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협의 채소들은 가격도 저렴하지만 모두 친환경 농산물이다 ⓒ이현정

치솟는 물가에도 걱정 없이 설 준비하는 법

생협의 채소들은 가격도 저렴하지만 모두 친환경 농산물이다 함께 서울 착한 경제 (64) - 설 장보기와 선물 준비는 생협에서 설 물가가 심상치 않다. 설을 보름 정도 남겨둔 현재, 달걀은 이미 한판에 만 원 이상, 무 한 개에 4,000원, 배추나 양배추 한 통에 5,000원 선, 당근은 1kg에 6,000원을 훌쩍 넘겼다. 한 단 3,500원 선인 대파는 물론, 깐마늘과 같은 기본 양념류도 30% 이상 올라 채소만 몇 개 담아도 만원이 훌쩍 넘는다. 평년 대비 2~3배 이상 폭등한 것이다. 한우도 20% 이상 올랐다. 돼지고기도 7.5%, 수산물 가격도 10~20% 가까이 올랐다. 해마다 설이나 추석 명절이 다가오면 슬그머니 오른다는 것쯤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올해는 그야말로 ‘미친 물가’라는 말이 절로 나온다. 일반 슈퍼의 달걀 코너. 달걀 15구에 7,600원으로, 보다 저렴한 한 판은 찾아보기 힘들다. 그런데 이처럼 가파르게 오르는 물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평년 가격 그대로 식료품과 생필품을 살 수 있는 곳이 있다고 해 자세히 알아보았다. 친환경 상품이 반값? ‘소비자 생활협동조합’ ‘농약 없이 건강하게 키운 무 한 개 1,500원, 양배추 한 통 2,400원, 대파 500g 2,150원, 한우 등심도 600g 38,800원’.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하 생협)인 한살림에서 산 가격이다. 한우 등심도, 돼지고기나 수산물 가격도 올랐다지만, 한살림을 비롯한 두레생협, 행복중심생협과 같은 생협에선 여전히 평년가 수준으로 살 수 있다. 채소류는 시중가의 반값 이하, 그 외 품목은 대략 10~20% 이상 저렴한 셈이다. 시중가보다 저렴한 건 둘째 치고, 유기 재배나 무농약 재배로 안전하게 키운 것들이라 만족도는 더욱 높다. 달걀의 경우도 항생제, 산란촉진제, 성장호르몬제를 넣지 않은 무항생제 사료를 먹고 쾌적한 환경에서 자란 닭들이 낳은 유정란을 일반 달걀 가격으로 살 수 있다. 시중 유정란 가격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 저렴하다는 얘기다. ...
2013031205184372_mainimg

행복한 조합원, 살림에 가치를 담다

"기다리던 육아모임이 생겨서 넘 기뻐요. 애기들을 위한 먹거리나 숲 유치원 이런데도 관심이 많은데 도움도 받고 함께 얘기도 나누고 싶어 이렇게 참여하게 되었어요." 지난 2월 말 행복중심 서울생협 모임방에서는 육아소모임이 진행 중이었다. 엄마 품에 안겨 들어선 아기에서부터 6살 언니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아이들과 엄마들이 모여 있었다. "첫 아이다 보니 주변에서 들리는 얘기 때문에 너무 힘들어요. 경험 있는 선배맘들의 노하우도 듣고 싶어요." "저희 애는 고등학생이에요. 여러분들은 제가 부러우시겠지만, 전 여러분들이 부럽습니다. 전 지금도 애 안고 시장보고 그러고 싶어요." 육아모임에는 젊은 엄마를 지원하기 위해 함께하는 '선배맘'들도 눈에 띈다. 초보엄마들의 육아를 돕기 위해 생협 아줌마들이 나선 것이다. 이날은 첫 모임으로, 앞으로 진행할 모임의 큰 틀을 그려보는 자리였다. 생협 내에서 이미 육아소모임을 진행해온 이웃 지역 사례도 살펴보고, 참가한 엄마들의 생각도 들어보았다. "아이들이 같이 놀 수 있고, 엄마들은 함께 모여 수다도 떨고 그랬으면 좋겠어요. 엄마들이 지칠 때 힘이 되는 그런 모임이었으면 좋겠네요." "미술놀이 같은 것도 집에선 마음껏 해보긴 좀 힘들잖아요. 그런 미술놀이라던가 숲에서 아이들과 어울려 놀도록 해도 좋을 듯싶어요." "교육적 프로그램보다 그냥 언니 오빠들과 어울려 노는 모임이었으면 합니다." 처음 어색함에 얌전해 보이던 아이들도 시간이 지나니 슬슬 움직이기 시작한다. 꼬물꼬물 기어 다니거나 익숙지 않은 걸음으로 여기저기 기웃거리는 아이, 그림을 그리는 아이, 어디선가 냄비를 찾아내 들고 노는 아이, 이렇듯 부산하게 움직이는 아이들 틈에서도 엄마들은 잔뜩 기대에 부푼 표정이다. "전 육아강좌 등 부모 강좌도 듣고 싶어요." "이제 몇 달 후면 직장에 나가야하는데, 믿고 맡길 안전한 어린이집이 없어 걱정이에요. 공동육아도 있었으면 좋겠어요." "형제처럼 모임이 오래가면서 공동육아 어린이집 방식으로...