 높여주는 기구 등 80여 개의 운동기구들이 비치되어 있었다. 사근동의 수해방지용 빗물펌프장유수지 공터에 세워진 헬스장은 인근 주민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체육시설이다. 일반인은 월 사용료가 1만 5,000원, 65세 이상 노인은 50% 할인된 7,500원으로 일반 헬스장에 비해 매우 저렴했다. 헬스장 안에는 화장실과 샤워장 시설까지 갖춰져 있다. 이 헬스장은 일반 헬스클럽과는 달리 노인들의 이용률이 높은 것이 특징 중의 하나였다. 노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요금이 매우 저렴하고 주거지역과 가까워 이용이 편리하기 때문이었다. 헬스장 회원은 250여 명 수준으로 매일 150여 명이 이용하고 있다. "헬스장이 집근처에 있어서 자주 이용하는 편입니다. 날씨가 추운 겨울철에는 더욱 좋지요. 바깥 활동하기도 쉽지 않은데 이곳에 와서 1시간 동안 땀을 흘리고 나면 몸이 가뿐해지거든요. 무엇보다도 경제적인 부담이 되지 않아서 좋습니다." 이렇듯 헬스장을 이용한 주민들의 만족도는 높은 편. 장마철 수해로부터 주민들의 안전을 지켜주던 빗물펌프장이 이제 주민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